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남석의 연극이야기 <36> 뮤지컬의 형태

뮤지컬 유입전 1920년대 '음악극' 이미 존재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1-25 20:53:40
  •  |  본지 1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930년대 가극 배우 겸 가수인 강홍식.
한국에서 서양식 뮤지컬이 처음 공연된 시점은 통상적으로 1960년대로 여겨진다. 1966년 예그린 악단이 공연한 '살짜기 옵서예'가 서양 뮤지컬의 효시작으로 꼽히고 있다. 이 작품을 연출한 사람은 연극 연출가 임영웅이었다(김영수 작, 최창권 작곡). 전임 연출자 백은선이 갑자기 사라지는 바람에, 당시에는 방송국에서 일하고 있었던 임영웅이 연출자로 투입되어 공연을 마무리하는 해프닝 끝에 탄생한 작품이었다. '살짜기 옵서예'는 관객들에게 크게 반향을 불러일으켰고, 패티 김이 부른 주제곡은 장안의 유행가가 되었다.

하지만 그 이전에 한국에 음악극이 존재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비록 '뮤지컬'이라는 장르 명칭을 사용하지 않았지만, 1920년대부터 조선의 민중들은 음악극을 즐기고 있었다. 1920년대 취성좌는 이미 뮤지컬의 옛 형태라고 할 수 있는 '가극'을 공연한 바 있다. 예를 들어 1928년 7월 16일부터는 가극 '극락조'를 조선극장에서 공연했고, 1929년 7월 9일에는 가극 '월광곡'을 역시 조선극장에서 '취성좌 소녀반이 총출동'하여 공연한 바 있다.

1930년대에 들어서면서 취성좌의 후신 격인 조선연극사도 이러한 작업을 이어나갔다. 1929년 12월 21일에 창립 공연을 시작한 조선연극사는 제 1회 공연에 희가극 '카푸에의 짜스'(1막)를 당당하게 포함시켰다. 이 작품의 각색자는 '강범득'이었는데, 강범득은 강홍식의 별칭이었다. 강홍식은 이후 "봄이 왔네 봄이 와~"로 인기 가수의 대열에 들어서며, 1930년대 대표적인 연극·영화배우로 평가되었다. 훗날 전옥과 결혼하여 대한민국의 유명한 예능 가문을 산출하는 주인공이기도 하다.

이후 조선연극사는 '가극'에 대한 의존도를 점차 높이기 시작했다. 1931년 1월 18일 공연에서는 강범득 각색 희가극 '코스모스 호텔'을, 1930년 1월 23일 공연에서는 강범득 각색 희가극 '경성야화'를, 1930년 2월 21일 공연에서는 천한수 각색 '경성행진곡'을 무대에 올렸다. 이 시기는 조선연극사가 창립되어 경성에 그 이름을 알려야 하는 시기였는데, 이때 조선연극사가 선택한 대표 장르가 음악극, 즉 가극이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경성행진곡'에 대한 대강의 줄거리가 옛 신문에 전하고 있다. "머너먼 시골서 갓나 온 하라버지가 서울의 밤을 구경하려고 어떤 '카페'로 들엇갓다 그의 눈은 커지지 안을 수 업섯다 얼마나 휘황하고 찬란한 비치냐! 낫가티 빗나는 전등 빗 아래 '에푸르'을 걸치고 돌아다니는 게집아히 한 모퉁이로 흘러나오는 유성긔의 짜스 술취한 사람들의 곤드레먼드레하는 모양 그러한 빗과 소리 속에서 양식을 먹고는 긔분은 별건곤에 들아즌 놋차엇다 세상이란 널고도 좁은 것이다 게집 아히들과 이야기하여보니 이것도 또한 맛이 달다 술취한 사람사이에는 술취한 론리가 잇나보다 짜-즈- 밤 서울의 교향악-하라버지는 모든 것을 신긔하게 생각하엿다"
시골에서 경성에 올라 온 할아버지는 경성의 밤을 구경하기 위해서 '카페'에 들어갔다. 그곳에서 그는 찬란한 조명, 아름다운 여자, 유성기 음반으로 흘러나오는 재즈, 서양식 음식을 만끽하게 된다. 무엇보다 그를 만족시키는 것은 젊고 아름다운 여자들과 나누는 대화이다. 점차 술기운이 오르고, 그는 달아오르는 술기운 속에서 경성의 자유분방함에 빠져들게 된다.

   
지금도 대도시의 휘황한 불빛은 낯선 이를 설레게 한다. 문화적 격차가 더욱 컸던 당시에는 경성의 모습이 더욱 남달랐을 것이다. 이러한 설렘과 낯섦은 곧 재래의 연극에 대한 서양의 연극, 혹은 대사 위주 연극에 대한 음악극에서도 나타났을 것이다. 당시 사람들이 신문물에 도취되듯, 관객들은 음악극에 길들여져 갔고, 점차 한층 변화된 음악극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1960년대까지는 먼 시기이지만, 이러한 욕구는 한국의 연극계에 음악극의 본격적인 도입을 유도하지 않았나 싶다.

연극평론가·부경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