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지역 공기업 임원 보수 상한선, 방만운영 잡는 첫발”

김문기 부산시의원

  • 국제신문
  •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  입력 : 2019-05-14 20:04:44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형 살찐 고양이법’ 발의
- 기관장, 최저임금 7배 제한
- 전국 지방의회 중 최초 통과
- “연봉 높고 성과 낮은 점 문제
- 앞으론 생활형 조례에 집중”

최근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문기(50·동래3) 부산시의원은 전화 한 통을 받았다. 발신인은 정의당 심상정(경기 고양시갑) 국회의원이었다. “국회에는 ‘살찐 고양이 법’이 잠자고 있는데 부산시의회의 조례 제정으로 국회에서 여당의 협조를 받아 이 법안을 다시 살리겠다”는 게 통화 내용이었다.

김문기 부산시의원이 일명 ‘살찐 고양이 조례’라고 불리는 ‘부산시 공공기관 임원 보수기준에 관한 조례’의 내용과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김성효 전문기자
살찐 고양이는 탐욕스럽고 배부른 기업가를 뜻한다. 심 의원은 2016년 민간기업과 공공기관 최고임금을 각각 최저임금의 30배와 10배로 제한하자는 내용을 담은 ‘최고임금법’(일명 살찐 고양이 법)을 발의했지만, 국회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 법안은 현재 상임위에 계류 중이다. 정의당이 민주당의 ‘부산형 살찐 고양이 조례’에 환영의 뜻을 전한 셈이다.

김 의원이 대표 발의한 ‘부산시 공공기관 임원 보수 기준에 관한 조례’는 부산시 산하 6개 공사·공단과 19개 출자·출연기관 임원 급여에 상한선을 두도록 규정했다. 기관장의 경우 최저임금 7배(1억4000여만 원), 임원은 최저임금 6배(1억3000여만 원)로 각각 제한했다. 그동안 국회가 하지 못한 일을 전국 지방의회 가운데 최초로 이뤄냈다.

부산시의회는 해당 조례를 제정했지만 부산시는 상위법에 저촉된다는 이유로 시의회에 재의를 요구했다. 시의회는 논란 끝에 지난달 30일 조례를 다시 통과시켰다. 재의결에서 시의원 47명 중 44명이 찬성해 압도적인 지지를 얻었다.

이후 시로 이송된 조례안을 오거돈 부산시장이 5일 이내에 공포하지 않아 시의회 박인영 의장이 공포했다. 이 조례는 우여곡절 끝에 지난 8일부터 효력이 발생했다.

김 의원은 14일 “이 조례는 그동안 시민 눈높이와 맞지 않는 방만한 공기업 운영을 바로잡는 상식적인 노력”이라며 “국회에서 4년째 낮잠을 자는 살찐 고양이 법의 통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조례는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이 다른 시·도와 비교했을 때 연봉은 높고 성과는 제대로 내지 못하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해당 조례를 적용하면 25명의 대표이사 중 3명(벡스코, 아시아드컨트리클럽,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 대표이사)은 연봉을 삭감해야 한다. 다만 출자·출연기관인 벡스코와 아시아드컨트리클럽은 주주총회에서 임원 연봉을 결정하기 때문에 구속력은 없다.

초선인 김 의원은 지난 제276회 임시회에서 조례 5건을 한꺼번에 상정했다. 역대 시의원 가운데 가장 많은 조례를 상정한 기록을 세웠다. ‘부산시 공공기관 임원 보수기준에 관한 조례’도 그중 하나.

그는 “부산시민의 대의기관인 시의회에 들어온 이후 잘못된 시정을 지적하고 개선하려다 보니 자연스럽게 조례 제정으로 이어졌다”고 모범생다운 답변을 내놨다. 성실한 의정활동을 펼치는 비결은 부지런함이다. 시의원 47명 중 가장 먼저 출근 도장을 찍는다.

김 의원은 “제대욱 의원과 공동 발의한 ‘부산시 e스포츠(전자스포츠) 진흥에 관한 조례’는 e스포츠 종주 도시인 부산이 관련 산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고 지원하는 내용을 담았다”며 “e스포츠 선수 육성 등 경제적인 파급효과뿐 아니라 청년층을 부산으로 유입하는 고용 창출에서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그는 “제8대 시의회 출범 이후 그동안 변화와 혁신에 대한 거시적인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뤘다”며 “남은 임기 동안 아이돌봄, ‘화장실 몰카(몰래카메라)’ 예방 등 부산시민을 위한 생활밀착형 조례를 꾸준히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방학 맞은 아이와 나무체험 해볼까 ‘밤비’ 만나볼까
  2. 2한여름 밤 낭만 가득한 영화 속으로
  3. 3동아대 전·현직 교수 38명도 학교 상대 임금소송
  4. 4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34> 태안 박속밀국낙지탕
  5. 5BRT 통신선로 이설비 사업자가 낸다
  6. 6마침내 터진 한 골…여자수구, 희망을 던졌다
  7. 7[해양수산칼럼] 부산에 대형 조선사 연구본부 유치하라 /한종길
  8. 8고려제강 홍종열 창립자 별세
  9. 9[CEO 칼럼] 플랫폼기업의 사회적 책임 /남기찬
  10. 10르노삼성 ‘잠재시장 개척’ 시동 걸다
  1. 1정미경 의원 막말 논란에 SNS 보니
  2. 2정미경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文대통령”…막말 댓글에 한국당 ‘웃음’
  3. 3“정미경 ‘세월호 막말’에 웃은 나경원·민경욱 사퇴하라” 세월호 유족의 분노
  4. 4조국 게재한 죽창가 가사 내용은? 정치권 의견 분분
  5. 5한국당, 정미경의 입에서 나온 말말말
  6. 6윤석열 검찰총장 재가 ‘25일 임기 시작’… 18일 여야 5당 회담은
  7. 7우리공화당 광화문 천막 자진 철거
  8. 8文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임기 25일부터 시작
  9. 9文대통령-여야5당대표, 18일 청와대 회동…日대응 '초당적' 논의
  10. 10청와대, 日제안 '제3국 중재위' 거부…일본추가보복 가능성
  1. 1반일 감정 격화…롯데 ‘辛의 한수’ 묘안 나올까
  2. 2르노삼성 ‘잠재시장 개척’ 시동 걸다
  3. 3“일본 추가 제재 타깃은 자동차·기계 가능성”
  4. 4일본, 수출 곤두박질 치는데도 한국 규제 ‘자충수’
  5. 5“한국경제의 재도약 부산상공인이 앞장”
  6. 6내연기관서 전기차로…자동차부품 산업 대전환 ‘신호탄’
  7. 7조용국 코렌스 회장 “부산, 대도시 인프라·신항 등 강점…전기차부품 수출 전진기지로 삼을 것”
  8. 8자동차 산업 급변…지역업체 체질개선 ‘비상등’
  9. 9르노삼성 올들어 첫 내수 증가
  10. 10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롯데·지역대학과 산학협력
  1. 1경찰 관계자 “정두언, 자택에 유서 써놓고 나갔다는 부인 신고”
  2. 2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3. 3정두언 과거 인터뷰서 우울증·자살기도 밝혀…“고통에서 피하려면 죽는 수 밖에 없었다"
  4. 4김준기 전 DB회장 "부드럽게 굴어" 음란물 보고 성폭행
  5. 5법원, 임블리 “SNS 안티 계정 폐쇄해달라” 요청 거절…왜?
  6. 6김기동 부산지검장 사의 "고마웠다"...윤석열 선배 7번째 퇴진
  7. 7대통령 여름 별장 거제 저도 9월부터 모래해변 개방
  8. 8 경찰 “정두언 전 의원 산에서 숨진채 발견”
  9. 9전미선 사망원인은… ‘강부자와 함께 오르는 연극 3회 목전에 두고 세상 떠나’
  10. 10장애아들 필리핀 고아원 맡기고 연락 끊은 비정한 한의사
  1. 1걸음마 뗀 여자수구, 두 번째 경기서 '값진 첫 골'
  2. 2수영대회 유니폼 논란 ‘KOREA’ 대신 테이프
  3. 317일 월드컵 2차 예선 조 추첨…2,3번 포트 포진 중동팀 '복병'
  4. 4손흥민-호날두, 2년 만에 맞대결…'이번엔 제대로 붙자!'
  5. 5 벌써 6종목 결승 진출…양적·질적으로 성장한 한국 다이빙
  6. 6초강세 LPGA 코리언 시스터스, 팀 매치 대회 노린다.
  7. 7마침내 터진 한 골…여자수구, 희망을 던졌다
  8. 8중국 수영스타 쑨양 입성 “빨리 경쟁하고파”
  9. 9나갔다 하면 결승행…한국, 다이빙 변방서 기적 일구다
  10. 10손흥민 vs 호날두 “제대로 한판 붙자”
  • ATC 부산 성공 기원 달빛 걷기대회
  • 제5회 극지 해양 도서 독후감 공모전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