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설] 재벌 일가 문어발식 계열사 등기이사 장악 막아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5-31 19:26:25
  •  |  본지 3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상당수 대기업집단(재벌)의 총수 일가가 계열사 등기이사 자리를 거의 독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내부거래에 의한 ‘일감 몰아주기’를 비롯한 불공정행위와 부실경영 등 폐해가 우려되는 배경이다. 이런 현상은 특히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대상에서 제외된 하위 그룹에서 두드러진다. 감시망을 벗어난 사각지대인 만큼 개선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의 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국내 100대 그룹의 총수 일가 320명 중 33.8%(108명)가 2곳 이상의 계열사에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다. 1인당 평균 5곳이다. 1인당 기업수가 그룹별로는 SM그룹이 36곳으로 가장 많고, 신안(13곳) 사조(11곳) 아이에스동서·롯데·무림(각 9곳) 대성(8곳)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중 신안 사조 아이에스동서 대성 등은 공정위가 정한 일감 몰아주기 규제대상(자산 5조 원 이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이러다 보니 규제대상이 아닌 그룹에서 일감 몰아주기가 성행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경제개혁연구소의 조사 결과 10곳에서 29건의 일감 몰아주기 정황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런 폐단을 막으려면 공정거래법상 ‘부당지원 금지’ 조항을 모든 사업자에게 적용할 수 있도록 개정할 필요가 있다. 총수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에 대한 규제 강화는 국정과제이며, 공정위가 이를 위해 올해 초 공정거래법을 전면 개정하겠다는 업무계획을 국무총리에게 보고하기도 했다.

총수 일가의 계열사 등기이사 독식에는 부실경영 위험도 도사리고 있다. 통상 기업의 이사회는 한 해 15차례가량 열린다. 10개 계열사에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을 경우 이사회만 150번가량 참석해야 한다. 이 일만으로도 바쁜데 10개 기업의 경영상황을 심도 있게 파악한다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 주주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선 총수 일가의 ‘문어발’식 계열사 등기이사 장악을 차단해야 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한반도 비핵화’ 탈출로 찾아내야 할 평양 정상회담
어른들은 모르는 방탄소년단의 ‘방탄’세상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활력이 넘치는 교토의 특별한 비밀
부산에 누워 있는 에펠탑이 있습니다
기고 [전체보기]
‘Going Together’ 캠페인으로 선진 정치문화를 /이대규
리차드 위트컴 장군과 세계시민정신 /강석환
기자수첩 [전체보기]
‘김지영 논란’ 유감 /이승륜
한국당 부산의원, 더 반성해야 /정옥재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생활 SOC: 천사도 디테일에 있다
한여름의 몽상: 부산의 다리들이 가리키는 ‘길’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미스터 션샤인’ 오해
통일 vs 평화공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김경수·오거돈 선거공약 1호 운명은? /김희국
시, 독립투사 발굴 앞장서야 /유정환
도청도설 [전체보기]
폼페이오 추석 인사
백두에 선 남북 정상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고요한 물
폭서(暴暑)와 피서(避暑)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교육부가 만드는 ‘대학 살생부’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사설 [전체보기]
공급 확대로 선회한 주택정책, 지방은 뭔가
법원행정처 폐지 사법부 개혁의 시작일 뿐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국민연금 개혁, 공론조사가 필요하다
지금 ‘복지국가 뉴딜’이 필요하다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미친 집값과 서울 황폐화론
포스트 노회찬, 정의당만의 몫일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