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여름비가 미세먼지 씻은 높고 푸른 가을하늘 만끽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흔히 가을을 일컬어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이라고 표현한다. 천고마비는 '하늘은 높고 말은 살이 찐다'는 뜻이다. 가을에 탐스럽게 익은 곡식을 배불리 먹으니 말은 당연히 살이 찌고, 하늘은 다른 계절보다 쾌청해 활동하기 좋다. 그런데 왜 가을 하늘은 다른 계절에 비하여 높고 맑아 보이는 것일까.


이것은 공기 속에 섞여 있던 미세한 먼지가 여름철 자주 내린 비에 많이 씻겨 내려갔기 때문이라고 한다. 계곡의 맑은 물이 흐린 물보다 더 깊은 곳까지 보이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생각하면 쉽게 이해된다. 


하늘의 빛깔 자체도 가을이 되면 더 파랗게 보이는데, 그 이유는 날씨가 건조해져 공기 속에 수증기 입자가 적어지기 때문이라고 한다. 공기 속의 수증기 입자가 줄어들면 태양 빛 가운데 파장이 긴 파란빛의 산란이 줄어든다.


그리고 평소에 하늘이 파랗게 보이는 것은 태양 빛이 대기를 지나면서 가장 짧은 파장대인 보라색은 우주에서 산란하고 그다음 파장인 파란색이 산란돼 우리 눈에 보이기 때문이다. 지구 대기에 도착한 태양 빛이 작은 먼지나 수증기 입자에 부딪혀 파란빛을 띠는 것이다. 만약 태양 빛의 산란이 없다면 하늘은 검게 보일 것이다. 우주 공간이 검은색을 띠고 있는 것은 산란할 공기가 없는 탓이다.


여기에 우리나라 가을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한다. 고기압은 하강 기류를 발생시켜 대기 중의 먼지를 씻어내는 역할을 한다. 이 때문에 가을에는 높은 고도에서의 산란까지 더 잘 보여 하늘이 높고 파랗게 느껴지는 것이다. 애국가에도 '가을 하늘 공활(空豁)하다'고 표현하고 있듯 맑은 가을 하늘을 보며 가을 운치를 누려 보자.

맑고 파란 가을 하늘은 그림처럼 아름답다. 가을을 맞아 외출해 운치를 느껴 보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이번주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글이 '좋아요'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