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동래·해운대 매력 그대로 담은 부산형 창작뮤지컬이 온다

  • 국제신문
  •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  입력 : 2018-08-22 18:57:27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극단 맥 토종뮤지컬 ‘박첨지가 왔다’
- 민간설화 입힌 꼭두각시놀음 등 선봬
- 동래문화회관 대극장 28~30일 공연

- 해운대문화회관 ‘구름 위를 걷는자’
- 현인 최치원 삶 해운대 배경으로 그려
- 29일~내달 1일 해운홀서 관객 만남

부산이 그대로 녹아든 창작뮤지컬 두 편이 관객을 찾는다.
   
1992년 극단 맥이 부산 용두산공원에서 초연했던 ‘박첨지가 왔다’ 공연 장면. 극단 맥 제공
■극단 맥 ‘박첨지가 왔다’
극단 맥은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오후 8시 부산 동래문화회관 대극장(동래구 복천동)에서 ‘한국 토종 가족뮤지컬-박첨지가 왔다’를 공연한다. ‘박첨지가 왔다’는 극단 맥이 부산 극작가이자 연출가, 전통 예술인이었던 고 김경화 씨의 1주기를 추모해 지난 6월 마련한 ‘어무이, 어무이요’에 이은 두 번째 추모 공연이다. 고인은 1986년 부산에서 극단 맥을 창단해 1998년까지 다양한 작품을 쓰고 연출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8호 동래야류 보유자로 전통예술을 접맥한 작품도 남겼다.

‘한국 토종 가족 뮤지컬’이라 소개된 ‘박첨지가 왔다’는 김경화의 특기였던 동래야류 영감할미과장에 전통 연희인 꼭두각시놀음, 봉산탈춤 등을 곁들인 전통과 해학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우리 소리와 음악 등이 어우러진 무대에 민간설화와 상상력을 입힌 작품으로 악사들이 한바탕 놀이판을 벌인다. 1993년 극단 맥이 초연한 이후 연희단거리패가 ‘산 넘어 개똥아’란 연극으로 각색해 공연해왔다. 극단 맥이 이 작품을 공연하는 것은 초연 이후 처음으로 극단 맥의 이정남 대표가 연출을 맡는다. 이 대표는 “춤, 음악, 인형극 등 우리 전통 연희의 매력을 한자리에서 느낄 수 있어 ‘토종 뮤지컬’로 이름 붙였다”고 말했다. 8세 이상 관람가, 2만 원. (051)625-2117
   
해운대문화회관이 제작한 창작뮤지컬 ‘해운대 연가-구름 위를 걷는 자’의 한 장면. 해운대문화회관 제공
■‘해운대연가-구름 위를 걷는 자’

해운대가 등장하는 창작뮤지컬도 무대에 오른다. 해운대문화회관은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해운홀(부산 해운대구 좌동)에서 ‘해운대연가-구름 위를 걷는 자’를 공연한다. 해운대문화회관이 직접 제작해 2016년 초연한 작품으로 올해 다시 관객을 만난다.

‘구름 위를 걷는 자’는 기초지자체 문예회관이 직접 나서서 지역과 관련한 소재를 발굴하고 콘텐츠를 제작한 기획이라 뜻깊다. 해운대문화회관은 2013년 창작오페라 ‘해운대-불멸의 사랑’을 3년 동안 공연하며 전회 매진 기록을 세운 데 이어 2016년 창작뮤지컬 ‘해운대연가-구름 위를 걷는 자’를 만들었다. 해운대문화회관 김성모 제작감독은 “이번 공연은 세 번째 시즌으로 의상과 무대장치에서 아쉬웠던 점을 보강했다”며 “오는 11월에는 우리 공연장 상주단체 아트레볼루션과 해운대구 반송동을 배경으로 한 연극 ‘아빠집 반송’을 올릴 계획이고, 내년에는 지역을 소재로 한 친근한 느낌의 캐주얼 오페라를 제작해보려 한다”고 구상을 밝혔다.

‘구름 위를 걷는 자’는 신라 말 어지러운 국정을 바로잡아보려는 현인 최치원의 삶을 재구성한 작품이다. 해운대의 ‘해운’은 최치원의 호를 딴 것으로 알려졌다. 최치원 선생은 우연히 들른 해운대 달맞이 고개의 절경에 반해 남쪽 암벽에 ‘해운대’라는 글자를 새겼고 이것이 해운대 지명의 유래가 됐다. 아트레볼루션 박정우 대표가 제작과 연출을 맡았고 70여 명의 배우, 합창단, 무용수, 오케스트라가 출연한다. 평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VIP 4만 원, R석 3만 원, A석 2만 원. (051)749-7651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심상찮은 PK 민심에…문재인 대통령 급히 일정바꿔 부산행
  2. 2부산~싱가포르 ‘알짜 노선’ 배분 앞두고 항공사 초긴장
  3. 3조봉권의 문화현장 <47> 왜 환대의 도시인가?
  4. 4[사설] 부산영상후반작업시설 운영 해법 빨리 찾아야
  5. 5LPGA 회장 “부산을 아시아 최고 골프도시로”
  6. 6부산 중구 중앙동 주민자치위원회, 윷놀이한마당 행사 개최
  7. 7과거로 역주행…한국당 전대 그들만의 리그 되나
  8. 8“전 정부 결정 변경 가능…부산 최적 입지에 공항 세워야”
  9. 9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5> 따로노는 인프라
  10. 10무역협회, 일본 이마바리 조선전시회 참가 지원
  1. 1김준교 누구? 카이스트 졸업 후 대치동서 수학 강사 활동, 2008년 국회의원 출마 후 3위 낙선
  2. 2‘짝’ 모태솔로 남자 3호 김준교 “저딴 게 무슨 대통령” 막말… 각계 비판 여론 직면
  3. 3‘모태솔로 남자 3호’ 김준교, 청년최고위원 도전… “이딴 게 무슨 대통령”
  4. 4부산 중구, 영주2동 장학회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5. 5심상찮은 PK 민심에…문재인 대통령 급히 일정바꿔 부산행
  6. 6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백산기념관 3·1절『한 시대 다른 삶』특별전 개최
  7. 7“전 정부 결정 변경 가능…부산 최적 입지에 공항 세워야”
  8. 8과거로 역주행…한국당 전대 그들만의 리그 되나
  9. 9민주 “김경수-드루킹 공모 증거 없다”
  10. 10청와대 과기보좌관에 이공주, 새만금개발청장 김현숙
  1. 1부산~싱가포르 ‘알짜 노선’ 배분 앞두고 항공사 초긴장
  2. 2 따로노는 인프라
  3. 3부산, 상용근로자 월급 322만 원…전국서 가장 많이 올라도 바닥권
  4. 4부산시, 지역 신발 브랜드 제품 개발 돕는다
  5. 5무역협회, 일본 이마바리 조선전시회 참가 지원
  6. 6“해외도시와 경쟁 위해 가덕도에 관문공항 만들어야”
  7. 7금융·증시 동향
  8. 8부산 패션브랜드·장인들 뭉쳐 ‘수제화 스니커즈’ 만든다
  9. 9라면에도, 예금상품에도 ‘3·1절 100주년’ 열풍
  10. 10주가지수- 2019년 2월 19일
  1. 1레이싱걸 류지혜 과거 낙태 고백에 프로게이머 이영호 해명 ‘소동’
  2. 2이다지 성희롱 외모 품평 고소하나? "PDF, 웹페이지 박제 OK"
  3. 3오늘 정월대보름, 전국에 눈·비… 지역별 달 뜨는 시간은? “달 볼 수 있을까?”
  4. 4이영호, 류지혜와 교제시절 발언 “예쁜 여자와 결혼이 꿈”
  5. 5정월대보름 현재 전국 날씨, 인천 수원 천안 청주 등 눈 펑펑 날씨 예보
  6. 6낙태 고백 류지혜, 춤추다가 극단적 선택 암시하기도… 네티즌들 “대책 필요”
  7. 7손승원 ‘보석 기각’… “술 의지 않겠다” 간청 받아들이지 않은 재판부
  8. 8류지혜, SNS에 “난 여자니까”… 하지만 낙태 당시 이영호는 미성년자
  9. 9흉가체험 중 요양병원에서 시체 발견한 BJ… “타살 흔적 발견 못해”
  10. 10‘흉가 체험’ 유튜버 진짜 시신 발견…’60대 노숙인’
  1. 1‘아자르가 또 다시?’ 첼시, 맨유 상대로 잉글랜드 FA컵 영광 지킬까(예상 라인업)
  2. 2맨유-첼시, 선발 라인업 ’루카쿠vs아자르’
  3. 3바이에른 뮌헨 정우영, 리버풀전 출전 가능성은?(챔피언스리그)
  4. 4'헤더 2골' 맨유, 첼시 상대로 2-0 리드(전반종료)
  5. 5박성현, '시즌 5승' 향해 출발…태국서 시즌 첫 출전
  6. 6프로농구 용병 최단신은 KCC 마커스 킨 171.9cm
  7. 7맨유 에레라 포그바 골로 첼시 2대0 꺾어
  8. 8프로야구 롯데, 부산지역 4개 중학교에 피칭머신 기증
  9. 9남자농구 대표팀, 농구 월드컵 예선 레바논 원정 출국
  10. 10호주여자오픈 준우승 고진영, 개인 최고 세계랭킹 8위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