국제신문

menu search

[카드뉴스]구글 본격 유료화 시동?

김민정 기자 min55@kookje.co.kr | 2021.06.05 07:08
구글이 지난 1일부터 부분 유료화 서비스를 확장했다. 유튜브의 모든 영상에 광고가 들어가고, 구글포토는 용량 제한이 생겼다. 이미 유료화돼 있던 구글 드라이브, 지메일 등 일부 서비스에 이어 또 다른 서비스도 유료화를 단행하자 이용자의 반발에 제기된다.

유튜브는 최근 이용자들에게 보낸 약관 변경 안내문을 통해 “6월부터 구독자가 1명인 계정의 동영상에도 광고를 넣는다”라고 공지했다. 애초 유튜브는 최근 1년 동안 4000시간 이상의 시청 시간을 보유하고, 구독자가 1000명이 넘는 채널만을 대상으로 광고를 송출했다. 동영상 서비스 시장 점유율에서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하는 유튜브는 대체 플랫폼이 사실상 없는 상황이다. 이에 이용자는 다른 플랫폼을 사용하기보다 광고가 송출되지 않는 유료 서비스 ‘프리미엄’을 가입할 가능성이 높다. 구글은 영상 시청 자체에 대한 구독료 지불 검토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글포토의 경우 15GB까지만 무료 사용이 가능하도록 변경됐다. 최근 사진 기술 발달로 기본 영상과 고화질 사진의 단위가 기본적으로 GB이고, 고화질 영상 한두 개면 15GB는 쉽게 넘는다. 이에 따라 울며 겨자 먹기로 유료로 전환하는 이용자가 생기고 있다.

과거 구글 드라이브, 지메일 유료화 사례보다 이번 유료화가 더 논란이 되는 이유는 유튜브, 구글포토를 이용하는 이들이 전 세계적으로 수십억 명을 넘기 때문이다. 유튜브는 매월 20억 명이 로그인을 하고 구글포토는 10억 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구글의 이 같은 유료화 방침 배경을 두고 독점 체제를 구축한 뒤 본격적인 수익 극대화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는다. 김민정 기자·문성빈 인턴기자, 그래픽=정지윤 인턴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