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69> 여수‘하멜등대’를 보며 하멜의 글을 떠올림

말이 통하지 않고 문자도 다릅니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5-08 19:54:13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語音不通, 文字亦異·어음불통, 문자역이

제주목사 이원진(李元鎭)이 치계(馳啓)하기를, “배 한 척이 고을 남쪽에서 깨져 해안에 닿았기에 대정현감 권극중과 판관 노정을 시켜 군사를 거느리고 가서 보게 하였더니, 어느 나라 사람인지 모르겠으나 배가 바다 가운데에서 뒤집혀 살아남은 자는 38인이며 말이 통하지 않고 문자도 다릅니다. … 파란 눈에 코가 높고 노란 머리에 수염이 짧았는데, 혹 구레나룻은 깎고 콧수염을 남긴 자도 있었습니다. … 이에 조정에서 서울로 올려보내라고 명하였다. (【태백산사고본】 11책 11권 24장 B면【국편영인본】 35책 645면)

濟州牧使李元鎭馳啓曰: “有舡一隻, 敗於州南, 閣於海岸, 使大靜縣監權克中, 判官盧錠, 領兵往視之, 則不知何國人, 而船覆海中, 生存者三十八人, 語音不通, 文字亦異. … 碧眼高鼻, 黃髮短鬚, 或有剪髥留髭者. … .” 於是, 朝廷命上送于京師.(제주목사이원진치계왈: “유강일척, 패어주남, 각어해안, 사대정현감권극중, 판관노정, 영병왕시지, 즉부지가국인, 이선복해중, 생존자삼십팔인, 어음불통, 문자역이. … 벽안고비, 황발단수, 혹유전염유자자. ….” 어시, 조정명상송우경사.)

‘효종실록’ 11권, 효종 4년(1653) 8월 6일 무진 2번째 기사이다. 동인도회사 소속 선박 선원인 헨드릭 하멜(Hendrik Hamel·1630~1692)의 표류 내용이다. 1653년(효종 4) 7월 하멜은 상선 스페르웨르(Sperwer)호를 타고 대만을 거쳐 일본 나가사키(長崎)로 가게 됐는데, 태풍을 만나 제주도에 표착했다. 하멜은 포를 다루는 포수 경험이 있어 한양 훈련도감에 배속됐다.

며칠 전 친구 부부와 전남 여수로 놀러가 밤바다에서 커피를 마시고 산책했다. 바닷가에 빨간 ‘하멜등대’가 있었다. 역사학자인 친구는 하멜의 여수 시절을 알고 있었다. 1656년 3월 훈련도감은 하멜 일행을 전남 강진 전라병영성에 소속시켰다가, 1663년 남원 5명, 순천 5명, 여수 전라좌수영에 12명을 분산시켰다. 하멜은 여수 전라좌수영에 배치됐다가 1666년 동료 7명과 배를 타고 나가사키로 탈출했다. 하멜은 1668년 고국 네덜란드로 돌아가 그해에 억류 생활 14년의 기록 ‘하멜표류기’를 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여부 30일 결정
  2. 2만만찮은 사우디…부산 반격의 시작
  3. 3“오시리아선 연장 등 교통난 해소 주력”
  4. 4캠코, 압류재산 공매 느는데…해마다 손실 150억
  5. 5커피챔피언 부산서 또 나왔다…문헌관 씨 세계대회 우승
  6. 6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손 꼭잡고 스페인 도착, 기내 깜짝 인사도
  7. 7부산 5개권 영어마을 조성…생활속 외국어친화환경 만든다
  8. 8오토바이 충격 운전자 사망케한 화물기사 무죄
  9. 9월 1만 원 넘는 OTT…‘단기구독 서비스’ 다변화 목소리
  10. 10기업 61% "가격인상으로 대응"…6%대 물가 쓰나미 온다
  1. 1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손 꼭잡고 스페인 도착, 기내 깜짝 인사도
  2. 2'친문' 홍영표 전대 불출마, 이재명 압박
  3. 3김해시의회 원구성 둘러싼 갈등 봉합
  4. 4박지현 "최저임금 동결은 대기업만 챙기겠다는 핑계"
  5. 5"민주, 내로남불 패배 자처... 정체성 재정립을"
  6. 6美 낙태권 폐기 나비효과... 국내서도 입법 놓고 갑론을박
  7. 7민주당, 구경민 부산시의원 제명 조처
  8. 8친문 홍영표 민주 전대 불출마... 이재명 압박
  9. 9국힘은 TF로 여론전, 민주는 임시국회 소집... 국회 공전에도 마이웨이
  10. 10민주 부산 지역위원장 공모, 현역 7명 미응모...대거 교체 전망
  1. 1부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여부 30일 결정
  2. 2만만찮은 사우디…부산 반격의 시작
  3. 3캠코, 압류재산 공매 느는데…해마다 손실 150억
  4. 4커피챔피언 부산서 또 나왔다…문헌관 씨 세계대회 우승
  5. 5기업 61% "가격인상으로 대응"…6%대 물가 쓰나미 온다
  6. 6'문송합니다'는 옛말... 디지털아카데미 비전공자 더 많다
  7. 7쌍용차 새 주인에 KG컨소시엄 확정…인수대금 3500억
  8. 8"RE100을 아십니까"...국내 기업들 잇따라 가입선언
  9. 9주력산업 침체에…부울경 사업체 5년간 전국서 가장 악화
  10. 10내달 전기료 1535원, 가스료 2220원(4인 가족 월평균) 인상
  1. 1“오시리아선 연장 등 교통난 해소 주력”
  2. 2부산 5개권 영어마을 조성…생활속 외국어친화환경 만든다
  3. 3오토바이 충격 운전자 사망케한 화물기사 무죄
  4. 4기장 집단식중독 원인균 규명… 피해주민 보상도 추진
  5. 5버스전용차로 달리던 버스와 보행자 충격해 1명 사망
  6. 6'근로자 집단 독성간염' 두성산업 대표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첫 기소
  7. 7인문학의 바다로 풍덩…부산지역 대학 강좌 개설
  8. 8부울경 흐리고 비…예상강수량 10~40mm
  9. 9[뉴스 분석] 정부 경찰국 공식화한 날 김창룡 청장 사의…접점없는 갈등
  10. 10美 낙태권 폐지에 '국내 낙태죄 논의 어디까지 왔나'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갈수록 힘 빠지는 ‘선발야구’…이달 고작 4승
  2. 2‘플래툰 시스템’ 족쇄 벗은 최지만…좌완 상대 5할(0.520) 맹타
  3. 344개월 슬럼프 훌훌…‘메이저퀸’ 전인지 부활
  4. 4한국, LPGA 18개월 메이저 무관 한 풀었다
  5. 5'스파크맨 QS 호투' 롯데, 두산과 강우콜드 무승부
  6. 6올해도 제구 불안…2년차 거인 김진욱 갈길 멀다
  7. 7우승보다는 친교…아마골프 강자가 대회에 나가는 이유
  8. 8또 박민지…시즌 3승 독주
  9. 9권순우, 27일 윔블던 1회전부터 조코비치 만난다
  10. 10김지윤 프로의 쉽게 치는 골프 <8> 발 끝 오르막과 내리막 샷
  • 부산해양콘퍼런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