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심우현의 규슈 문화리포트 <22> 일본 사진예술운동의 특징

자본·권력의 눈치 안 보는 '사회 감시자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2-21 19:58:31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일본의 사진예술운동을 이끌었던 규슈산업대 오시마 히로시 교수.
1839년 프랑스의 다게르가 사진술을 발명했다. 그리고 15년후 1854년 후쿠오카 서남쪽 나가사키에서 일본의 사진역사가 시작되었다. 나가사키는 1571년 포르투갈과 무역을 시작으로, 유럽뿐 아니라 아시아와 교역을 통해 다국적 문화 유입의 관문 역할을 해왔다. 그렇게 나가사키에서 시작된 일본의 사진술은 20세기에 와서 카메라의 발달과 보급으로 독특한 사진 문화를 형성했다. 한국의 아마추어 사진가들의 도전 대상인 사진콘테스트와 사진촬영대회가 식민지 시대 조선으로 유입된 일본 사진 문화의 한 형태이기도 하다.

패전 이후 1960년 일본은 근대화와 경제개발의 과도기 시대를 맞아 미국과 안보조약의 개정을 놓고 반정부투쟁(60년 안보투쟁)이 일어난 해였다. 그 해 6월 시위에 참가했던 여대생 칸바 미치코가 경찰의 폭력으로 사망했고 이를 계기로 대학생을 중심으로 그후 약 10년간 민주화운동이 이어져 갔다. 하지만 한국의 민주화와 달리 얻어낸 것 없이 처참하게 자멸하고 말았다.

이 같은 사회 상황 속에서 일본의 많은 사진가들은 사회적 이슈를 한 데 모아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였고, 그 역할을 위해 사진가들이 자본이나 권력의 영향을 받지 않고 직접 운영하는 '자주운영 사진갤러리'가 탄생하게 되었다. 자주운영 사진갤러리는 사진전시, 인쇄매체 제작, 사진교육 등을 주로 해왔다. 이 활동을 주도해 온 사람들은 아라키 노부요시, 모리야마 다이토, 도마츠 쇼우메, 쿠라타 세이지 등 현재 일본 현대사진을 대표하는 거장들이다.

이들은 기업이나 국가 후원 등을 받지 않는다. 자본에 의해 움직이는 형태를 거부한 것이다. 순수하게 자비로 운영했고 강력한 사회적 메시지를 자신의 갤러리와 매체 등에 소개했다. 이런 환경 속에 놓인 사진매체를 어떻게 볼 것인가를 고민하면서 정기간행물로 출판한 일본 최초의 사진비평지 '사진장치'(1980~1986년 출간)의 편집장이었던 오시마 히로시(67·규슈산업대 교수) 씨를 만났다. 사진가로서 그리고 비평가로서 40년 이상 활동해 온 그는 2005년 62세의 늦은 나이에 대학교수로 임용되었다.

오시마 씨는 1980년 '사진장치'를 만들게 된 이유에 대해 사진을 미술 분야의 매체 확장 정도로 여기던 시대 분위기 속에서, 독자적인 장르로서 사회와 맺는 필연적 관계성에 무게를 두고자 했다고 한다. 이를 위해 1970년대 후반 전국에서 시작된 자주운영 사진갤러리가 큰 역할을 했고, 사진의 가치에 관한 논리 공방이 이어지면서 현대 일본 사진예술의 문화로 자리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미술의 한 부문으로서 사진을 매체로 이용하는 '미술가'와 사진 자체를 매체로 삼아 사회성을 강조하는 '사진가'를 일본에서는 뚜렷하게 구분하는 이유도 그런 까닭에서 일 것이다. 최근 흔한 일상적 풍경, 혹은 자신 주위를 감상적으로 표현한 사진 또는 영화나 드라마에서 한 번쯤 본 듯한 몽환적 풍경 등을 찍는 젊은 사진가가 많이 늘었다. 그들에게 작품의 의미를 물어보면 대답이 불분명할 때가 매우 많다. 한국뿐 아니라 최근 일본에서도 젊은 작가를 중심으로 그러한 경향이 많이 늘었다.
오시마 씨는 만들어진 작품과 만들기 전 그 작가 사이의 사회적 관계를 생각해 보라고 주문한다. 작품을 제작하기 전 작가 자신이 어떠한 사회적 배경속에 놓여 있는지 그리고 어떠한 관계에 영향을 받았는지를 생각해야 하고, 만들어진 작품에 관해서는 제작 당시의 시대상황과 사회적 연관관계를 고려해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한다.

   
현재 부산에서는 많은 문화예술지원사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더욱 더 늘어나기를 바란다. 다만 행사 혹은 단체 운영의 기획책임자는 특정 미디어에 구속받지 않고 스스로 새로운 미디어를 만들어 낼 필요가 있다고 본다. 독자적으로 자료를 수집하고 보존해 기성의 것과는 다른 아카이브체계를 구축해야 할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일본 사진예술의 역사는 참고가 되지 않을까.

사진가·후쿠오카 아시아포토그래퍼스갤러리 기획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