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8> 조선 중기 유희춘의 글 속 부부의 은근한 정

찬 방에 있을 당신이 생각나오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1-17 19:50:15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思君坐冷房·사군좌냉방

눈 내려 바람이 한기를 더하는데(雪下風增冷·설하풍증랭)/ 찬 방에 있을 당신이 생각나오.(思君坐冷房·사군좌냉방)/ 이 막걸리 비록 품질은 낮아도(此醪雖品下·차료수품하)/ 이 또한 찬 속을 족히 데우겠지요.(亦足煖寒腸·역족난한장)



국화잎에 비록 눈이 날리지만(菊葉雖飛雪·국엽수비설)/ 은대의 방은 따뜻하겠지요.(銀臺有煖房·은대유난방)/ 찬 방에서 데운 술을 받아(寒堂溫酒受·한당온주수)/ 배를 채우니 너무 감사해요.(多謝感充腸·다사감충장)



위 시 2편은 전라도관찰사·이조참판 등을 지낸 조선 중기 문신 미암(眉巖) 유희춘(1513~1577)의 일기인 ‘미암일기초(眉巖日記抄)’에 있다. 첫 시는 미암이 쓴 것이고, 두 번째 시는 그의 아내 송덕봉(宋德峯)의 답장이다. 아내는 친정에서 시 짓기를 배운 것으로 짐작되는 바, 남편과 시를 주고받는 시우(詩友)이기도 했다.

부부가 시를 주고받았으니, 금슬은 당연히 좋았을 것이리라. 좌부승지였던 미암은 1569년 9월 1일 승정원에서 숙직하였다. 숙직하는 방은 따스했지만, 집에 있는 부인이 찬 방에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모주(母酒)와 함께 시를 한 수 지어 보냈다. 술친구이기도 했던 아내는 고마운 마음을 담아 이튿날 답시를 지어 남편에게 보냈다. 아내는 남편 시의 운자인 방(房)과 장(腸)을 차운했다. 시 내용도 뛰어나고, 상당한 실력이다. ‘은대’는 조선 시대 승정원의 별칭이다. 술을 매개로 부부간 은근한 정이 묻어나는 시이다.

필자가 젊은 시절 직장 생활할 때는 대개 남편 혼자 경제활동을 했다. 월급날이면 아내가 맛있는 안주를 준비해 기다렸다가 남편이 귀가하면 함께 술을 마셨다. 아내는 “돈 번다고 고생했어요”라면서, 남편 잔에 술을 채워주었다. 남편은 직장에서 있었던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며 얼큰해져서야 잠자리에 들었다. 부부간에 술을 매개로 끈끈한 정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다. 코로나19에다 경제적 어려움 등 세상 풍속이 많이 변해 다들 마음이 외롭다. 이럴 때일수록 부부간에 가끔 술도 함께하며 서로 위로하고 살아야 하지 않겠는가.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84㎡ 9억 뚫은 부산아파트 58곳
  2. 2“창문은 내지 말라, 실외기는 실내로” 병원 증축에 요구 조건 내건 주민들
  3. 3가덕법 통과 직후, 박형준 35.0% 김영춘 21.3%
  4. 4부산대 양산캠퍼스 안에 1400m 보행녹지 조성
  5. 5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몸집 키운다
  6. 6박형준 47.4% 김영춘과 13%P차
  7. 7문도 못 연 자갈치아지매시장(물양장 부지 노점상 영업시설), 시설 고치면 상인 들어올까
  8. 8가덕신공항 비전 UP <3> 월드엑스포·메가시티 시너지
  9. 9부산교통공사 자회사 공채, ‘오버 스펙’ 지원자도 쇄도
  10. 10이언주 세 차례(지난해 12월, 설, 2월말 조사) 3위 차지…박성훈 4위로 부상
  1. 1가덕법 통과 직후, 박형준 35.0% 김영춘 21.3%
  2. 2박형준 47.4% 김영춘과 13%P차
  3. 3이언주 세 차례(지난해 12월, 설, 2월말 조사) 3위 차지…박성훈 4위로 부상
  4. 4표심은 경제 활성화에 방점…가덕신공항 관심도 높아져
  5. 5박형준 첫 40%대…박성훈 막판 탄력
  6. 6김영춘 1강 재확인…변성완 추격 고삐
  7. 7일자리·시청사 이전 놓고 날선 공방
  8. 810명 중 8명 “투표하겠다”…지지층선 90%대까지 ↑
  9. 9문재인 대통령 “일본과 언제든 대화할 준비”…감염병협력체 동참 제안도
  10. 10제3지대 후보 선출된 안철수, 이젠 국민의힘과 ‘룰의 전쟁’
  1. 184㎡ 9억 뚫은 부산아파트 58곳
  2. 2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몸집 키운다
  3. 3문도 못 연 자갈치아지매시장(물양장 부지 노점상 영업시설), 시설 고치면 상인 들어올까
  4. 4[경제 포커스] 상의회장선거 출마설 장인화 회장 길어지는 장고, 왜
  5. 5LG, 2021년형 올레드TV 출격 예고
  6. 6‘남아선호’ 옛말…‘여초시대’ 성큼
  7. 7더 고급스럽게…그린조이 프리미엄 골프웨어 출시
  8. 8수산자원보호 어민 직불금 신청하세요
  9. 9뉴노멀 시대, 해양수산업이 나아갈 방향은…
  10. 10해조류 건강식품, 글로벌 수산물 소비 트렌드 부상
  1. 1“창문은 내지 말라, 실외기는 실내로” 병원 증축에 요구 조건 내건 주민들
  2. 2부산대 양산캠퍼스 안에 1400m 보행녹지 조성
  3. 3가덕신공항 비전 UP <3> 월드엑스포·메가시티 시너지
  4. 4부산교통공사 자회사 공채, ‘오버 스펙’ 지원자도 쇄도
  5. 5김해 원도심 3개동 합치고, 장유3동 2개동으로 나눈다
  6. 6작년에도 34억 못 줬는데…뒤로 밀린 암 환자 의료비 지원
  7. 7위기의 법인택시…희망감차 부산 478대 역대 최다
  8. 8강원 폭설로 도로 곳곳 통제·고립…교통사고 32건 발생
  9. 95년 만에 우리기술로 개발…내년 7월께 첫 비행
  10. 10부산 2일부터 하루 6000명대 백신 접종 시작
  1. 1봄비가 야속…이승헌 제구 진땀, 나승엽 외야 실험 불발
  2. 2“타이거 힘내라”…미국 남녀골프 대회 온통 검빨 패션
  3. 3손흥민이 찌르고 베일이 갈랐다…토트넘 연패 탈출
  4. 4젊은 선수들 위기 대응능력 한계 노출
  5. 5후반 와르르…아이파크, 안방 첫 경기 참패 수모
  6. 6투타 모두 자신의 플레이 펼쳐…허문회 감독 “올 시즌 기대된다”
  7. 7이변은 없었다…부산시설공단 2년 만에 통합우승
  8. 8휴식기 마친 kt 2연승 신바람…공동 5위 안착
  9. 9부산 아이파크, 홈 개막전서 0 대 3 완패
  10. 10기성용 개막전 뒤 기자회견 자처...자비는 없을 것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