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대학캠퍼스 드라마 나온다… 김희정 이태리 주연, 영산대 촬영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 2023.05.03 13:47
와이즈유 영산대학교(총장 부구욱)가 부산·경남 시사·경제 전문채널 쎈tv 시사임당 디에디트와 공동 제작하는 로맨스 드라마 ‘니캉내캉’이 MBN에서 10월 말 방영예정이다. 특히 주요배역 공개오디션 접수가 17일까지 진행돼 배우지망생들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니캉내캉은 배우를 꿈꾸는 여대생 허영란(김희정 분)과 그녀를 응원하는 친구 이원(이태리 분)을 중심으로 어려움을 극복하며 서서히 꿈을 향해 달려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영산대 해운대캠퍼스와 부산 동구 등을 무대로 돈이 아닌 낭만을 좇는 청년들의 이야기다.

주연에는 드라마 ‘꼭지’, ‘매직키드 마수리’,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 등에서 활약한 배우 김희정과 ‘해를 품은 달’, ‘어쩌다 발견한 하루’, ‘순풍산부인과’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주목받아온 배우 이태리가 출연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 드라마는 지난 4월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주관 ‘부산 지역특화콘텐츠 개발지원사업’에 선정돼 제작이 확정됐다. 영산대는 그보다 앞선 3월, 디에디트와 산학협정을 체결하고 미디어 제작지원을 약속해 드라마 니캉내캉의 주요배역 등 캐스팅, 촬영장소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배역은 공개오디션으로 선발한다. 5월 17일까지 서류·프로필 이메일 접수(kjmmbc7@naver.com(남성), ksmmbc7@naver.com(여성))와 심사를 거쳐, 같은 달 19일 영산대 해운대캠퍼스 M동 소극장에서 현장오디션을 연다.

디에디트 김대규 공동대표는 “지역대학과 기업이 드라마를 공동 제작해 전국에 방영하는 신선한 방식”이라며 “이번 드라마가 관련기관들의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 상생하는 새로운 산학협력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콘텐츠 내실화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구욱 총장은 “늘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고 혁신을 주저하지 않는 영산대와 디에디트가 만나 지역에 새로운 산학협력 모델을 구축하게 돼 기쁘다”며 “이러한 콘텐츠 제작 협력모델이 계속 이어져 지역에서 감독, 배우를 꿈꾸는 학생들의 등용문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많이 본 뉴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

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