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가족 탄 차량 고의 추락' 미국 40대 가장 감옥행

미국 캘리포니아 검찰, 파텔 감옥으로 보내
정식 재판 회부 예정…살인미수 혐의 체포
최현진 기자 namu@kookje.co.kr | 2023.01.31 10:30
테슬라 차량을 절벽 아래로 고의로 추락 시켜 가족을 살해하려 한 미국의 40대 가장이 감옥 신세를 지게 됐다.
파텔 씨가 몰던 테슬라 차량이 절벽 아래로 추락해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다. AP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머테이오 카운티 검찰은 30일(현지시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온 다르메시 파텔(41) 씨를 지난 27일 감옥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파텔은 보석 절차 없이 구금됐고, 검찰은 곧 그를 정식으로 기소해 재판에 넘길 예정이다.
파텔은 지난 2일 테슬라 전기차를 몰고 샌머테이오 카운티의 해안 도로인 ‘데블스 슬라이드’(Devil‘s Slide·악마의 미끄럼틀) 구간을 달리던 중 차량을 고의로 추락시키는 사고를 냈다. 당시 파텔과 아내(41) 딸(7) 아들(4) 등 4명을 태운 테슬라 차량은 해안 절벽에서 76m 아래로 추락해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부서졌으나 탑승자 모두 기적처럼 살았다.

이 추락 사고는 초기에는 현지 언론을 통해 기적적인 구조 및 생존 이야기로 알려졌으나 경찰 조사에서 파텔의 고의 추락 혐의가 드러나면서 살인 미수 사건으로 전환됐다. 그는 살인미수와 아동 학대 혐의로 체포됐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많이 본 뉴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