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설] 수심 확보도 않은 다이빙 대회 있을 수 있는 일인가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29 19:37:11
  •  |  본지 3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주말 부산 송도해수욕장에서 열린 해상 다이빙 대회에 참가한 선수가 낮은 수심 탓에 목뼈를 다쳐 중상을 입은 사고는 여러모로 이해하기 힘들다. 주최 측인 부산 서구는 당시 수심이 경기를 열 수 있을 정도의 기준이라고 밝혔지만 수영단체와 전문가는 시설 규격에 턱없이 부족했다고 비판하고 있다. 게다가 대회 참가자들도 주최 측에 수심이 너무 얕은 것 같다고 문제를 제기했지만 묵살당했다고 주장했다.

주최 측은 대회 수심 기준이 3m라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수영단체는 수심이 최소 3.7m는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사고 당시는 썰물 때여서 수심이 더 얕아졌을 개연성이 높다. 이는 다른 참가자들의 증언으로도 입증된다. 입수 후 머리나 몸이 바닥에 닿아 아찔했다는 증언이 잇따르고 있는 것이다. 위험을 느낀 일부 참가자가 이런 우려를 전달했지만 주최 측은 바빠서 전해들은 기억이 없다고 발뺌만 하고 있다. 정황상 무리한 진행이 이번 사고를 불렀을 가능성이 크다.
2014년부터 열린 해상 다이빙 대회는 송도해수욕장의 새로운 명물로 관심을 받아왔다. 해상에서 열리는 다이빙 경기로는 국내에서 유일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간 조수 간만의 차가 있는 해상 다이빙의 특성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올 만하다. 지난 4차례의 대회에서 별다른 사고가 없었기 때문에 이번에 위험이 제기됐는데도 안이하게 대처한 게 이유일 수도 있다. 국내 유일의 유명 대회로 커가는 마당에 중도에 취소할 수 없다는 과욕의 결과인 셈이다.

이번 사고로 주최 측은 대회의 존폐 문제까지 고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수영단체 등에서 규정하는 충분한 수심이 확보되지 않는다면 향후 대회는 취소돼야 마땅하다. 아무리 송도해수욕장의 새 명물로 떠올랐다고 해도 참가자의 안전이 보장되지 않고서야 되레 명성에 먹칠만 할 뿐이다. 차제에 서구는 물론 다른 지자체도 각종 축제나 대회에서의 안전 관리에 보다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겠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한반도 비핵화’ 탈출로 찾아내야 할 평양 정상회담
어른들은 모르는 방탄소년단의 ‘방탄’세상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활력이 넘치는 교토의 특별한 비밀
부산에 누워 있는 에펠탑이 있습니다
기고 [전체보기]
‘Going Together’ 캠페인으로 선진 정치문화를 /이대규
리차드 위트컴 장군과 세계시민정신 /강석환
기자수첩 [전체보기]
‘김지영 논란’ 유감 /이승륜
한국당 부산의원, 더 반성해야 /정옥재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생활 SOC: 천사도 디테일에 있다
한여름의 몽상: 부산의 다리들이 가리키는 ‘길’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미스터 션샤인’ 오해
통일 vs 평화공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김경수·오거돈 선거공약 1호 운명은? /김희국
시, 독립투사 발굴 앞장서야 /유정환
도청도설 [전체보기]
폼페이오 추석 인사
백두에 선 남북 정상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고요한 물
폭서(暴暑)와 피서(避暑)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교육부가 만드는 ‘대학 살생부’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사설 [전체보기]
공급 확대로 선회한 주택정책, 지방은 뭔가
법원행정처 폐지 사법부 개혁의 시작일 뿐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국민연금 개혁, 공론조사가 필요하다
지금 ‘복지국가 뉴딜’이 필요하다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미친 집값과 서울 황폐화론
포스트 노회찬, 정의당만의 몫일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