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도청도설] 1인 1스마트폰 시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미국의 유력 시사잡지인 ‘타임’은 매년 ‘올해의 발명품’을 선정한다. 그해 세상에 선보인 여러 가지 제품 가운데 사회에 큰 영향을 끼친 품목들이 심사 대상에 포함된다. 세계 최대의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는 2006년, 영국 다이슨사가 개발한 날개 없는 선풍기는 2009년 영예를 안았다. 발기부전제 치료제인 시알리스는 2003년에 이름을 올렸다.

   
이쯤 되면 호사가들 사이에서는 역대 올해의 발명품 가운데 어떤 게 최고일까라는 질문이 나오게 마련이다. 보는 이에 따라 시각이 다를 수 있으나 2007년에 선정된 애플사의 아이폰이 1위 후보로 거론될 확률이 아주 높다. 같은 해 1월 9일 애플의 최고경영자이던 스티브 잡스가 미국의 전자기기 행사장에서 처음 선보인 이 제품은 스마트폰의 본격 서막을 알리는 신호탄이었기 때문이다.

아이폰 등장 후 10년이 흐르는 동안 계속 진화한 스마트폰은 인류 문화의 흐름을 바꿔놓았다. 문명의 역사는 스마트폰 출현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는 말이 생겨날 정도다. 어디에서든 이 기기 하나면 지구촌이 하나로 연결된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는 지난해 전 세계의 스마트폰 사용자 수를 44억2800만 명으로 추산했다. 올해는 58억800만 명으로 예상하고 있다.

IT(정보기술) 분야에서 둘째 가라면 서러워할 우리나라가 이런 대열에서 빠질 리가 없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국내의 스마트폰 가입자는 5011만 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기준 우리나라 인구가 5180만 명이니 산술적으로 국민 1명이 한 대의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전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이다.

우리나라는 스마트폰 외에 인터넷 보급률도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이용률에서도 한국을 따라잡을 국가가 별로 없다. 그러다 보니 게임중독이나 불법 촬영 같은 일이 최근 들어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영국 BBC는 한국의 놀라운 디지털 기술 발전이 ‘디지털 성범죄’를 양산하는 원인이라는 기사까지 보도했다.
문명의 이기는 편리함을 주는 반면 흉기가 될 수도 있다. 그 부작용을 줄이는 것은 결국 사용자의 몫. 1인 1스마트폰 시대의 도래가 우리에게 던져주는 교훈일 듯하다.

염창현 논설위원 haore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새해 개천에서 용이 나려면
1919년 그리고 100년, ‘잡화엄식(雜華嚴飾)’을 꿈꾼다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농업이 도시로 들어오고 있다
북항은 진정한 부산의 미래가 되어야 한다
기고 [전체보기]
장거리 통학 /동길산
보이스피싱, 알면 당하지 않아요 /김철환
기자수첩 [전체보기]
혐오 키운 우리 안의 방관자 /김민주
윤창호 가해자를 향한 분노 /이승륜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스마트’하게 살지 않을 권리
명연설이 듣고 싶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삶의 존엄, 죽음의 존엄
학생 학교 선생
김지윤의 우리음악 이야기 [전체보기]
제례악에 내포된 음양오행 사상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지방자치 후퇴는 안 된다 /김태경
거장작품 살 돈 없는 미술관 /정홍주
도청도설 [전체보기]
북미 합숙 협상
만 원짜리 지폐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신춘문예 당선 소감을 읽으며
허수경 시인을 떠나보내며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국민의 눈높이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박상현의 끼니 [전체보기]
‘낙동강 재첩국’ 지켜온 40년
온천욕과 복국
사설 [전체보기]
뉴스테이 사업 재검토…임대주택 공급 차질 없어야
주휴수당 부담에 ‘알바 쪼개기’…악화되는 고용의 질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생계급여 수급 노인과 ‘줬다 뺏는 기초연금’
출산 절벽시대 ‘인구 장관’ 필요하다
이은화의 미술여행 [전체보기]
미술관을 지키는 강아지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보행친화도시로 가는 길
‘집권 3년 차 증후군’ 되풀이 않으려면
최태호의 와인 한 잔 [전체보기]
자연·인간의 합작품 아이스와인
황정수의 그림산책 [전체보기]
단발령에서 바라본 금강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