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지브리 첫 3D 애니…아버지 하야오의 정신 잇는 새 도전

6년 만의 신작 ‘아야와 마녀’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21-06-09 18:59:37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의 아들
- 고로 감독 야심찬 신작 공개
- 日 노인 문제 등 사회현실 투영
- “전통·혁신 아우르는 게 숙제
- 부친도 CG 기술 구현에 흡족”

애니메이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으로 대표되는 지브리 스튜디오(이하 지브리)가 6년 만에 신작 ‘아야와 마녀’(개봉 10일)를 내놓았다. 애니메이션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원작자인 다이애나 윈 존스의 소설 ‘이어위그와 마녀’를 애니메이션으로 옮긴 ‘아야와 마녀’는 미스터리의 마법 저택에 입양된 열 살 말괄량이 소녀 아야의 이야기다.
   
미야자키 고로 감독이 연출한 애니메이션 ‘아야와 마녀’. 지브리 스튜디오 최초로 풀 3D CG로 제작됐다. 다이애나 윈 존스의 소설 ‘이어위그와 마녀’가 원작이다. 대원미디어 제공
마녀에게 마법을 전수받는 과정에서 비록 온갖 시련을 겪지만 결국 이를 이겨내 마녀와 남편을 자신의 편으로 만드는 과정이 밝은 분위기로 그려진다. 지난해 칸영화제 오피셜 셀렉션에 초청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연출은 하야오 감독의 아들이자 ‘게드전기-어스시의 전설’ ‘쿠리코 언덕에서’ 등을 만든 미야자키 고로 감독이 맡았다. 최근 온라인 화상 인터뷰를 가진 고로 감독은 “주인공 아야가 마냥 착하기만 한 아이가 아니라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서 조종하는 캐릭터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사회는 노인이 많고 아이들이 적다. 아이들이 사회에 나왔을 때는 굉장히 많은 노인을 짊어지는 힘든 시기가 될 것이다”며 “아야는 마녀와 남편이 사는 마법 저택에 입양되는데, 아이 한 명이 어른 두 명을 상대해야 한다. 지금 일본 사회와 비슷한 상황이 연출되는 것이다. 아야가 두 어른을 조종해서라도 자기가 원하는 힘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고 사회인류학적인 연출 의도도 밝혔다.

   
미야자키 고로 감독
‘아야와 마녀’에 더욱 눈길이 가는 이유는 2D 애니메이션의 명가 지브리가 풀 3D CG 애니메이션에 도전했다는 점이다. 고로 감독은 외부 스튜디오에서 작업한 ‘산적의 딸 로냐’로 3D CG 작업을 해본 경험이 있긴 하지만 지브리 제작진에게는 생소할 수밖에 없었다. 고로 감독은 “지브리는 보수적인 면, 혁신적인 면을 동시에 지니고 있다. 컴퓨터로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것은 굉장히 빨랐지만, 우리에게 3D 작업은 큰 도전이었다. 앞으로 3D와 2D 애니메이션을 모두 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3D 애니메이션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고, 그 가능성을 앞으로 어떻게 넓혀갈 것인가라는 숙제를 안았다”고 강조했다. ‘아야와 마녀’를 본 하야오 감독은 “CG 기술이 멋지게 구현되어 만족스럽다. 작품이 가지고 있는 에너지가 잘 전달된 것 같다”는 소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지브리 작품(하야오 감독의 작품) 중 가장 의미 있는 작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고로 감독은 ‘바람계곡의 나우시카’(1984년)를 꼽았다. 그는 “운명과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어려운 주제를 어린이의 시각으로 잘 풀어낸 작품이다. 지브리의 설립 계기가 된 작품이고, 몇십 년이 지나도 그 주제가 유효하다. 코로나19 시국에 ‘바람계곡의 나우시카’를 다시 보는 어른이 많다”고 말했다.

한편 ‘아야와 마녀’의 엔딩은 후속편을 기대하게 만들며 끝난다. 그는 “이 작품이 NHK에서 방송된 후 그런 이야기가 나왔다. 스즈키 토시오 프로듀서(하야오 감독과 함께 작업해 온 지브리의 대표 프로듀서)가 속편에 관해 먼저 이야기했는데 좀 시간을 두고 보자고 했다”고 대답했다. ‘아야와 마녀’를 보면 그 뒷이야기가 너무 궁금해질 수밖에 없는데, 어서 제작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단지 동시다발 입주하자 부산진구 ‘매물 폭탄’ 비명
  2. 2근무복 입고 식당서 소주 한 병…부산교통공사 직원 2명 징계 의결
  3. 3부산록페 3년 만에 찾았는데…휴대폰·음향 먹통에 분통만
  4. 4그립습니다…영화의 숲에 뿌리 내린 ‘강수연 팽나무’
  5. 5근교산&그너머 <1300> 울산 무학산 둘레길
  6. 6다시 마주한 BIFF…3년 만에 ‘완전 정상화’ 개막
  7. 7통역사 준비하고 환경 정비하고…부산시, 전세계 아미 맞이 ‘분주’
  8. 8조선업 호황에…친환경 해양플랜트 전시회 부산서 열린다
  9. 9최나연 “사랑하지만 미웠던 골프 그만하려 한다”
  10. 10부울경 5G 가입자는 ‘봉’…28㎓망 96% 수도권 편중
  1. 1부울경 5G 가입자는 ‘봉’…28㎓망 96% 수도권 편중
  2. 2도산사건 처리시간 부산이 서울의 2배…재판 불균형 해소를
  3. 3북한 또 탄도미사일 위협...한·미·일 연합훈련, 한반도 긴장↑
  4. 4고교생 만화 ‘윤석열차’ 놓고 정치권 공방 격화
  5. 5尹 "강력한 한미동맹으로 국민안전 챙길 것"
  6. 6“원전 밀집 부울경, 전력 다소비 수도권…전기료 차등 마땅”
  7. 7한미 북 추가 도발 억제용 미사일 발사...낙탄에 주민 '화들짝'
  8. 8최인호 "HUG 권형택 사장 사의, 국토부 압박 탓"
  9. 9국감 첫날 파행 자정 넘겨 마쳐...둘째날 '부자감세' 논란 예고
  10. 10여가부 폐지 복지부 산하로... 우주항공청 신설 향후 추진
  1. 1대단지 동시다발 입주하자 부산진구 ‘매물 폭탄’ 비명
  2. 2조선업 호황에…친환경 해양플랜트 전시회 부산서 열린다
  3. 3‘국토부 정밀감사’ HUG 권형택 사장 사의 표명
  4. 4부산 전통시장 점포 절반은 온누리상품권 사용 불가
  5. 5올해 부산지역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 81.6% 달해
  6. 6부산 기업 10곳 중 9곳 “오픈이노베이션이 뭔가요?”
  7. 7빗썸앱 ‘원화 간편입금’ 넣은 베타 서비스 출시
  8. 8어민 10명 중 8명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절대 안된다”
  9. 9부산항보안공사 사장·보안본부장 공개 모집
  10. 10주가지수- 2022년 10월 5일
  1. 1근무복 입고 식당서 소주 한 병…부산교통공사 직원 2명 징계 의결
  2. 2부산록페 3년 만에 찾았는데…휴대폰·음향 먹통에 분통만
  3. 3통역사 준비하고 환경 정비하고…부산시, 전세계 아미 맞이 ‘분주’
  4. 4월파 피해 큰 민락동 일대…대비책은 감감무소식
  5. 5“부울경 더 강력한 특별연합 형태로 메가시티 결성을”
  6. 6재산상속 갈등 빚던 친누나 살해한 50대 남동생 체포
  7. 7영도캠핑장 개장 후 첫 예약부터 ‘삐그덕’… 캠핑객 분통
  8. 8부산항 7부두서 42t 지게차 전소
  9. 9양산문화재단 출범 지연 왜?
  10. 10김해, 낙동강권 지자체 상생모델 만든다
  1. 1최나연 “사랑하지만 미웠던 골프 그만하려 한다”
  2. 2철벽방패 김민재, 무적무패 나폴리
  3. 3AL 한 시즌 최다 62호 쾅…저지 ‘클린 홈런왕’ 새 역사
  4. 4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5. 5권순우, 세계 23위 꺾고 일본오픈 16강
  6. 6필라델피아 막차 합류…MLB 가을야구 12개팀 확정
  7. 7처량한 벤치 신세 호날두, 내년 1월엔 맨유 떠나나
  8. 8김수지 ‘3주 연속 우승’ 도전…상금 1위까지 두 토끼 잡는다
  9. 9이대호 고군분투했지만…가을의 기적은 없었다
  10. 10손흥민, UCL 첫골 쏘고 토트넘 조 1위 이끈다
우리은행
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국내 넘어 세계무대서 맹활약, 한국 에어로빅계 차세대 스타
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이견없는 아시아 요트 1인자…전국체전 12연패 달성 자신
  • 2022골프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