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박수칠 때 떠난 김종인 “야당 승리로 착각 말라”

국힘 金 퇴임 … 전대 체제 돌입, 안철수 등 야권대통합 급물살
정유선 기자 | 2021.04.08 20:02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재보궐선거 이튿날인 8일 박수를 받으며 당을 떠났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재보선 압승에 대해 “국민의 승리를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을 마친 뒤 소속 의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퇴장하고 있다. 김정록 기자
김 위원장은 이날 퇴임 기자회견에서 “이번 재보선 결과를 국민의 승리로 겸허히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이 승리한 것이라 착각하면서 개혁의 고삐를 늦추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의 기회는 소멸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낡은 이념과 특정한 지역에 묶인 정당이 아니라, 시대 변화를 읽고 국민 모두의 고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당으로 발전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거듭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이 의총장에서 작별 인사를 하자 의원들은 전원 기립해 박수를 보냈다. 국민의힘 사무처 직원들은 “당의 변화와 쇄신, 그리고 재보선을 승리로 이끌어 준 ‘김종인 매직’에 감사하다”며 감사패를 건넸다.

김 위원장의 퇴임으로 국민의힘은 전당대회 준비체제로 돌입했다. 당은 새 지도부가 들어설 때까지 주호영 원내대표의 당 대표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이와 함께 국민의당 통합을 비롯한 야권 대통합 논의도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SNS에 “성난 민심이 요구하는 것은 우리 당의 혁신과 야권의 대통합”이라며 “기득권을 내려놓고, 국민의힘을 야권 대통합의 플랫폼으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뜻을 같이하는 범야권이 모두 합쳐야 정권 교체를 바라볼 수 있다”며 “혁신 없이 물리적으로 무늬만 통합해서는 국민을 설득시킬 수 없다는 것은 이미 지난 총선으로 확인됐다. 실패한 길을 다시 가서는 안 된다”며 대통합 의지를 분명히 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도 커졌다는 관측이다. 정유선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