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시론] 마키아벨리의 화형 /곽차섭

권력 감시 이유는 속성상 냉혹하고 은밀하게 숨어서 삶을 조종하기 때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1-03 20:41:12
  •  |  본지 2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마키아벨리가 화형당한 사건을 아는가. 그는 17세기 초 아폴론 신전이 있는 그리스 중부 델피 부근의 파르나수스산에서 열린 재판에서 화형을 선고받고 한 줌의 재로 사라졌다. 이 산은 유명한 문인, 예술가, 정치가 등이 거주하는 곳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 사건을 전한 인물은 파르나수스 주재 특파원이었던 이탈리아 로레토 출신의 문인 보칼리니였다. 그 짤막한 전말은 이렇다.

'피렌체의 서기장' 마키아벨리는 일찍이 외교적 통찰력과 명석한 저작으로 명성을 얻은 덕분에 명인(名人)들의 세계 파르나수스에 살게 된다. 하지만 그는 어느덧 사람들에게 유해한 존재로 낙인이 찍히는 바람에 그곳에서 쫓겨난다. 어느 날 그는 친구의 서재에 숨어 있다가 발각된다. 분노한 파르나수스 거주자들은 그에게 화형이란 극형을 내린다. 그러나, 형이 집행되기 직전, 그는 재판부에 간청하여 스스로를 변호할 기회를 얻는다. 다행히도 보칼리니의 통신문에 그 변론의 전문이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만장하신 여러분, 여기 인류를 선동, 부패케 하고 파렴치한 정치 교리를 퍼뜨린 혐의로 비난받아온 니콜로 마키아벨리가 서 있습니다. 저는 여기서 저의 저술을 변호하고 싶은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다. 만약 책 속의 교의들이 제 스스로 창안해 낸 것이거나 전혀 새로운 것이라면, 저는 저 자신에 대해 내려진 판결을 즉시 집행해줄 것을 원하는 바입니다. 그러나 만일 저의 저술들이 다만, 사악한 언행을 일삼았던 군주들의 행위로부터 추출해낸 통상적인 정치 격언이자 통치 법칙을 포함하고 있을 뿐이라면, 도대체 무슨 이유로, 그토록 광란적이고 절망적인 정치술을 만들어낸 사람들은 신성한 존재라고 칭송하면서 단지 그것을 문자로 옮겼을 뿐인 저만을 천하의 악당이자 무신론자라고 매도하는 것입니까? 저는 만인에게 허용되고 권고되는 역사책을 통하여 정치안을 가진 사람이라면 능히 또 다른 마키아벨리로 변모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해서 유독 저만이 비난받아야 하는지를 알 수가 없습니다. 통상적인 믿음과는 달리 사람들은 그리 단순하지가 않습니다. 자연의 가장 은밀한 비밀까지도 알아낼 수 있는 놀라운 재능을 지닌 사람들이라면, 비록 교묘히 숨겨져 있다 해도 군주의 행위가 지향하는 진정한 목적을 발견해내지 못할 이유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만약 군주가 백성을 용이하게 다루기 위해 그들을 바보스럽고 우둔하게 만들고자 한다면 그는 모든 학문을 일절 금지해야만 할 것입니다."

마키아벨리의 조리 있는 변론에 깊은 인상을 받은 재판관들은 앞서 내린 판결을 취소하려 하였다. 이때 검사가 그의 새로운 죄상에 대한 증거를 내놓는다. 마키아벨리가 어느 날 밤 양떼 속에 숨어들어 양의 입에 개의 이빨로 만든 의치를 끼우려다가 발각되었다는 것이다. 이는 목자들에게 매우 위험스러운 행위였다. 만일 양들이 개의 이빨을 지니게 되면, 이제는 두툼한 가슴받이를 하고 긴 장갑이라도 끼지 않으면 더 이상 젖을 짜거나 양털을 깎을 수 없을 거라는 말이었다. 또한 목자들이 양떼를 더 이상 휘파람과 지팡이로 다룰 수 없게 되고, 밧줄로 둘러친 울타리로 지킬 수 없게 되면, 양털과 치즈의 가격이 폭등하게 될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는 것이다. 단순하고 온순한 양들에게 뿔과 이빨과 판단력을 제공함으로써 전 세계를 혼란에 빠뜨리려 한 마키아벨리의 행위에 분개한 재판부는 결국 인류에 대한 반역자로서 화형을 언도하였다는 것이다.
특파원 보칼리니는, 마키아벨리의 악명 높은 책들이 사실은 감언이설로 우민화하려는 정치가들에 대항하여 백성들에게 '개의 이빨'을 달아주려 한 것이지, 군주들에게 권력을 유지할 간교한 책략을 가르치려 한 것이 아니었다면서, 그에게 동정 어린 논평을 덧붙였다. 세평과는 달리, 마키아벨리는 오히려 권력의 비밀을 만방에 폭로한 사람이라는 것이다.

'권력의 비밀'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언제나 존재한다. 인간 세상에는 권력이란 것이 언제나 존재하며, 권력은 비밀을 먹고 살기 때문이다. 민주화가 되었다고 그러한 비밀이 사라지지는 않는다. 권력의 비밀은 깜깜한 밤에 촛불이라도 켜들고 눈을 부릅뜬 채 사방을 살피는 사람들에게만 보인다. 마키아벨리는 죽는 순간에도 불로써 그것을 밝히려 하지 않았는가.

부산대 사학과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