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5> 황소(黃巢)가 놀라 굴러 떨어졌다는 ‘토황소격문’(討黃巢檄文)

그 문장이 뛰어나서 지금까지 전한다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0-10-27 18:52:04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其表狀書啓傳之至今·기표장서계전지지금

“이때 황소가 반란을 일으키므로 고병은 제도행영병마도통이 되어 이를 토벌했는데, 최치원을 불러 종사관으로 삼아 서기의 책임을 맡기니, 그 문장이 뛰어나서 지금까지 전한다.” (時黃巢叛·시황소반, 高騈爲諸道行營兵馬都統以討之·고병위제도행영병마도통이토지. 辟致遠爲從事·벽치원위종사, 以委書記之任·이위서기지임, 其表狀書啓傳之至今·기표장서계전지지금)

위 문장은 고려 김부식(1075~1151)이 지은 ‘삼국사기(三國史記)’(권46, 열전6, ‘최치원전·崔致遠傳')에 나온다. 고운 최치원(857~미상)이 황소의 난에 고병의 종사관이 되어 많은 글을 지었고, 그 글이 지금까지 전해온다는 내용이다. 대표적인 글이 잘 알려진 ‘격황소서(檄黃巢書)’, 즉 ‘토황소격문(討黃巢檄文)’이다.

고려 말 백운 이규보(1168~1241)는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 권22에서 더 구체적으로 썼다. “고운이 열두 살에 바다를 건너 당나라에 들어가 유학하고 단 한 번에 갑과에 급제하여, 고병의 종사관이 되어 황소에게 격문을 보내니 황소가 읽다가 기가 질리고 말았다.”(崔孤雲年十二·최고운연십이, 渡海入中華遊學·도해입중화유학, 一擧甲科及第·일거갑과급제, 遂爲高騈從事·수위고병종사, 檄黃巢巢頗沮氣·격황소소파저기)

토황소격문은 최치원이 지은 ‘계원필경집(桂苑筆耕集)’ 20권 중 제11권 첫머리에 수록돼 있다. 당나라 말인 875∼884년 일어난 황소의 난 때 그에게 항복을 권유하기 위해 지은 격문이다. 이때 황소에게 장안이 함락돼 당나라 운명이 풍전등화와 같았다.

특히 황소가 이 격문을 보다가 “하늘 아래 사람들이 모두 드러내 놓고 죽이려고 생각할 뿐 아니라, 땅속의 귀신들도 이미 살그머니 죽이자고 의논했다” (不唯天下之人·불유천하지인, 皆思顯戮·개사현륙, 抑亦地中之鬼·억역지중지귀 已議陰誅·이의음주)고 한 구절에 이르러 자기도 모르게 놀라 마루 밑으로 굴러 떨어졌다는 일화가 있다. 이를 계기로 최치원이 문장가로서 중국에 널리 알려졌다 한다. 최치원은 귀국 후 말년에는 권력에서 밀려나 가야산과 부산, 지리산 등을 방랑하며 살았다.

시인·고전인문학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자갈치시장 버스노선 그대로…롯데백화점 광복점 앞 정체 불가피
  2. 2‘박형준표 예산’ 전액·절반 날렸다
  3. 3국힘 부산선대위 보면 지방선거 공천이 보인다?
  4. 4근교산&그너머 <1257> 경북 청도 남산
  5. 5내년부터 부산서 LPGA 대회 안 열린다
  6. 6문재인 대통령 “부산·밀양 상생형 지역일자리 전폭 지원”
  7. 7“첫 장관 배역…여성 정치인 보며 변신 노력했죠”
  8. 8히든카드 꺼낸 여당…부산선대위 2030개 청년조직 띄운다
  9. 9[기자수첩] 코로나 예산 급한데 앞뒤가 다른 부산시 /민건태
  10. 10서준원·박진형 ‘2% 부족’…이인복·김도규는 알토란 활약
  1. 1‘박형준표 예산’ 전액·절반 날렸다
  2. 2국힘 부산선대위 보면 지방선거 공천이 보인다?
  3. 3히든카드 꺼낸 여당…부산선대위 2030개 청년조직 띄운다
  4. 4‘15분 생활권’ 공모비 반토막…박 시장 역점사업 차질 불가피
  5. 5이재명 “중기제품 제값 받기 국정과제로”
  6. 6김종인 “코로나 손실보상 100조 투입 필요”
  7. 7박형준 사단 4인, 지방선거 때까지 옆자리 지킬까
  8. 8여당 부산 조직 재정비…5곳 지역위원장 임명
  9. 9“해사법원 수수료 규모만 1조” “BPA, 특별지자체 아래 둬야”
  10. 10여당 “문 정부 성찰” 반성 모드…야당 “실수만 말자” 승리 자신
  1. 1문재인 대통령 “부산·밀양 상생형 지역일자리 전폭 지원”
  2. 2세월호 참사 7년만에 인천~제주 뱃길 재개
  3. 3500대 기업, 올 인수합병에 29조 썼다
  4. 4관광분야 15개 공공기관, 저탄소 생태계 구축 결의
  5. 5한국-러시아 ‘북극 개척’ 위한 조선·항만분야 협력 모색
  6. 6은행 가계대출 증가폭 두 달째 주춤
  7. 7주가지수- 2021년 12월 8일
  8. 8부산 조정지역 지정 1년…'약발' 안먹혔다
  9. 9양정1구역 분양가 1500만 원대(3.3㎡당)…조합 “시세 반영해야” 반발
  10. 10대선조선 품은 동일철강, 대한조선 인수전에도 뛰어들다
  1. 1자갈치시장 버스노선 그대로…롯데백화점 광복점 앞 정체 불가피
  2. 2[기자수첩] 코로나 예산 급한데 앞뒤가 다른 부산시 /민건태
  3. 3생명과학Ⅱ 20번 출제오류 법정공방, 집행정지 인용 땐 성적 발표도 연기
  4. 4불안한 기후…부울경 10월 기온변동 역대 최대
  5. 5재택치료 4인가구에 136만 원…가족격리 7일로 단축
  6. 6스토킹처벌법 시행 한 달…부산 신고건수 8.5배 늘었다
  7. 7부산시민 10명 중 7명 “교육정책에 만족한다”
  8. 8부산시, 지산학 협력 활용해 수소산업 육성
  9. 9부산 사상구 교차로서 승용차-시내버스 충돌…승객 5명 부상
  10. 10오늘의 날씨- 2021년 12월 9일
  1. 1내년부터 부산서 LPGA 대회 안 열린다
  2. 2서준원·박진형 ‘2% 부족’…이인복·김도규는 알토란 활약
  3. 3MLB 악동 푸이그 한국행?
  4. 4내우외환 IBK 배구단 감독에 김호철
  5. 5AT 마드리드, 기적 같은 챔스 16강행
  6. 6공부하고 소통하는 BNK…3R 흔들 다크호스 됐네
  7. 7아시아드 CC, 내년 4월 부산 첫 KPGA 대회 개최
  8. 8롯데 손성빈 상무행…“성장해 돌아오겠다”
  9. 9잔류냐 승격이냐…강원·대전 외나무 승부
  10. 10전북 홍정호, 24년 만에 수비수 MVP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