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데스크시각] 바다 위를 걷는 법 /박창희

북항대교 人道는 상상력 가늠 잣대

선거·그린웨이에도 '상상'이 경쟁력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자동차 전용도로는 오로지 자동차만 통행할 수 있는 도로다. 인도(人道)나 횡단보도 같은 시설을 허용하지 않는다. 좋게 말하면 통행의 효율성과 예산 절감을 위한 도로지만, 나쁘게 말하면 인간을 거부하는 도로다.

부산의 얼굴이랄 수 있는 광안대교와 지난 연말 개통된 을숙도대교(옛 명지대교), 공정률 25%인 북항대교가 모두 자동차 전용도로다. 걷는 사람들에게 이들 도로는 그림의 떡이다. 걷고 싶어도, 가고 싶어도 못 간다. 다짜고짜 들어갔다간 도로법 62조에 걸려든다. 자동차 전용도로의 '전용'이란 딱지는, 목적 수단 외의 상상력을 제한한다. 그래서 문명의 전제주의(專制主義) 혹은 개발주의의 산물로도 읽힌다. 인간과 함께 가는 길이 아니기 때문이다. 돌파구가 없을까.

모처럼 유쾌한 제안이 나왔다. 지난 19일 열린 '그린웨이 기본계획 수립 용역' 2차 보고회에서 제기된 '북항대교를 걷게 하자'는 아이디어다. '꿈꾸는 소리' 같지만, 간단히 보아 넘길 사안은 아니다. 부산이, 부산을 위해 뭔가 신나는 상상력을 펼칠 기회로 보면 그렇다.

북항대교는 부산 영도구 청학동~남구 감만동 간 5.77㎞를 잇는 대형 민자 토목사업(총사업비 5384억 원)이다. 2013년 완공되면 부산항의 지도가 바뀐다. 이런 명당이 없다. 지도를 보면 알겠지만 다리가 지나는 지점은 정확히 부산 북항의 목이다. 세계 5위 컨테이너 항만의 거대한 위용을 한눈에 굽어볼 수 있다. 외해로는 오륙도가 코앞이다. 망망대해의 경관은 그 자체가 관광자원이다.

아깝지 않은가, 이런 훌륭한 공간(경관)을 차를 탄 채 휙휙 지나가 버린다는 것이. '바다 위를 걷게' 만든 일본 도쿠시마(德島)의 오나루토교(大鳴門橋) 사례를 들지 않더라도, 이참에 북항대교를 적극 활용하는 지혜가 모아졌으면 한다. 자동차 전용도로로 둘 것이냐, 사람이 함께 걷는 명품 교량을 만들 것이냐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문제다. 이는 단순히 교량 이용 방법의 문제를 넘어 부산의 변화와 상상력 수준을 가늠하는 일일 수 있다.

발상을 전환해 봐야 할 것은 비단 북항대교만이 아니다. 일전에 서울의 한 방송사 동료는 "부산은 왜 상상하지 않는가"하고 물었다. 무슨 답을 할 수 있겠는가. 이게 숨길 수 없는 부산의 현실이다. 다가오는 선거만 해도 그렇다. 아무리 한나라당 독식구조라지만, 부산시장의 경우 당내 경선의 판도조차 꾸려지지 않는다고 한다. 심각한 경쟁력 상실의 단면이다. 부산을 획기적으로 바꾸는 리더십과 비전 없이 무슨 수로 일류 세계도시를 만든단 말인가.

길이 없는 것은 아니다. 부산시와 각 구·군은 지난해 '걷고 싶은 길(그린웨이)'을 많이 냈다. 건강을 지키고 생태적 삶을 유도하면서 관광자원화 하는 데 산책로만한 것이 없다. 그린웨이는 확실한 21세기 트렌드다. 선거가 또한 길이다. 진부한 얘기 같지만, 선거를 선거답게 만드는 폭풍이 일어났으면 한다. 참신한 인물들이 나와 부산의 미래 비전과 국토의 그랜드 디자인을 놓고 토론하고 약속하는 풍경을 보고 싶은 거다.
걷고 싶은 길(그린웨이)도 시야를 넓혀 보자. 부산의 해안과 강, 숲길을 연계하는 그린웨이가 우선돼야 하겠지만, 동·남해안을 연결하는 국토 대트레일을 부산이 하루빨리 기획해야 한다. 나아가 동해안을 따라 두만강 녹둔도까지 이어지는 1300㎞ 통일 대트레일을 구상해야 한다. 360만 대도시라면 응당 생각해야 하는 발상이다.

그래도 상상이 안 된다면, 세리 스파크(www.serispark.org/삼성경제연구소 부설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라. 영감의 씨앗이 충돌하고 상상력이 충전되며 창조적 유전자가 배양되는 현장을 목도할 수 있다. 삼성의 경쟁력이 '생각의 물구나무서기(역발상)'에서 나온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다.

북항대교에 보행로를 열자는 제안은 '바다 위를 걷는' 길을 여는 일종의 마중물이다. 마중물은 때로 창조의 샘이 된다. 된다고 생각하면 된다. '바다 위를 걷는 법'을 배워두면, 최소한 물에 빠질 염려는 없을 것이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노란 조끼, 브렉시트, 그리고 리더십의 실종
시간강사 거리로 내모는 ‘시간강사법’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북항은 진정한 부산의 미래가 되어야 한다
사라진 가야문명의 귀환을 고대하며
기고 [전체보기]
물고기도 살아 있는 생명체다 /정성문
물류허브항, 싱가포르를 벤치마킹하자 /박희정
기자수첩 [전체보기]
위험사회의 민낯 /이승륜
들러리로 희생된 선수들 /박장군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명연설이 듣고 싶다
청산리 벽계수야, 저 바다에 가보자꾸나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학생 학교 선생
‘나는 할 말이 없데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향하여 /정옥재
‘사법 농단’ 법관을 탄핵하라 /송진영
도청도설 [전체보기]
‘비정규직 전투식량’
우주여행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허수경 시인을 떠나보내며
가을과 두 분의 시인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국민의 눈높이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사설 [전체보기]
여야 선거제도 개혁 합의…알찬 성과 이뤄내길
정부의 남북 수산·해양협력 본격 추진 기대된다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출산 절벽시대 ‘인구 장관’ 필요하다
수술대 오른 사회서비스(보육·교육·의료·요양) 공공성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심상찮은 청와대의 조짐
길 잃은 보수 대통합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