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해양대 해양문제연구소 HK+사업 선정

바다 인문학 연구 수행

  • 국제신문
  • 최승희 기자 shchoi@kookje.co.kr
  •  |  입력 : 2018-09-03 19:42:48
  •  |  본지 2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해양대 국제해양문제연구소(소장 정문수)가 최근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고 교육부가 지원하는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HK+사업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대학의 인문학연구소를 집중 육성해 연구 인프라를 구축하고, 세계적 수준의 인문학 연구성과 창출과 인문학 연구의 다양화 및 대중화를 위한 국고사업이다. 한국해양대와 국제해양문제연구소는 2008년 인문한국(HK) 지원사업에 선정된 이후 2018년 상반기까지 10년간 ‘해항도시 문화교섭학’을 주제로 다양한 연구 사업(사진)을 해왔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한국해양대는 영남권 국공립대학으로서는 유일하게 HK사업(10년)과 HK+사업(7년)을 잇달아 수행하게 됐다. 한국해양대 국제해양문제연구소는 HK+ 2유형 사업으로 이달부터 2025년까지 7년 동안 약 21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바다 인문학 : 문제해결형 인문학’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국제해양문제연구소 정문수 소장은 “지난 10년간의 인적·물적 인프라 구축과 연구실적을 바탕으로 바다와 인간의 관계를 둘러싼 현안에 주목하고 그 해법을 제시하는 인문학을 통해 연구자뿐만 아니라 일반대중과 소통할 것”이라며 선정 소감을 밝혔다.

최승희 기자 shchoi@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