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546> 人必知之

남이 반드시 허물을 알게 해주는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12-11 20:03:52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남 인(人-0) 반드시 필(心-1)알게 할 지(矢-3)그 지(丿-3)

공자는 이런 말을 했다. “後生可畏, 焉知來者之不如今也? 四十·五十而無聞焉, 斯亦不足畏也已.”(후생가외, 언지래자지불여금야? 사십·오십이무문언, 사역불족외야이) “뒤에 오는 자를 두려워할 만하니, 그들의 앞날이 지금만 못하리라고 어찌 지레 말하겠는가? 그러나 나이 마흔이 되고 쉰이 되어도 알려지지 않는다면, 이런 사람은 두려워할 것 없다.”

요즘 ‘꼰대’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예전에는 그저 선생이나 아버지를 가리키던 隱語(은어)였는데, 이제는 자신의 경험을 일반화해서 젊거나 어린 사람에게 훈계하거나 강요하는 어른을 이른다. 그런데 꼰대는 자신이 꼰대인 줄을 모른다. 자신이 鎭重(진중)하다고 여기지만, 기실은 輕率(경솔)하고 輕妄(경망)한 사람이다. 묵직함을 뽐내며 말하지만, 거북함만 느끼게 할 뿐이다. 그걸 알려고 하지도 않는다. 그러기에 꼰대 짓을 계속하면서 제 말을 들어주지 않는다고 도리어 핏대를 올린다. 그런 꼰대가 위의 공자 말을 들으면 어떻게 반응할까? “어이쿠, 내 얘기잖아!”라고 뜨끔하지 않을까? 공자가 당시의 꼰대들을 향해 한 말인데.
흔히 공자를 까탈스럽게 예의나 따지는 ‘도덕 선생’ 쯤으로 아는데, 그건 그를 ‘꼰대’로 여기는 것과 다를 바 없는 인식이다. 그것은 오해 수준을 넘어 無知莫知(무지막지)하다고 해야 할 폭력이나 다름이 없다. 불행하게도 공자를 잘못 알면, 잘못 아는 그 사람만 손해다. 죽은 공자야 무슨 상관이 있으랴. 그래서 말한다. 공자는 꼰대 같은 ‘도덕 선생’이 결코 아니었다. 평생 배움을 내려놓은 적이 없을 뿐만 아니라 누구에게서나 배우려 했던 사람이다.

어느 때인가 진사패라는 인물이 공자에게 당시 노나라 군주였던 昭公(소공)이 예를 아는지 물었다. 공자는 “예를 안다”고 대답했고, 진사패는 소공은 예를 모른다면서 그 이유를 밝혔다. 이에 공자는 “丘也幸! 苟有過, 人必知之”(구야행! 구유과, 인필지지) 곧 “나는 참 복되구나! 진실로 허물이 있으면, 남이 반드시 그것을 알게 해주니”라고 말했다. 이런 공자가 꼰대 같은 도덕 선생인가? 고전학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논어 속 ‘사람됨’을 말하다
  2. 2경남정보대학교 ‘2019 글로벌 연수 프로그램 성과보고회’
  3. 3[국제칼럼] 균형발전은 ‘지역 이기주의’가 아니다 /염창현
  4. 4대한제강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성금 1억 전달
  5. 5부산 사하구, 온누비 휠체어 버스 전달식
  6. 6부산진을·기장·창원진해, 총선서 살얼음 승부 예고
  7. 7[과학에세이] ‘스타트렉’이 꿈꾼 미래기술 /이태억
  8. 8마리나업 등록·변경 수수료 폐지…해양관광 활성화 기대
  9. 9‘라임’사태 피해 규모 2조 추산…금융사기 의혹
  10. 10‘드르렁 컥’ 밤새 몸 변화로 수면장애 원인 추적
  1. 1안철수 정계복귀…여야 각당 촉각
  2. 2추미애, 검찰 간부들 질타 “상갓집 추태 개탄스럽다”
  3. 3조경태 "애가 탄다던 문 대통령 영화 관람"
  4. 4유재수 감찰 무마에 친문 실세 총동원
  5. 5文 대통령, 조국 전 장관 정책보좌관 출신 김미경 변호사를 균형인사비서관에 임명
  6. 6불교계 설 선물로 '육포' 보낸 한국당…긴급 회수 소동
  7. 7미 국무부, 해리스 대사 거친 발언에도 "전적으로 신뢰한다"
  8. 8윤창중 “대구 동구 을 출마 … 박근혜 전 대통령 대신해 국민 심판 받겠다”
  9. 9이탄희 “유해용 무죄 판결 화났다 … 보고 싶지 않았던 상황들”
  10. 10文 대통령, 정 총리와 첫 주례회동서 규제혁신 방안 집중 논의
  1. 1‘라임’사태 피해 규모 2조 추산…금융사기 의혹
  2. 2마리나업 등록·변경 수수료 폐지…해양관광 활성화 기대
  3. 3신항 서컨부두 운영사에 부산항터미널 사실상 낙점
  4. 4예금·대출에 이자까지, 금융거래 내역 한눈에
  5. 5“중국 남획 손 놓고 대형트롤만 단속” 어민 반발
  6. 6금융·증시 동향
  7. 7모든 국제여객선 대상 ‘손상제어훈련’ 의무화
  8. 8설 연휴 만기 대출 자동 연장
  9. 9주가지수- 2020년 1월 20일
  10. 10
  1. 1사실상 서울 지하철 파업 예고, 설 연휴엔 어떻게?
  2. 2검찰, 고유정에 사형 구형 “부검결과가 스모킹 건”
  3. 3'우한 폐렴' 확진자 국내 발생…위기경보 '주의'로 상향
  4. 4설 연휴 거가대로 등 경남 민자도로 3곳 무료 통행
  5. 5 국내서 ‘우한 폐렴’ 첫 확진 … 우한 다녀온 중국인 여성
  6. 6심재철 검사 ‘조국 불기소’ 의견 내…“당신이 검사냐” 항의
  7. 7고유정 오늘(20일) 1심 결심 공판 … “계획적 범행” VS “우발적 살인”
  8. 8해수욕장 시설 업체로부터 뇌물 받은 구청 공무원 구속
  9. 9이국종 사의 표명…기로에 선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10. 10지자체-지방대 '지방 살리기' 나선다…올해 3곳 선정 1000억 투입
  1. 1AFC 챔피언십 4강 대진 확정, 한국 호주와 결승 진출 다툰다…한국vs호주, 우즈벡vs사우디
  2. 2박인비, LPGA 시즌 개막전 연장 끝 준우승…통산 20승 다음 대회로 미뤄
  3. 3리버풀, 맨유에 전반전 1-0 리드…VAR로 추가 득점은 취소
  4. 4리버풀, 홈에서 맨유 2-0 제압…22G 경기 무패행진, 맨시티와 16점 차로 벌려
  5. 5조현우 국가대표 골키퍼 울산 현대 이적
  6. 6박인비, 물에 빠진 20승의 꿈
  7. 7‘버디 7개’ 임성재, PGA 3번째 톱10
  8. 8한국 여자 테니스 12년 만에 메이저 본선 한나래, 첫 문턱서 좌절
  9. 9리버풀, 라이벌 맨유 2-0 완파…‘무패 우승’ 기록 세울까
  10. 10미국프로풋볼 샌프란시스코, 캔자스시티와 슈퍼볼 격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 청소년 남극 체험 선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