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5> 통신사행의 영가대 해신제 기록한 신유한

영가대에서 바다의 신에게 제사를 지냈다(禱海神于永嘉臺·도해신우영가)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0-12-01 19:12:20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6월 6일(정미). 영가대에서 바다의 신에게 제사하였으니 예부터 내려온 전례이다. … 전폐례를 행하되 알자가 초헌관을 인도하여 대야에 손을 씻고 남쪽 계단으로 올라가 꿇어앉아 분향했다. 대축이 폐백 광주리를 들이자 헌관이 이를 받아 신위 앞에 놓고 엎드렸다가 일어나 동쪽 계단으로 내려와 자기 자리로 돌아갔다.

다음에는 초헌례를 행하되 알자가 헌관을 인도하여 역시 처음과 같이 손을 씻고 술이 있는 곳에 가서 잔을 살펴보고 재랑 이하가 잔을 들고 헌관을 따랐다. 신위 앞에 이르러 술을 받들어 올린 뒤 헌관이 조금 물러나 엎드리자 대축이 종헌관의 왼쪽에 꿇어앉아 축문을 읽었다 ….”

初六日丁未. 禱海神于永嘉臺, 申舊例也.…行奠幣禮, 謁者引初獻官盥洗, 由南階躋跪上香. 大祝進幣篚, 獻官執而奠, 俯伏興, 從東階降復位. 次行初獻禮, 引盥洗如初, 就奠所省爵, 齊郞以下執爵而隨之. 至神位前奉獻, 獻官小退跪, 大祝終獻官之左讀祝. (초육일정미 도해신우영가대 신구례야 … 행전폐례 알자인초헌관관세 유남계제궤상향 대축진폐비 헌관집이전 부복전 종동계강복위 차행초헌례 인관세여초 취전소성작 재랑이하집작이수지 지신위전봉헌 헌관소퇴궤 대축종헌관지좌독축.)

1719년(숙종 45) 통신사행의 제술관으로 일본에 다녀온 신유한(申維翰·1681~1752)이 보고 들은 것을 기록한 ‘해유록(海遊錄)’에 나온다. 위 문장의 ‘알자’는 안내자(도우미), ‘대축’은 축문 읽는 일을 맡은 사람, ‘재랑’은 향로를 받드는 사람이다. 영가대는 조선 후기 통신사를 비롯한 대일 사신들의 무사 항해를 기원하며 해신에게 제사를 지내던 해신제당이었다. 또한 전쟁 포로나 표류인의 귀환 지점이었다. 영가대는 바다가 보이는 자성대 남쪽에 세워졌으나, 1917년 전차 부설 때 철거됐다. 지금 부산진시장 뒤 성남초등학교 옆 철로 변이다.

신유한은 문장으로 이름났던 문신이다. 해신제를 올리는 장면의 일부이지만, 어쩌면 이렇게 현장을 생생하게 기록했는지 놀랄 따름이다. 해마다 열리는 ‘조선 통신사 축제’ 기간 영가대 해신제를 재현하는 행사를 하고 있어 다행이다 싶다.

시인·고전인문학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84㎡ 9억 뚫은 부산아파트 58곳
  2. 2“창문은 내지 말라, 실외기는 실내로” 병원 증축에 요구 조건 내건 주민들
  3. 3가덕법 통과 직후, 박형준 35.0% 김영춘 21.3%
  4. 4부산대 양산캠퍼스 안에 1400m 보행녹지 조성
  5. 5박형준 47.4% 김영춘과 13%P차
  6. 6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몸집 키운다
  7. 7문도 못 연 자갈치아지매시장(물양장 부지 노점상 영업시설), 시설 고치면 상인 들어올까
  8. 8가덕신공항 비전 UP <3> 월드엑스포·메가시티 시너지
  9. 9부산교통공사 자회사 공채, ‘오버 스펙’ 지원자도 쇄도
  10. 10이언주 세 차례(지난해 12월, 설, 2월말 조사) 3위 차지…박성훈 4위로 부상
  1. 1가덕법 통과 직후, 박형준 35.0% 김영춘 21.3%
  2. 2박형준 47.4% 김영춘과 13%P차
  3. 3이언주 세 차례(지난해 12월, 설, 2월말 조사) 3위 차지…박성훈 4위로 부상
  4. 4표심은 경제 활성화에 방점…가덕신공항 관심도 높아져
  5. 5박형준 첫 40%대…박성훈 막판 탄력
  6. 6김영춘 1강 재확인…변성완 추격 고삐
  7. 7일자리·시청사 이전 놓고 날선 공방
  8. 810명 중 8명 “투표하겠다”…지지층선 90%대까지 ↑
  9. 9제3지대 후보 선출된 안철수, 이젠 국민의힘과 ‘룰의 전쟁’
  10. 10문재인 대통령 “일본과 언제든 대화할 준비”…감염병협력체 동참 제안도
  1. 184㎡ 9억 뚫은 부산아파트 58곳
  2. 2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몸집 키운다
  3. 3문도 못 연 자갈치아지매시장(물양장 부지 노점상 영업시설), 시설 고치면 상인 들어올까
  4. 4[경제 포커스] 상의회장선거 출마설 장인화 회장 길어지는 장고, 왜
  5. 5LG, 2021년형 올레드TV 출격 예고
  6. 6‘남아선호’ 옛말…‘여초시대’ 성큼
  7. 7더 고급스럽게…그린조이 프리미엄 골프웨어 출시
  8. 8수산자원보호 어민 직불금 신청하세요
  9. 9뉴노멀 시대, 해양수산업이 나아갈 방향은…
  10. 10해조류 건강식품, 글로벌 수산물 소비 트렌드 부상
  1. 1“창문은 내지 말라, 실외기는 실내로” 병원 증축에 요구 조건 내건 주민들
  2. 2부산대 양산캠퍼스 안에 1400m 보행녹지 조성
  3. 3가덕신공항 비전 UP <3> 월드엑스포·메가시티 시너지
  4. 4부산교통공사 자회사 공채, ‘오버 스펙’ 지원자도 쇄도
  5. 5작년에도 34억 못 줬는데…뒤로 밀린 암 환자 의료비 지원
  6. 6위기의 법인택시…희망감차 부산 478대 역대 최다
  7. 7강원 폭설로 도로 곳곳 통제·고립…교통사고 32건 발생
  8. 8김해 원도심 3개동 합치고, 장유3동 2개동으로 나눈다
  9. 95년 만에 우리기술로 개발…내년 7월께 첫 비행
  10. 10부산 2일부터 하루 6000명대 백신 접종 시작
  1. 1봄비가 야속…이승헌 제구 진땀, 나승엽 외야 실험 불발
  2. 2“타이거 힘내라”…미국 남녀골프 대회 온통 검빨 패션
  3. 3손흥민이 찌르고 베일이 갈랐다…토트넘 연패 탈출
  4. 4젊은 선수들 위기 대응능력 한계 노출
  5. 5후반 와르르…아이파크, 안방 첫 경기 참패 수모
  6. 6투타 모두 자신의 플레이 펼쳐…허문회 감독 “올 시즌 기대된다”
  7. 7이변은 없었다…부산시설공단 2년 만에 통합우승
  8. 8휴식기 마친 kt 2연승 신바람…공동 5위 안착
  9. 9부산 아이파크, 홈 개막전서 0 대 3 완패
  10. 10기성용 개막전 뒤 기자회견 자처...자비는 없을 것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