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사설] 실업자 수 환란 후 최고…일자리정책 잘못 가고 있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9-12 19:10:11
  •  |  본지 2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새 정부의 고용대란 끝이 도무지 보이지 않는다. 통계청이 어제 발표한 8월 고용동향을 보면 회복 조짐은커녕 더 깊은 수렁 속으로 빠져드는 형국이다. 취업자 증가 폭은 1년 전에 비해 3000명에 그쳤다. 지난달 고작 5000명이 늘었던 것보다 못하다. 글로벌 금융위기 영향으로 2010년 1월 1만 명 줄어든 이후 가장 낮다. 이에 비해 청년실업률은 10%로 치솟고, 실업자 수도 1년 새 13만4000명이 증가한 113만3000명으로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새 정부의 일자리 엔진이 사실상 멈춰버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경제활동 중심 연령인 40대의 고용지표가 심각하다. 34개월 연속으로 줄어든 40대 취업자 감소 폭은 1991년 12월 이후 26년8개월 만에 가장 컸다. 40대의 취업자 수 감소는 모든 산업 분야에 망라돼 타격이 더욱 심했다. 청년층은 음식, 도·소매업 등 아르바이트 수요가 많은 부문에서 취업자 수가 크게 줄면서 실업률이 치솟았다. 최저임금 상승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핵심연령대의 취업자 대폭 감소가 최근 고용대란의 핵심이란 점에서 예사롭지 않다.
그런데도 정부가 고용대란의 원인 중 하나로 ‘생산가능 인구 감소’를 지목한 것은 안이한 인식이다. 15세 이상 인구 규모를 고려한 취업자 수의 상대적 규모도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전 정부로부터 시작된 구조적 문제라거나, 경제 체질이 바뀌면서 수반되는 통증이라는 해명도 마찬가지다. 그런 측면이 전혀 없지는 않겠지만 이토록 장기적인 고용 침체를 설명하기엔 역부족이다. 정부 경제 정책의 실패를 외부 탓으로만 돌리다가는 문제의 핵심을 놓칠 수밖에 없다.

그나마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어제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최저임금 속도 조절에 대한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한 것은 고무적이다. 경제 정책의 재점검을 통해 속도와 강도를 유연하게 조정하겠다는 것이다. 어쨌든 여러 논란에도 불구하고 지금의 일자리 정책이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 이를 인정한다면 정책 수정에 더는 미적거려서는 안 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한반도 비핵화’ 탈출로 찾아내야 할 평양 정상회담
어른들은 모르는 방탄소년단의 ‘방탄’세상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활력이 넘치는 교토의 특별한 비밀
부산에 누워 있는 에펠탑이 있습니다
기고 [전체보기]
리차드 위트컴 장군과 세계시민정신 /강석환
부산을 창업기업의 성공 요람으로 /강구현
기자수첩 [전체보기]
‘김지영 논란’ 유감 /이승륜
한국당 부산의원, 더 반성해야 /정옥재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생활 SOC: 천사도 디테일에 있다
한여름의 몽상: 부산의 다리들이 가리키는 ‘길’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미스터 션샤인’ 오해
통일 vs 평화공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시, 독립투사 발굴 앞장서야 /유정환
사법부가 다시 서려면 /송진영
도청도설 [전체보기]
유기농의 퇴보
터널도시 부산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폭서(暴暑)와 피서(避暑)
작지만 매력 많은 동네책방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교육부가 만드는 ‘대학 살생부’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사설 [전체보기]
한반도 신경제공동체로 가는 길도 활짝 열어야
서부경남 KTX 예타 면제·재정사업 추진 타당하다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국민연금 개혁, 공론조사가 필요하다
지금 ‘복지국가 뉴딜’이 필요하다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미친 집값과 서울 황폐화론
포스트 노회찬, 정의당만의 몫일까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