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289> 以義爲利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2-13 20:11:44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써 이(人-3)올바를 의(羊-7)생각할 위(爪-8)이로울 리(刀-5)

이제 ‘대학’의 마지막 16장이다. 그 첫째 단락인 16-1을 제시하면 이렇다. “孟獻子曰: ‘畜馬乘, 不察於鷄豚; 伐氷之家, 不畜牛羊; 百乘之家, 不畜聚斂之臣. 與其有聚斂之臣, 寧有盜臣.’ 此謂國不以利爲利, 以義爲利也.”(맹헌자왈: ‘축마승, 불찰어계돈; 벌빙지가, 불축우양; 백승지가, 불축취렴지신. 여기유취렴지신, 녕유도신.’ 차위국불이리위리, 이의위리야) “맹헌자는 ‘네 마리 말을 기르는 자는 닭과 돼지를 살피는 데 애쓰지 않고, 얼음을 떼는 집안에서는 소와 양을 기르지 않으며, 전차 백 대의 집안에서는 세금을 긁어모으는 신하를 기르지 않는다. 세금을 긁어모으는 신하를 두느니 차라리 도둑질하는 신하를 두겠다’라고 말하였다. 이는 ‘나라는 이익을 이로움으로 여기지 않고, 올바름을 이로움으로 여긴다’고 하는 것이다.”

孟獻子(맹헌자)는 노나라의 대부 仲孫蔑(중손멸)이다. 乘(승)은 넷을 뜻하므로 馬乘(마승)은 네 마리 말을 가리킨다. 伐氷之家(벌빙지가)는 상례나 제례 때 얼음을 쓸 수 있는 가문으로, 卿大夫(경대부) 이상이 해당된다. 百乘之家(백승지가)는 고대에 전차 백여 대를 가질 만큼 영지나 采地(채지)를 가진 큰 가문이다. 聚(취)는 모으다는 뜻이고, 斂(렴)은 거두다, 긁어모으다는 뜻이다. 與(여)∼寧(녕)은 ∼하기보다 차라리라는 뜻이다. 

여기서 맹헌자가 말한 ‘네 마리 말을 기르는 자’와 ‘얼음을 떼는 집안’과 ‘전차 백 대의 집안’은 모두 경대부의 가문을 가리킨다. 경대부는 公室(공실)의 혈연으로 봉읍을 받아서 가문을 유지하며 나랏일에 참여했다. 말하자면, 군주의 통치를 도와서 나랏일을 맡아 하는 신하들인데, 군주가 제구실을 하지 못하고 이들 가문이 민심을 얻게 되면 권력이 그들 손에 넘어가기 십상이다. 실제 춘추시대에 대부분의 제후국에서 그런 일들이 일어났고, 노나라도 마찬가지였다. 노나라는 맹헌자의 맹손씨와 더불어 계손씨와 숙손씨가 권력을 장악하였으므로 군주는 유명무실한 존재에 가까웠다. 이들 대부 가문들이 백성을 다스렸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고전학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해운대·화명신도시, 재건축 길 열렸다
  2. 2[뉴스 분석] 서울·대구 “도시철 노인연령 상향” 부산 “손실지원 법제화”
  3. 3터키·시리아 강진 사망 7800명 넘어 2만명 예상...'골든타임'↓
  4. 4낮 최고 11~14도...내일부터 비나 눈 내려 건조주의보 해제
  5. 5초등 5학년생, 멍든 채 집에서 사망… 친부·계모 긴급체포
  6. 6시티버스 연계 낙조투어 개발…서부산 관광 활기 안간힘
  7. 7신생아 떨어뜨린 조리원 간호사 등 3명 송치...원장 혐의 추가
  8. 8화명·금곡 7곳 270만㎡ 특례 가능…주거환경 개선 청신호
  9. 9오늘 국힘 출신 곽상도 대장동 업자 뇌물 수수 혐의 선고
  10. 10김기현 다시 안철수 오차범위 밖 앞서..."'윤-안 연대' 발언 영향?"
  1. 1김기현 다시 안철수 오차범위 밖 앞서..."'윤-안 연대' 발언 영향?"
  2. 2김기현의 반격…나경원 업고 안철수에 색깔론 공세
  3. 3김기현 안철수 엎치락뒤치락…金 45.3%-安 30.4% vs 安 35.5%-金 31.2%
  4. 4시민단체 “부울경 특별연합 폐기 반대”
  5. 5엑스포 특위 ‘프로 불참러’ 추경호, TK신공항 간담회는 참석
  6. 6“난방비 추경 어려워…요금 합리화TF 검토”
  7. 7“위법소지 많은 조합장선거 모든 방법 써서 단속”
  8. 8與당권주자 첫 비전발표회…김 “당정 조화” 안 “수도권 탈환”
  9. 9김정은 딸과 또 동행, 후계구도 이대로 굳히나
  10. 10‘대장동 의혹’ 이재명 10일 검찰 재출석
  1. 1해운대·화명신도시, 재건축 길 열렸다
  2. 2시티버스 연계 낙조투어 개발…서부산 관광 활기 안간힘
  3. 3화명·금곡 7곳 270만㎡ 특례 가능…주거환경 개선 청신호
  4. 4당감1, 재건축 안전진단 완화 부산 첫 혜택…동래럭키도 재개
  5. 5HJ중공업, 한국에너지공대 캠퍼스 조성공사 수주
  6. 6부산 경유 가격, 11개월 만에 ℓ당 1500원대로 하락
  7. 7챗GPT가 불붙인 AI챗봇 전쟁…구글 “한 판 붙자”
  8. 8시장금리 내리는데…증권사 신용융자 금리 잇단 인상
  9. 9폭스바겐·벤츠·포드 등 무더기 시정조치(리콜)
  10. 10예결원 사장 내정설에 노조 “재공모를” 반발
  1. 1[뉴스 분석] 서울·대구 “도시철 노인연령 상향” 부산 “손실지원 법제화”
  2. 2낮 최고 11~14도...내일부터 비나 눈 내려 건조주의보 해제
  3. 3초등 5학년생, 멍든 채 집에서 사망… 친부·계모 긴급체포
  4. 4신생아 떨어뜨린 조리원 간호사 등 3명 송치...원장 혐의 추가
  5. 5오늘 국힘 출신 곽상도 대장동 업자 뇌물 수수 혐의 선고
  6. 640년 음지생활 청산, 홀몸노인 도시락 배달 천사로 훨훨
  7. 7산림 훼손이냐, 보존이냐…민간공원 특례사업 딜레마
  8. 8부산 블록체인 기반 자원봉사은행 속도…올해 플랫폼 구축
  9. 9대학교 옥상 가건물서 불…인명피해 없어
  10. 10법원, 한국군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韓정부 배상책임 첫 인정
  1. 1최악 땐 EPL 퇴출…맨시티, 독이 된 오일머니
  2. 2“쥑이네” 배영수 극찬 이끈 이민석…노진혁은 노하우 대방출
  3. 3우승 상금만 45억…첫승 사냥 김주형, 랭킹 ‘빅3’ 넘어라
  4. 4캡틴 손흥민, ‘아시아 발롱도르’ 6년 연속 수상
  5. 543세 로즈 ‘부활의 샷’…4년 만에 PGA 우승
  6. 6롯데 ‘좌완 부족’ 고질병, 해법은 김진욱 활용?
  7. 7267골 ‘토트넘의 왕’ 해리 케인
  8. 8벤투 후임 감독 첫 상대는 콜롬비아
  9. 95연패 해도 1위…김민재의 나폴리 우승 보인다
  10. 10‘이강철호’ 최지만 OUT, 최지훈 IN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