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6> 유배지 임자도에서 더 넓어진 조희룡 예술세계

이곳에서 즐길 것은 단지 솔과 대뿐이니(此中可喜只松篁·차중가희지송황)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1-10 19:22:06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곳에서 즐길 것은 단지 솔과 대뿐이니(此中可喜只松篁·차중가희지송황)/ 늦은 철 향기 내는 국화는 더구나 없네.(無復黃花晩送香·무복황화만송향)/ 억지로 동쪽 울타리 가을 한 폭 담아서(强畵東籬秋一幅·강화동리추일폭)/ 바닷가에서 이를 보고 중양절을 즐기네.(海天擬對作重陽·해천의대작중양)

위 시는 조선 후기 중인 화가인 우봉(又峰) 조희룡(趙熙龍·1789~1866)의 ‘조희룡전집’에 나온다. 제목이 좀 길다. ‘신해년 8월 20일 임자도로 유배길을 떠났다. 눈으로 본 것과 마음으로 기억한 것을 모두 시로 적어 근심과 답답함을 풀었다.(辛亥八月二十日作荏島之役凡目之所覩心之所記俱以成詩聊道愁鬱·신해팔월이십일작임도지역범목지소도심지소기구이성시료도수울)’

추사 김정희는 제주도 유배 이후 1851년 영의정 권돈인의 일에 연루돼 다시 함경도 북청으로 유배됐다. 추사의 제자였던 조희룡도 이와 관련해 전남 신안군 임자면 소속인 임자도로 유배됐다. 이 시는 임자도에서 지었다. 선비는 이날 국화전에 국화주를 마시며 시를 지었다. 조희룡이 임자도에 유배 중일 때 국화가 없었던 모양이다. 그리하여 도연명이 국화 핀 동쪽 울타리에 선 모습을 그려, 그것으로 중양절을 즐겼다. 시 글씨 그림에 모두 뛰어났던 그는 신분은 낮았지만 헌종과 김정희로부터 상당한 인정을 받았다. 조희룡이 회갑을 맞자 헌종이 축하하며 벼루를 하사할 정도였다. 58세에는 헌종의 명을 받아 금강산 명승지를 그리기도 했다.

조희룡은 매화를 좋아하여 자주 그림에 담았다. 그의 그림 가운데 가장 수작으로 평가되는 작품 역시 매화가 소재인 ‘매화서옥도(梅花書屋圖)’와 ‘홍매대련(紅梅對聯)’이다. 매화 그림을 이야기할 때 청나라에서는 금농을, 조선에서는 조희룡을 맨 앞에 둔다.

조희룡은 원래 매화와 난초를 좋아했지만, 임자도에 살면서 대나무를 즐겨 그렸다. 1853년 3월 18일 드디어 섬을 빠져나갔다. 이때 65세였다. 그는 유배 중에도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여 기량이 더 완숙했다는 평을 받는다. 열악한 환경의 적거지에서도 절망하지 않은 예술혼이 돋보인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84㎡ 9억 뚫은 부산아파트 58곳
  2. 2“창문은 내지 말라, 실외기는 실내로” 병원 증축에 요구 조건 내건 주민들
  3. 3가덕법 통과 직후, 박형준 35.0% 김영춘 21.3%
  4. 4부산대 양산캠퍼스 안에 1400m 보행녹지 조성
  5. 5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몸집 키운다
  6. 6박형준 47.4% 김영춘과 13%P차
  7. 7문도 못 연 자갈치아지매시장(물양장 부지 노점상 영업시설), 시설 고치면 상인 들어올까
  8. 8가덕신공항 비전 UP <3> 월드엑스포·메가시티 시너지
  9. 9부산교통공사 자회사 공채, ‘오버 스펙’ 지원자도 쇄도
  10. 10이언주 세 차례(지난해 12월, 설, 2월말 조사) 3위 차지…박성훈 4위로 부상
  1. 1가덕법 통과 직후, 박형준 35.0% 김영춘 21.3%
  2. 2박형준 47.4% 김영춘과 13%P차
  3. 3이언주 세 차례(지난해 12월, 설, 2월말 조사) 3위 차지…박성훈 4위로 부상
  4. 4표심은 경제 활성화에 방점…가덕신공항 관심도 높아져
  5. 5박형준 첫 40%대…박성훈 막판 탄력
  6. 6김영춘 1강 재확인…변성완 추격 고삐
  7. 7일자리·시청사 이전 놓고 날선 공방
  8. 810명 중 8명 “투표하겠다”…지지층선 90%대까지 ↑
  9. 9문재인 대통령 “일본과 언제든 대화할 준비”…감염병협력체 동참 제안도
  10. 10제3지대 후보 선출된 안철수, 이젠 국민의힘과 ‘룰의 전쟁’
  1. 184㎡ 9억 뚫은 부산아파트 58곳
  2. 2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몸집 키운다
  3. 3문도 못 연 자갈치아지매시장(물양장 부지 노점상 영업시설), 시설 고치면 상인 들어올까
  4. 4[경제 포커스] 상의회장선거 출마설 장인화 회장 길어지는 장고, 왜
  5. 5LG, 2021년형 올레드TV 출격 예고
  6. 6‘남아선호’ 옛말…‘여초시대’ 성큼
  7. 7더 고급스럽게…그린조이 프리미엄 골프웨어 출시
  8. 8수산자원보호 어민 직불금 신청하세요
  9. 9뉴노멀 시대, 해양수산업이 나아갈 방향은…
  10. 10해조류 건강식품, 글로벌 수산물 소비 트렌드 부상
  1. 1“창문은 내지 말라, 실외기는 실내로” 병원 증축에 요구 조건 내건 주민들
  2. 2부산대 양산캠퍼스 안에 1400m 보행녹지 조성
  3. 3가덕신공항 비전 UP <3> 월드엑스포·메가시티 시너지
  4. 4부산교통공사 자회사 공채, ‘오버 스펙’ 지원자도 쇄도
  5. 5김해 원도심 3개동 합치고, 장유3동 2개동으로 나눈다
  6. 6작년에도 34억 못 줬는데…뒤로 밀린 암 환자 의료비 지원
  7. 7위기의 법인택시…희망감차 부산 478대 역대 최다
  8. 8강원 폭설로 도로 곳곳 통제·고립…교통사고 32건 발생
  9. 95년 만에 우리기술로 개발…내년 7월께 첫 비행
  10. 10부산 2일부터 하루 6000명대 백신 접종 시작
  1. 1봄비가 야속…이승헌 제구 진땀, 나승엽 외야 실험 불발
  2. 2“타이거 힘내라”…미국 남녀골프 대회 온통 검빨 패션
  3. 3손흥민이 찌르고 베일이 갈랐다…토트넘 연패 탈출
  4. 4젊은 선수들 위기 대응능력 한계 노출
  5. 5후반 와르르…아이파크, 안방 첫 경기 참패 수모
  6. 6투타 모두 자신의 플레이 펼쳐…허문회 감독 “올 시즌 기대된다”
  7. 7이변은 없었다…부산시설공단 2년 만에 통합우승
  8. 8휴식기 마친 kt 2연승 신바람…공동 5위 안착
  9. 9부산 아이파크, 홈 개막전서 0 대 3 완패
  10. 10기성용 개막전 뒤 기자회견 자처...자비는 없을 것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