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19> 동래 동하면 주민의 잡역을 면제해준다는 절목(節目)

서너 가지 잡역을 감면해달라는 일로 소장을 올렸다(數三烟役蠲減事呈狀·수삼연역견감사정장)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11-13 19:22:15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동하면 주민들이 소청한 바에 의하면, “본 면에 사는 주민은 본디 가난한데, … 다른 큰 면과 같이 받들어 행하는 가운데서도 또 감당하기 어려운 것이 있습니다. 해운대와 가까운 곳이어서 사신의 행차나 각 읍에서 구경 하러 오는 행차, … 서너 가지 잡역을 감면해 주십시오.”라는 일로 소장을 올렸다. … 과연 소장의 내용과 같다면 ….

東下面民人等齊訴內, 本面居民素是殘少, … 役與他大面一體擧行之中, 又有所難堪者, 海雲臺地近之, 故使客行次列邑翫景之行次, … 數三烟役蠲減事呈狀, … 果如狀辭 ….(동하면민인등제소내, 본면거민소시잔소, … 역여타대면일체거행지중, 우유소난감자, 해운대지근지, 고사객행차열읍완경지행차, … 수삼연역견감사정장, … 과여장사 ….)

위 문장은 동래 동하면 주민들이 잡역을 감면해달라는 요청에 그걸 허락한다는 내용인 ‘동하면전죽예취연역견감절목(東下面箭竹刈取烟役蠲減節目)’으로, 2009년 ‘동래부사’ 주제의 부산박물관 특별전시회에 선보였다. 동하면은 조선 후기에 지금의 해운대구 재송동과 중동 등 일대를 말하는데, 1896년 부산부에 편입되었다.

인구가 적은 동하면은 해운대와 가까워 사신 행차와 봉산(封山)과 봉대(烽臺)의 감독, 따라오는 역졸과 하인 등의 접대 등도 맡은 데다 다른 부역도 많았다. 북면과 사천(沙川) 하단면, 남촌 상단면 등 큰 면은 전죽(箭竹)을 베고 얼음을 캐는 등의 부역은 맡지 않았다. 이에 동하면 주민들이 부역이 균등하게 배분돼야 한다며 서너 가지 잡역을 면제해 달라고 소를 올린 것이다.

1781년(정조 5) 2월 동래부사 조영진(趙英鎭·1737~1791)이 소장을 검토한 후 이들에게 전죽을 베는 잡역을 감면해준다는 내용이다. 조 부사가 수결(手決)한 절목 2건을 만들어 1건은 동하면 주민에게 주고, 1건은 동래부 군기고(軍器庫)에 두었다. 이런 문서는 사소한 것으로 비칠 수 있다. 하지만 요즘은 거시사(巨視史)보다 미시사, 그중에서도 생활사에 관심이 많아지고 있다. 엊그제 인근 주민 한 분이 위와 비슷한 내용의 문서 사진을 찍어 와 내용을 알고 싶다 하셨다. 그 문서를 읽다 위 절목을 본 기억이 있어 소개해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해운대·화명신도시, 재건축 길 열렸다
  2. 2[뉴스 분석] 서울·대구 “도시철 노인연령 상향” 부산 “손실지원 법제화”
  3. 3터키·시리아 강진 사망 7800명 넘어 2만명 예상...'골든타임'↓
  4. 4낮 최고 11~14도...내일부터 비나 눈 내려 건조주의보 해제
  5. 5초등 5학년생, 멍든 채 집에서 사망… 친부·계모 긴급체포
  6. 6시티버스 연계 낙조투어 개발…서부산 관광 활기 안간힘
  7. 7신생아 떨어뜨린 조리원 간호사 등 3명 송치...원장 혐의 추가
  8. 8화명·금곡 7곳 270만㎡ 특례 가능…주거환경 개선 청신호
  9. 9오늘 국힘 출신 곽상도 대장동 업자 뇌물 수수 혐의 선고
  10. 10김기현 다시 안철수 오차범위 밖 앞서..."'윤-안 연대' 발언 영향?"
  1. 1김기현 다시 안철수 오차범위 밖 앞서..."'윤-안 연대' 발언 영향?"
  2. 2김기현의 반격…나경원 업고 안철수에 색깔론 공세
  3. 3김기현 안철수 엎치락뒤치락…金 45.3%-安 30.4% vs 安 35.5%-金 31.2%
  4. 4시민단체 “부울경 특별연합 폐기 반대”
  5. 5엑스포 특위 ‘프로 불참러’ 추경호, TK신공항 간담회는 참석
  6. 6“난방비 추경 어려워…요금 합리화TF 검토”
  7. 7“위법소지 많은 조합장선거 모든 방법 써서 단속”
  8. 8與당권주자 첫 비전발표회…김 “당정 조화” 안 “수도권 탈환”
  9. 9김정은 딸과 또 동행, 후계구도 이대로 굳히나
  10. 10‘대장동 의혹’ 이재명 10일 검찰 재출석
  1. 1해운대·화명신도시, 재건축 길 열렸다
  2. 2시티버스 연계 낙조투어 개발…서부산 관광 활기 안간힘
  3. 3화명·금곡 7곳 270만㎡ 특례 가능…주거환경 개선 청신호
  4. 4당감1, 재건축 안전진단 완화 부산 첫 혜택…동래럭키도 재개
  5. 5HJ중공업, 한국에너지공대 캠퍼스 조성공사 수주
  6. 6부산 경유 가격, 11개월 만에 ℓ당 1500원대로 하락
  7. 7챗GPT가 불붙인 AI챗봇 전쟁…구글 “한 판 붙자”
  8. 8시장금리 내리는데…증권사 신용융자 금리 잇단 인상
  9. 9폭스바겐·벤츠·포드 등 무더기 시정조치(리콜)
  10. 10예결원 사장 내정설에 노조 “재공모를” 반발
  1. 1[뉴스 분석] 서울·대구 “도시철 노인연령 상향” 부산 “손실지원 법제화”
  2. 2낮 최고 11~14도...내일부터 비나 눈 내려 건조주의보 해제
  3. 3초등 5학년생, 멍든 채 집에서 사망… 친부·계모 긴급체포
  4. 4신생아 떨어뜨린 조리원 간호사 등 3명 송치...원장 혐의 추가
  5. 5오늘 국힘 출신 곽상도 대장동 업자 뇌물 수수 혐의 선고
  6. 640년 음지생활 청산, 홀몸노인 도시락 배달 천사로 훨훨
  7. 7산림 훼손이냐, 보존이냐…민간공원 특례사업 딜레마
  8. 8부산 블록체인 기반 자원봉사은행 속도…올해 플랫폼 구축
  9. 9대학교 옥상 가건물서 불…인명피해 없어
  10. 10법원, 한국군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韓정부 배상책임 첫 인정
  1. 1최악 땐 EPL 퇴출…맨시티, 독이 된 오일머니
  2. 2“쥑이네” 배영수 극찬 이끈 이민석…노진혁은 노하우 대방출
  3. 3우승 상금만 45억…첫승 사냥 김주형, 랭킹 ‘빅3’ 넘어라
  4. 4캡틴 손흥민, ‘아시아 발롱도르’ 6년 연속 수상
  5. 543세 로즈 ‘부활의 샷’…4년 만에 PGA 우승
  6. 6롯데 ‘좌완 부족’ 고질병, 해법은 김진욱 활용?
  7. 7267골 ‘토트넘의 왕’ 해리 케인
  8. 8벤투 후임 감독 첫 상대는 콜롬비아
  9. 95연패 해도 1위…김민재의 나폴리 우승 보인다
  10. 10‘이강철호’ 최지만 OUT, 최지훈 IN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