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을 상징하는 모조 탑이 있었네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의 상징탑을 아는가. 부산을 상징하는 모조탑이 서면로터리 영광도서관 앞에 세워져 있다.


모조탑은 부산 직할시 승격을 기념하는 탑이다. 직할시승격 운동은 1949년 지방자치법 제정 당시 80만의 인구를 포용하고 있던 부산시를 특별시로 승격하기 위해 부산상공회의소가 중심이 되어 정부 당국에 청원서를 제출한 것이 그 발단이 된 것이다.


그 이후에도 부산상공회의소는 부산 직할시 승격 기성회를 조직하여 총 네 차례에 걸쳐 온갖 노력을 다하였다.


그러던 중 1963년 11월13일 부산시의 정부 직할시 승격이 최고 회의 상위에서 통과됨으로써 1963년 1월 1일 부산은 국제적 상공 도시로서의 웅비의 꿈을 안고 정부 직할시로서의 출발을 보게 되었다.



부산 상공회의소는 오랜 기간 추진하여 온, 부산의 직할시 승격을 기념하기 위하여 1962년 12월 1일 부산시와 공동으로 대대적 기념 축하 행사를 거행 하였다.


부산 공설운동장에서 개최된 부산 직할시 승격 기념식에는 박정희 최고 회의의장을 비롯한 정부 요인, 제부 기관장 그리고 부산 상공인과 시민 2만 여명이 참석 하였다.


부산 직할시로 승격된 것을 대외 지향적인 한국 경제의 전초기지의 구축이라는 점에서 의의도 커다. 

또한 부산 상공회의소는 지역 사회 개발의 일환으로 직할시 승격을 기념하는 부산탑 건립 공사를 추진하였는데 건립 사업은 예산 250만 원(부산시 100만원, 부산상공회의소150만원)으로 1962년 12월 24일 기공(서면 로터리)되어 1963년 12월 14일 제막식을 거행함으로써 부산의 명물 부산 탑의 탄생을 보게 된 것이다.

탑 높이는 77척(尺) 동상 높이 14척(尺)으로서, 전 시민의 힘찬 모습을 담은 자유의 횃불을 든 남녀 동상을 탑 중앙에 안치하여 영원한 번영을 상증한 것이었다.

『이 탑의 넓은 바다와 맑은 하늘의 복과 덕을 입어 자유와 평화의 굳은 신념으로 새로이 출발한 직할시 부산의 영원한 번영과 자손만대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하는 온 시민의 정성으로 모아진 것이다.


이 같은 탑문이 새겨진  탑은 상공인들의 알뜰한 정성에 의해 건립 되었다. 이 탑이 1981년 7월 23일에 지하철 공사로 인해 철거 돼 부산 박물관에 전시 되었다. 


부산의 중심인 서면 로터리 영광 도서 앞에 세워진 부산탑 조형은, 실물의 크기의 10분의1 크기로 축소되어 보기 좋게 세워져 있어 왕래하는 시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기억속에서 사라진 부산탑이 조형물로 세워져 기억을 새롭게 하고 있다.  이 탑은 배우는 학생들의 참  교육이 될 수 있는 탑이라고 할 수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이번주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글이 '좋아요'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