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뉴스와 현장] 거제 정치인 왜 이러나 /박현철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대선 이후 정치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도시가 있다면 단연 경남 거제시다. 인구 25만 명에 불과한 섬이지만 대통령을 두 명이나 배출한 명성 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거제면 명진리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냈고, 김영삼 전 대통령(1927~2015)은 장목면 대계마을 출신이다. 당연히 ‘정치 명당’으로 떠오르면서 시민들의 자부심도 대단하다.

근데 이런 거제시가 요즘 시끄럽다. 민의를 대변해야 할 지역 정치인들이 온갖 사건사고에 휘말리고 구설에 오르는 등 스스로 품격을 낮춰버렸기 때문이다. 시·도의원들이 바로 그들이고, 전·현직 안 가리고 여야가 따로 없다.

최근 불거진 유람선 로비 사건은 지역 정치인들이 조폭 출신이라는 사람에게 휘둘리면서 골목정치 수준의 한계를 여실히 드러냈다. 조폭 출신이라고 자처한 장모(64·구속) 씨가 지심도 유람선 사업 허가를 위해 지역 유력 정치인들과 접촉하고, 이들이 로비에 연루된 사실이 속속 드러나기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 변광룡 거제위원장은 이 과정에서 장 씨의 향응 접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개혁 이미지를 실추시켰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거제시장 민주당 유력주자로 거론되던 김해연 전 도의원도 접대받은 사실이 드러나 정치 앞날에 빨간불이 켜졌다. 총선과 내년 시장선거를 준비 중인 이들이 조폭을 자처한 장 씨와 가진 첫 자리이자 술자리에서 그를 ‘형님’이라 부르며 선배처럼 모신 녹취록을 들어보면 실소마저 나온다. 이들의 만남을 중개한 한기수(노동당) 시의원은 내년 지방선거 불출마를 예고했다. 장 씨와 함께 로비 창구 역할을 했던 김모 전 시의원은 구속됐다. 지난달에는 민주당 김대봉 시의원이 만취 상태에서 차를 몰다가 신호대기 중이던 차를 들이받아 불구속 입건 상태다. 지난 4월 치러진 재·보선을 통해 시의회에 들어온 지 불과 6개월여 만이라 ‘끓기도 전에 넘쳐버렸다’는 비난이 쇄도한다. 그는 “무겁게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 숙였지만 시민들의 시선은 싸늘하다.

불미스러운 행태는 야권도 예외가 아니다. 황종명(자유한국당·거제 3) 경남도의원은 지난 8일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 당했다.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거제 조선기자재업체의 법인자금 수억 원을 빼돌린 혐의와 공장 건설을 위해 부동산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타인 명의로 등기, 부동산 실명제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거제시의회 의장을 거친 도의원으로 내년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거제시장 후보로 거론돼 적잖은 충격을 주고 있다. 같은 당 김창규 경남도의원(거제 2)은 지난달 업무상 배임 혐의로 벌금 3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자신이 대표이사로 있는 전세버스 업체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매수자들이 업무상 횡령 및 배임 혐의로 고소한 데 따른 것이다.
지역을 이끌어 나갈 유력 정치인들이 이처럼 낯뜨거운 행태와 범죄 혐의 등으로 연일 구설에 오르자 시민들은 “거제시민이라는 게 부끄러울 정도”라며 격앙하고 있다. 실망감은 극에 달했고, ‘정치 명당’이라는 자존심도 큰 상처를 입었다. 급기야 거제시의회는 지난 10일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건에 전·현직 시의원들이 연루돼 시민께 걱정을 끼쳐 드렸다. 겸손한 자세로 거제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결코 말로만 그쳐서는 안 될 일이다. 지역 정치권 스스로 위기감을 느끼고 각성해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 ‘정치 명당’의 자존심 회복도 물론이다.

사회2부 부장 phcnew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시민 힘으로
경제분권
지방분권…시민 힘으로
재정 분권-돈을 지방으로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1987, 용산, 비트코인…아직도 어른거리는 이명박의 물신숭배
평양발 데탕트…사자의 용기와 여우의 지혜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아베 총리가 깨닫게 한 우리의 선택
‘특별한’ 도시재생에 대한 염원
기고 [전체보기]
자본시장을 통한 혁신 성장 /정창희
추락하는 부산경제 어떻게 살릴 것인가 /박희정
기자수첩 [전체보기]
BIFF에 필요한 수장 /정홍주
부산시장이 만만한가 /윤정길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해넘이가 아름다운 도시, 부산
버리고 떠날 수도 없는 ‘삶의 터전’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오래 남아 있는 기억들
유커가 돌아온다고요?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청와대 내 지방분권 동상이몽 /김태경
서병수 시장의 ‘유지경성’ /이선정
도청도설 [전체보기]
패터슨 신드롬
선수 군기잡기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사진작가 김수남의 바다
심플한, 화가 장욱진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부산발 베를린행 특급열차
박희봉 칼럼 [전체보기]
또 시간이 간다
대한민국의 퀀텀 점프
사설 [전체보기]
올림픽 첫 남북 단일팀…‘평창’ 한반도 평화 디딤돌로
부산시, 미세먼지 고통 덜 체감대책 내놓을 때다
송문석 칼럼 [전체보기]
고양이가 쫓겨난 이유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청년실업·빈곤 해소해야 저출산 추세 꺾인다
‘보편적’ 아동수당을 요구하는 이유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평창 그 너머로 가는 길
폐목강심(閉目降心)의 세월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