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08> 술을 적당히 마시기를 권하는 남용익의 글

저도 모르게 침을 흘린다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1-09-26 19:53:50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不覺流涎者·불각류연자

예전에 술을 마시는 사람들은 술을 몹시 사랑하여 성현(聖賢)에 비교하였다. 나 또한 술을 매우 좋아하여 역시 성현이라 말하곤 했다. 지금은 술이 성현이 아니라 참으로 소인배임을 크게 깨달았다. … … 술병에 걸린 사람이 가끔 정신을 차리고 자신을 준엄하게 꾸짖고 통렬하게 경계하여 여러 날 술을 끊기도 한다. 하지만 문득 그 맛이 생각나면 저도 모르게 침을 흘린다. …

古之飮者, 愛酒之甚, 至比於聖賢, 余之愛亦甚, 故亦謂聖謂賢矣. 今乃大覺酒非聖非賢, 乃眞小人也. … … 病酒之人, 時或悔悟, 刻責痛戒, 數日停觴, 而忽思其味, 不覺流涎者, …(고지음자, 애주지심, 지비어성현, 여지애역심, 고역위성위현의. 금내대각주비성비현, 내진소인야. … … 병주지인, 시혹회오, 각책통계, 수일정상, 이홀사기미, 불각류연자, …)

호곡(壺谷) 남용익(南龍翼·1628~1692)의 산문인 ‘술은 소인배라는 이야기’라는 뜻의 ‘酒小人說·주소인설’로, 그의 문집인 ‘호곡집’에 들어있다. 그가 일본에 통신사로 다녀와 남긴 ‘부상록(扶桑錄)’이 잘 알려져 있다. 남용익은 젊어서 술을 아주 좋아하였으나, 노년에는 술을 멀리하였다. 그렇다고 딱 끊지는 못했다고 적었다. 위 글의 마지막 문장에 ‘余少甚愛之, 近始疏之. 而猶未絶之甚.(여소심애지, 근시소지. 이유미절지심.)이라 하였다. 지면 한정으로 위 글을 모두 소개하지 못해 아쉽지만, 술을 너무 좋아해 몸이 상할 정도인 애주가라면 전체를 읽어봄 직하다. 남용익은 애주가로서 경험과 역사 속 전거를 대입해 술의 폐해를 입증하고 있다. 애주벽이 있던 그는 그래서인지 술과 관련된 작품을 많이 남겼다.

지난주가 추석 연휴였다. 예전에는 대개의 가정이나 직장에서 명절 전후로 술을 많이 마셨다. 지금은 코로나로 ‘부어라 마셔라’식 술 문화는 찾아보기 쉽지 않다. 요즘은 “술 한잔합시다”고 인사를 건네는 게 눈치 보이는 세상이 되어버렸다. 세상을 살아가는 데 술은 단점만 있는 게 아니고 좋은 점이 분명 많다. 술을 적당히 마시고 잔을 놓는 게 쉽지 않다. 남용익의 말대로 술이 ‘성현’인지, ‘소인배’인지는 술을 마시는 각자 판단할 문제다. 독자 여러분은 어느 쪽이십니까?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도시공사 등 市 산하 5곳 출자·출연기관장 선임
  2. 2부산 여당 시의원들 이재명 지지선언 불발…‘원팀’ 만만찮네
  3. 3‘차량 쌩쌩’ 12차로…육교 원하는 주민, 난색 표하는 강서구
  4. 4부산 스쿨존 ‘잠깐 정차’도 안된다
  5. 5수소차 달리는데…인프라 확충은 ‘브레이크’
  6. 6서면삼익아파트 재건축 수주전, 동원개발-GS건설 대결
  7. 7재건축 기대감이 올린 해운대구 아파트값…1년간 46%↑
  8. 8여당 “엘시티 부지매각 수익 3억뿐” 도시공사 “당시 PF(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장동 개발과 달라”
  9. 9근교산&그너머 <1250> 청송 신성계곡 녹색길
  10. 10‘퀸’들이 돌아왔다…가을안방 대전
  1. 1부산 여당 시의원들 이재명 지지선언 불발…‘원팀’ 만만찮네
  2. 2윤석열 해명 과정서 또 전두환 두둔 논란
  3. 3TK 집결한 국힘 후보 4인방, 원팀으로 뭉쳐 이재명 때리기
  4. 4이재명 때리고 박정희 찬양하고…야당 후보 보수심장 TK 구애 작전
  5. 5[국감 현장] 대장동 환수조항 누락…야권 “의도적 삭제” 이재명 “보고 못 받아”
  6. 6[국감 현장] 부산대 “사범대, 교대 이전 추진”…조민 보고서는 공개 거부
  7. 7읍·면·동 소멸위험지역 비율…부산 48.3% 서울 3.3%
  8. 8여당, 부산저축은행·엘시티 소환…‘대장동 맞불’ 효과는 글쎄
  9. 9이전기관도 아닌데…해양진흥공사 5명 중 1명 사택 제공
  10. 10“호남서도 전두환 정치는 잘했다고 해” 윤석열 또 설화
  1. 1서면삼익아파트 재건축 수주전, 동원개발-GS건설 대결
  2. 2재건축 기대감이 올린 해운대구 아파트값…1년간 46%↑
  3. 3여당 “엘시티 부지매각 수익 3억뿐” 도시공사 “당시 PF(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장동 개발과 달라”
  4. 4부울경 기업 항공기술의 집약체로, 한국 우주 개척 첫발
  5. 5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카운트다운만 남았다
  6. 6부산시 2조 투입해 바이오헬스산업 집중 육성
  7. 7쌍용차 새 주인 후보에 경남 함양 에디슨모터스
  8. 8일상 회복 기대감 타고, 나들이 품목 잘 나간다
  9. 9지방은행 ‘전금법 개정안’ 철회 촉구
  10. 10홍남기 “유류세 인하 내부 검토”…이르면 26일 발표 전망
  1. 1부산도시공사 등 市 산하 5곳 출자·출연기관장 선임
  2. 2‘차량 쌩쌩’ 12차로…육교 원하는 주민, 난색 표하는 강서구
  3. 3부산 스쿨존 ‘잠깐 정차’도 안된다
  4. 4수소차 달리는데…인프라 확충은 ‘브레이크’
  5. 5주차 시비 붙은 상대방 차에 매달고 달린 50대
  6. 6코로나로 부산 헌혈자 팍 줄었는데…부산시 조례 예우규정 명시 6년째 뒷짐
  7. 7민주노총, 전국 14곳서 총파업대회…부산 1500여 명(경찰 추산) “불평등 철폐” 촉구
  8. 8부산 서구 사업장 등 코로나19 신규확진 40명대
  9. 9김일권 양신시장, 공직선거법 위반 파기환송심서 무죄
  10. 10부울경 흐리고 비...밤까지 5~20mm
  1. 1LPGA 한국 200승 역사 쓸까…기장서 별들의 샷
  2. 2황선홍호, U-23 아시안컵 예선 위해 출국
  3. 3메시, 이적 후 첫 멀티골…PSG 구했다
  4. 4밀워키, 개막전서 우승후보 브루클린 제압
  5. 5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3> 지역과 협업 시즌2 시작해야
  6. 6LPGA BMW 챔스 21일 개막…선수단 호텔 격리 시작
  7. 7“부산 스포츠 산업화, 구장은 짓고 규제 허물어야 가능”
  8. 8아이파크 안병준, 초대 ‘정용환상’ 수상
  9. 9아이파크, 개성고 이태민 품었다
  10. 10BNK 썸 박정은 감독 “우승하면 팬과 캠핑 떠나겠다”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