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376> 和者達道也

어울림은 사람들이 가야 할 길이다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4-16 19:13:04
  •  |  본지 2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어우러질 화(口-5) 것자(老-5) 이를 달(辵-9) 길도(辵-9) 어조사 야(乙-2)

다음은 ‘죽간본’ 17-3이다. “和曰常, 知和曰明. 益生曰祥, 心使氣曰强. 物壯則老, 是謂不道.”(화왈상, 지화왈명. 익생왈상, 심사기왈강. 물장즉노, 시위불도) “어우러짐을 한결같음이라 하고, 어우러짐을 아는 것을 밝음이라 한다. 삶을 늘이려는 것을 재앙이라 하고, 마음대로 기운을 부리는 것을 억지라 한다. 무엇이든 뻣뻣하면 이울게 되니, 이는 도가 아니라 한다.”

益(익)은 더하다, 늘리다는 뜻이다. 祥(상)은 복, 재앙, 조짐을 뜻한다. 노자가 굳이 禍(화)를 쓰지 않고 이 글자를 쓴 까닭이 있다. 强(강)은 무리하게 힘쓰는 것으로, 억지를 뜻한다. 壯(장)은 억세다, 뻣뻣하다, 굳다는 뜻이다.
앞서 노자는 갓난애의 미덕을 말했는데, 여기서는 돌연 어울림 또는 어우러짐을 뜻하는 글자 和(화)를 내세웠다. ‘中庸(중용)’의 핵심도 이 和(화)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중용’에서는 “和也者, 天下之達道也”(화야자, 천하지달도야) 곧 “어울림이란 천하의 온갖 것이 가야 할 길이다”라고 말했다. 왜 가야 할 길인가 하면, 인간 세상이 탐욕과 위선, 대립과 갈등으로 분열되어 좀처럼 화합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분열의 근원은 지식과 지혜의 외피를 걸친 아집과 독선, 편견과 고정관념 따위다. 노자가 바라본 세상도 그러했으므로 ‘중용’에서처럼 어울림, 어우러짐을 말한 것이다. 그런데 왜 갓난애와 함께 말한 것인가?

갓난애는 서럽게 울다가도 이내 방긋 웃고, 싱글벙글 웃다가도 이내 운다. 한 번 눈에 든 물건이 있으면, 세상에 그것밖에 없는 듯이 굴며 지칠 줄 모르고 가지고 논다. 그러다 눈 밖에 나면, 까맣게 잊는다. 도무지 집착하는 법이 없다. ‘나’라는 것이 없기 때문이다. 누가 웃어주면 따라 웃고, 누가 찡그리면 따라 찡그린다. ‘나’가 없으므로 상대에 따라 반응하고, 대상에 따라 움직인다. 이것이 참된 어울림이요 어우러짐이다. 요컨대 갓난애는 그 자체가 和氣(화기) 덩어리다. 갓난애는 그런 화기를 한결같이 지니고 있다. 알량한 양육과 교육으로 굳어지고 딱딱해지기 전까지는. 고전학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포수 FA’ 관심 없던 롯데, 이번엔 쇼핑목록에 담나
  2. 2부산시민공원 주변 재개발 아파트, 층수 낮추고 동수 10개 늘린다
  3. 3부산·경상대 교수들도 미성년 자녀 논문 공저자 끼워넣기
  4. 4 반려동물과 식용동물 이분법?…생명에 어찌 다름이 있을까
  5. 5부산 국회의원 해부 <하> 선거 공약 검증
  6. 6문재인 대통령 “건설·SOC 투자 확대”
  7. 7송도 해안도로 달리는 시내버스 결국 무산
  8. 8부산 극단적 선택 1위 오명 벗었지만…
  9. 9“북항 재개발 수익으로 미군 55보급창 공원화하자”
  10. 10시계바늘 밑 터치스크린…아날로그 융합 스마트워치
  1. 1‘DJ 아들’ 김홍걸 총선 출마 시사… 목포서 ‘DJ 비서실장’ 박지원과 맞붙나
  2. 2정점식 “정동병원서는 정경심 뇌종양 진단서 발급 안 했다고…”
  3. 3법사위 국감, ‘검사 블랙리스트’ 논란 한동훈 반부패부장도 출석
  4. 4장제원, 국정감사서 “좌파 광란의 선동 정점은 대통령” 文 저격
  5. 5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45.5%… 조국 사퇴 이후 회복세
  6. 6금태섭, 윤석열에 ‘국회 출석’ 묻고, 한겨레 고소 지적
  7. 7군, 드론탐지레이더 부울경에 시범배치
  8. 8"언론재단 정부광고 대행 수수료 인하 혹은 폐지해야"
  9. 9최인호·김세연·윤준호, 도시재생 정부사업 선정돼
  10. 10힘 받은 황교안, “이낙연 노영민 이해찬 나가라”
  1. 1 산업의 힘, 기계부품
  2. 2평균층수 제한해 스카이라인 보장…경관·공공성 높였다
  3. 31965년 옷 다시 입은 ‘대선소주’
  4. 4시민공원 주변 재개발 아파트, 층수 낮추고 동수 10개 늘린다
  5. 5부산 고액·상습체납자 404명…1인당 평균 7억
  6. 6주가지수- 2019년 10월 17일
  7. 7드론 택배 2025년 상용화…정부 “선제적 규제 혁파”
  8. 8“연구개발 집중 투자는 창업 때부터 가장 중시, 국내외 망라 협업 강화”
  9. 9“부산항 부두 직통관 물동량 검사 비율 1.7% 수준 그쳐”
  10. 10부산 제조업 하반기 고용 절벽…업체 73%가 “안 뽑겠다”
  1. 1“설리 동향보고서 유출, 한 직원이 SNS로 퍼트려…” 처벌은?
  2. 2제28회 경남도 의용소방대 소방기술경연대회 개최
  3. 3통근 버스 졸음운전에 7명 다쳐…경찰 “정확한 사고 원인 파악 중”
  4. 4로스쿨 10년 부산 변호사 2.4배 증가…급여 줄고 경쟁 심화
  5. 5'대도' 조세형 "아들에게 얼굴 들 수 없는 아비"…선처 호소
  6. 6'국정농단·경영비리' 롯데 신동빈 징역 2년6개월 집유 확정
  7. 7“뇌종양·뇌경색 진단서 발급한 적 없어” 정동병원, 정경심 추석 입원 병원
  8. 8조국 복직에 서울대 안팎서 '분노의 표창장' 등 패러디
  9. 9장용진 기자 “기자라면 누구나 상대 호감 사려…그런 취지로 한 말”
  10. 10개정 전 지방공무원 여비 지급 규정 두고 해석 분분
  1. 1손흥민 북한선수와 ‘유니폼 교환’ 질문에 “굳이…”
  2. 2‘포수 FA’ 관심 없던 롯데, 이번 쇼핑목록엔 담나
  3. 3류현진, 현역 투표 최고투수 후보 3인에 올라
  4. 4전쟁 같았던 평양 원정…손흥민 “안 다친 게 다행”
  5. 5베이브 루스 500홈런 방망이, 경매 최고가 경신할까
  6. 6
  7. 7
  8. 8
  9. 9
  10. 10
  • 동남권 관문공항 유치기원 시민음악회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