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이지훈 칼럼] 열린 사고의 힘

15세 소년의 상상력과 연구로 마야도시 깜짝 발견

보통사람의 신사고 존중해줄 사회적 토양마련 절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05-12 18:49:46
  •  |  본지 3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낱 '아마추어 역사가'가 역사학 발전의 신기원을 연 경우가 꽤 있다. 독일 기업가인 하인리히 슐리만(1822~1890)이 대표적이다. 어릴 때부터 애독한 호메로스의 이야기를 진실로 믿은 이 기업인은 마침내 '프로 역사학자'들이 전설로만 여기던 트로이와 미케네 유적을 발굴해내었다. 또 경기도 연천 전곡리에서 구석기 유적을 발견한 사람은 주한미군으로 근무하던 '일개'(?) 병사였다.
   
1977년 당시 25세의 공군 상병인 그렉 보웬은 한탄강변에서 구석기 시대 주먹도끼로 보이는 돌을 발견하고, 서울대에 조사를 요청했다. 세계 역사를 새로 쓰는 순간이었다. 동아시아 구석기가 유럽보다 훨씬 늦게 성립한다고 보던 세계적 통설이 무너지고, 한반도에는 구석기 시대가 없었다고 생각하던 일본 학설이 뒤집힌 것이다.

한갓 아마추어가 어떻게 이런 발견을 할 수 있었을까. 미국 경영학자 에릭 데인은 "전문성과 경험이 깊어질수록 세상을 보는 특정한 방식에 매몰"된다고 말한다. 특정 분야에서 오랜 세월 지식을 쌓으면 기존 지식의 포로가 될 수 있다는 거다. 또 미국 심리학자 애덤 그랜트는 "특정 분야에 보통 정도의 전문지식이 있을 때 과감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에 가장 열린 사고를 지닌다"고 말한다.

'보통 정도의 전문지식'과 '열린 사고'? 독학으로 고고학을 연구한 슐리만, 또 미국 대학 학부에서 인류학 수업을 들었던 보웬은 확실히 '보통 정도의 전문지식'을 갖췄고, '열린 마음'을 지녔다. 그래서 이들은 전문가의 집단사고와 통념에 얽매이지 않고, 역사적 진실에 다가설 수 있었던 것 같다. 지난 8일, 캐나다에서 들려온 소식도 흥미롭다. 한 소년이 고대 마야 도시를 발견한 이야기다.

■ 소년의 상상력

캐나다 퀘벡에 사는 15세의 소년 윌리엄 가두리(William Gadoury)는 2012년 '마야 달력' 이야기를 듣고 고대 마야 문명에 흥미를 가졌다. 그러다 이상한 사실 하나를 깨닫는다. "마야인은 어째서 강에서 멀리 떨어진 곳이나 산속에 도시를 세웠을까요?" 이때부터 그는 혼자 연구를 시작한다. 3년째가 되던 해 윌리엄은 마야 도시의 위치와 함께 그곳에서 관측되는 별자리 위치를 '구글 맵'을 이용해 겹쳐봤다.

그러자 놀랍게도 지금까지 발견된 마야 도시 117개의 위치와 고대 마야인이 기록한 별자리 22개의 배열이 정확하게 일치하는 것이었다. 더욱이 윌리엄은 마야인이 기록한 23번째 별자리 위치에 상응하는 도시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는 걸 알게 된다. 그는 캐나다 우주국에 연구 보고를 올리고, 캐나다 우주국은 미국 나사(NASA)와 일본 우주국으로부터 그 별자리에 해당하는 위치의 위성사진을 제공받는다.

전문가들이 사진을 분석하자 놀라운 사실이 드러났다. 대형 피라미드와 건물 30채로 보이는 윤곽이 발견된 것이다. 어쩌면 이곳은 고대 마야 도시 가운데 가장 큰 도시인 것으로 짐작되며, 윌리엄은 멕시코 남동부 '유카탄' 정글에 있는 이 도시에 '불의 입'(bouche de feu)이란 이름을 붙였다.

마야인이 별자리의 의미를 각별하게 여겼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나 별자리와 도시 배열을 상응시킨 것은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다. 이렇게 해서 윌리엄은 값비싼 장비도, 연구비도 없이 혼자 집안에서 컴퓨터 한 대로 지난 수백 년 동안 어떤 세계적 연구자도 몰랐던 도시를 찾아낸 것이다. '창조적'이란 말은 바로 이걸 두고 하는 말이 아닐까. 윌리엄의 발상을 '열린 사고'로 불러도 좋고, 상상력이라고 불러도 좋을 것이다.

자유로운 사고가 현대 과학기술과 만날 때 얼마나 멋진 일이 벌어질 수 있는지. 한 소년의 상상력을 존중한 캐나다 우주국의 태도는 또한 얼마나 아름다운지. 오늘날 누구나 지식의 융합을 말한다. 하지만 진짜 융합을 이루기 위해서는 각 분야의 전문지식만큼이나 상상력이 중요하고, 그 상상력을 대하는 각 분야 전문가의 열린 사고가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해준다.

1984년 영국 경제전문지 '이코노미스트'는 특이한 실험을 했다. 전직 재무장관 네 명, 대기업 회장 네 명, 옥스퍼드대 학생 네 명, 런던 환경미화원 네 명에게 앞으로 10년 동안의 경제 예측을 요청한 것이다. 그리고 10년이 지나 각 집단의 예측 적중률을 살펴보니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기업 회장과 환경미화원이 1위를 차지한 것이다. 특히 유가변동 예측에서는 환경미화원이 가장 정확했다고 한다. 그러면 꼴찌는? 전직 재무장관 집단이었다.
■ 전문가 집단의 맹점

전문가 집단의 '맹점'을 생각하게 만드는 결과다. 그러나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해서 환경미화원의 경제예측에 귀를 기울이는 전문가는 별로 많지 않을 거다. 아마추어의 새로운 사고가 세상을 바꾸는 힘으로 연결되기 어려운 이유다. 기업의 역사를 봐도 뛰어난 경영진이 반대한 제품 가운데 나중에 성공한 제품이 수두룩하다. 제록스(Xerox)도 처음에는 레이저 프린트가 비실용적이고 가격이 비싸다며 생산을 취소했다.

그럼, 전문지식이 아닌 예술적 창의성에 종사하는 전문가는 어떨까. 아쉽게도 상황은 비슷한 것 같다. 영화 '스타워즈' '이티'(ET) '펄프 픽션'의 성공을 예측한 제작자는 거의 없었다. 소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안네 프랭크의 일기' '파리 대왕' '해리 포터' '나니아 연대기'는 모두 출판사의 퇴짜를 맞았다. 메이저 출판계가 '해리 포터'를 거절한 까닭은 어린이가 읽기에는 너무 길다는 것이었지만, 지난해까지 J. K. 롤링이 250억 달러를 벌어들인 것은 오히려 소설이 길었기 때문이다.

   
이처럼 아마추어의 신사고가 그 가치를 알아보는 다른 전문가를 만나기는 쉽지 않다. '고귀한 것은 모두 힘들고도 드물다'는 스피노자의 말처럼. 다만 분명한 것은 이런 일이 일어날 때마다 멋진 역사가 태어났다는 것이다. 집단사고와 통념에서 자유로운 개인, 그리고 이런 별종의 잠재성을 귀하게 여기는 사회적 토양을 마련할 때 우리의 앞날이 밝다는 말이다.

철학박사·필로아트랩 대표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11월의 노래
‘집권 2년 차’ 문재인 대통령이 할 일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사라진 가야문명의 귀환을 고대하며
통영에서 반드시 불어야 할 훈풍
기고 [전체보기]
세계인문학포럼, 부산이 이룬 작은 성공 /이지훈
고령자 이동권 확보, 면허 반납 지름길 /노유진
기자수첩 [전체보기]
부울경 위원 없는 중도위 /김영록
이기주의가 낳은 슬럼 /황윤정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청산리 벽계수야, 저 바다에 가보자꾸나
생활 SOC: 천사도 디테일에 있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나는 할 말이 없데이…’
‘미스터 션샤인’ 오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유치원 공공성 확보하라 /조민희
재정분권 2단계 엄정 대응을 /김태경
도청도설 [전체보기]
힐만과 로이스터
“나 누군 줄 아냐”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가을과 두 분의 시인
고요한 물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국민의 눈높이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사설 [전체보기]
자치경찰제, 치안 사각지대 없도록 면밀한 준비를
여·야·정 협치 합의 첫 실무회동부터 삐걱대서야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수술대 오른 사회서비스(보육·교육·의료·요양) 공공성
아동수당 보편주의 원칙과 은수미 성남시장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시나브로 다가온 한반도의 봄
시민 행복과 다복동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