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설] 과잉 대응하더라도 메르스 조기 진압이 상책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9-11 19:03:07
  •  |  본지 2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내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환자가 3년 만에 발생한 지 나흘이 지났다. 쿠웨이트에 출장을 갔다가 지난 8일 귀국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 A 씨 외 어제까지 추가 환자가 나오지 않았다. 다행스러운 일이나 방심은 절대 금물이다. 메르스 잠복기가 최대 2주에 이르러서다. 앞으로 열흘이 1차 고비인 셈이다. 다음 주말인 22일부터 ‘민족 대이동’의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걸 감안하면, 그전까지 메르스 확산을 조기 차단하는 게 절체절명의 과제다.

메르스는 급성 호흡기 감염병으로 치사율이 최고 46%에 달하지만 아직 치료약이 없다. 따라서 감염 확산을 막는 게 최선이다. 이를 위해서는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들을 마지막 한 명까지 추적, 관리해야 한다. 그런데 A 씨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한 외국인 115명 중 50여 명이 보건당국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하니 여간 우려스럽지 않다. 방역체계가 그만큼 허술하다는 얘기다. 이들이 격리 대상은 아니어도, 매일 건강상태와 증상 여부를 체크해야 선제적 대응에 나설 수 있다.
확진환자 A 씨가 입국 후 병원까지 이용한 리무진 택시의 다른 탑승객들을 추적하는 것도 급선무다. 보건당국은 그 택시기사가 A 씨와의 밀접접촉자로 격리 조치되기 전까지 해당 택시에 탔던 승객들의 카드결제 23건을 모두 확인해 이들에게 연락을 취하고 있지만, 동승객을 포함한 전체 인원 파악은 오리무중이다. 만일의 2차 감염 등 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이들의 소재를 조속히 찾아내 모니터링하는 게 필요하다.

모든 감염병과 마찬가지로 메르스는 확실한 초동 대처가 관건이다. 3년 전 우리는 그렇게 하지 못했던 대가를 혹독하게 치렀다. 그래서 늑장 대응보다 차라리 과잉 대응이 낫다고 해도 무리가 아니다. 약간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미리 대처해야 추가 감염과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국민에게 메르스 진행 상황 전반을 투명하게 알리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일이다. 메르스가 완전히 없어질 때까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긴장의 끈을 늦춰서는 안 되고, 국민들도 메르스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하는 데 소홀함이 없어야 하겠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