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WHO ‘코로나19 비상사태’ 유지 결정

이영실 기자 sily1982@kookje.co.kr | 2023.01.30 18:26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유지한다. 이에 2020년 1월부터 3년간 유지된 코로나19에 대한 PHEIC는 동일한 경계 수준이 이어진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30일 코로나19의 현 상황이 PHEIC 발효 요건을 여전히 충족한다는 의견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WHO 국제 보건 긴급위원회는 지난 27일 회의를 열어 코로나19에 대한 PHEIC 해제, 유지 여부를 논의했다. 그 결과 긴급위원회는 현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PHEIC 발효 요건을 충족한다고 판단했다.

PHEIC가 유지되면 각국의 방역 태세에는 큰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PHEIC는 WHO가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준의 공중 보건 경계선언이다. 질병에 대해 PHEIC로 결정되면 WHO가 각종 연구와 자금 지원, 국제적 보건 조치 등을 강력하게 추진할 수 있는 요건을 갖춘다.

국제 보건 긴급위원회는 특정 질병에 대해 내려진 PHEIC를 계속 이어갈지, 아니면 해제할지를 분기마다 검토한다. 이번에 유지 결정으로 코로나19에 대한 PHEIC 해제에 대한 논의는 다음 분기로 미뤄지게 됐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많이 본 뉴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