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심우현의 규슈 문화리포트 <6> 납골당 '무궁화당'

일제 강제동원 조선인 영혼의 안식처

재일동포·시민 등 모금운동

2000년 설립… 유골 140기 안치

유족찾기 한일정부가 나서야

여섯빛깔 문화이야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8-10 20:31:19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NPO법인 무궁화당 우호친선회의 키류 준이치(후쿠오카현의회 의원) 이사장. 그는 현재 강제연행 조선인 추모납골당인 무궁화당 운영을 책임지고 있다.
폭염이 연일 이어지던 지난 5일 후쿠오카현 이이즈카시 소재 공동묘지공원. 공원 언덕에 있는 100평 정도의 광장 중앙에 '무궁화당(無窮花堂)'이라는 납골당이 있다. 일제강점하 일본에 강제동원되어 왔다가 사망한 조선인들의 유골이 안치된 곳이다. 무궁화당은 한국의 전통 기와지붕을 하고 있으며 주변 벽면에는 조선인 강제연행 역사를 알려주는 자료사진과 신문기사가 전시되어 있다.

오늘의 무궁화당 취재를 위해 만나야 할 사람은 현재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NPO법인 무궁화당 우호 친선회'이사장이자 후쿠오카현의회 의원도 겸하고 있는 키류 준이치(吉柳順一·63) 씨다. 무궁화당에 도착하자 어느 중년 남자가 납골당 주위로 물을 뿌려가며 빗자루를 들고 열심히 청소를 하고 있었다. 인사를 하고 다가가서 그에게 "이사장님을 뵙기로 했는데 언제쯤 오시나요"라고 묻자 그는 "제가 이사장입니다"라고 답했다. 조금은 놀라웠다. 현의회 의원 정도면 수행원이나 부하 직원이 청소를 할 법도 한데, 그것도 일본인이 조선인의 유골을 모셔둔 납골당을 스스로 청소하고 있는 것이었다.

청소를 마친 키류 이사장의 이마에 땀이 줄줄 흘러내리고 있었다. 그는 자동차로 달려가 양복 윗도리를 갖춰 입고 납골당 앞에 서서 묵념을 하고서야 나를 무궁화가 만개한 나무 그늘 밑으로 데려가 무궁화당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탄광지역으로 유명한 후쿠오카현 치쿠호 지역에는 1939~1945년 일제 강점하 많은 조선인이 강제연행되어 왔다. 조선인 강제연행은 전시에 노동력 부족을 보충하기 위해 일제가 국가총동원법이라는 식민지정책의 일환으로 모집·알선·징용 따위의 명목 아래 전체 67만 명 이상을 일본으로 끌고 온 것이다. 끌려온 조선인들은 일본 전국에서 강제노동을 했고 특히 치쿠호 탄광지역은 15만 명 이상의 조선인이 가혹한 노동을 강요받았다고 한다.

무궁화당은 조선인 강제연행자 중 한 사람인 고 배래선(1921~2008) 씨에 의해 만들어진 추도납골당이다. 향년 88세로 돌아가신 배 씨는 전남 고흥에서 1943년 이곳 탄광으로 강제연행돼 와서 하루 12시간을 갱내에서 일했다. 그는 당시 영양실조, 갱내 낙반사고, 폭력에 의한 조선인 사망 등을 숨죽여 지켜 볼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그는 뒤늦게나마 조선에서 끌려와 가혹한 노동으로 숨진 노동자의 유골을 한곳에 모을 수 있는 공동납골당 및 추도비 설립 계획을 세우기 위해 1996년 '재일 치쿠호 조선인 강제연행 희생자 추도납골당 건립실행위원회'를 발족했다.

무궁화당을 만들기 위해 시청과 끈질긴 교섭과 설득을 거쳐 설립허가를 얻어내었지만 자금이 없었다. 재일동포들과 시민들의 모금활동으로 1300만 엔(약 1억5000만 원)을 모았고 많은 자치단체의 지원으로 600만 엔(약 7000만 원)을 더 모아 2000년 12월 무궁화당을 드디어 세웠다. 민단, 조총련, 학계, 종교계, 노동계 등 14개 단체로 구성된 'NPO법인 무궁화당 우호친선회'는 조선인 유골이 안치돼 있는 치쿠호 지역 120여 곳의 절을 돌며 140기에 해당하는 유골을 한곳에 모았다 한다.
안타깝게도 그 유골들은 이름 한 자 남기지 않고 숨진 사람들이 대다수였다. 그 중 이름이 있는 유골은 한국의 시민단체 '한일100년평화시민네트워크'에서 유가족을 조사해 주는 연대사업을 펼쳐줘 이 중 2기의 유골이 송환되기도 했다.

2시간여 무궁화당의 역사를 이야기 해준 키류 이사장은 납골당 안을 한 번 보겠냐고 한다. 그가 납골당 뒤쪽 큰 문을 열자 100여 개 유골항아리가 보인다. 그는 하루 빨리 억울하게 죽어간 영혼들의 신원 확인 작업을 통해 이들을 고국 땅에 안치하고 그 유족을 찾는 작업에 한일정부가 발벗고 나서야 할 것이라 강조한다.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하루 12시간 씩 광부로 일하며 피와 눈물을 쏟았던 조선 동포의 영혼은 무궁화 꽃이 활짝 핀 납골당의 항아리에서 그 역사를 조용히 말해주고 있다. 무궁화당 http://1st.geocities.jp/mugunfajp/

사진가·후쿠오카 아시아포토그래퍼스갤러리 기획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