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황] 남해 미조권 35~40㎝ 감성돔 ‘덥석덥석’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4-04 18:41:15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민물

봄기운이 온 대지에 퍼져 푸른 생명력이 물씬 풍겼던 한 주였다. 접근성이 좋은 삼랑진 금동수로에는 많은 꾼이 몰렸다. 간간이 월척 붕어가 올라왔으나 주변 쓰레기가 너무 많아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경마장 앞 수로에서도 월척 붕어가 잦은 입질을 했다. 신노전수로 역시 월척 붕어가 간간이 올라왔다. 한림수로에서도 월척 붕어를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었다. 의성 가음지에서는 월척 붕어가 10~30마리씩이나 잡혔다. 신동지, 벽수지, 어름지에서는 4짜에 육박하는 붕어가 보였다.
   
부산 앞바다에서 한 낚시꾼이 타이라바 낚시로 잡은 참돔을 들어보이고 있다.
■바다

영등철이라 오전에 날씨가 좋다가도 오후가 되면 어김없이 터지는 바람 때문에 애를 먹었다. 부산 앞바다를 비롯해 거제, 통영, 남해 등 남해안권에 참돔 타이라바 열풍이 거세게 불었다. 곳곳에서 상사리급 참돔부터 미터급에 육박하는 참돔이 수시로 모습을 드러내었다.

남형제섬에서는 50㎝가 넘는 대물 벵에돔이 잡혀 한 주 내내 화제가 됐다. 오륙도 일자방파제에서는 도다리와 쥐노래미, 보리멸 조황이 좋았다. 태종대 앞바다는 쥐노래미 조황이 좋았다. 덩치 큰 쥐노래미가 도다리 채비에 수시로 올라왔다.

진해권 도다리 배낚시는 평일에도 많은 꾼이 몰렸다. 거제 다대권에서는 40㎝ 전후의 감성돔이 꾸준히 올라왔다. 척포 앞바다 오곡도와 연대도에서는 40㎝급 감성돔 조황이 좋았다. 욕지권 볼락 외줄낚시에서는 25㎝ 정도의 볼락은 마릿수 조과가 가능했고, 30㎝ 정도의 볼락은 낱마리 수준에 그쳤다.

남해 미조권에서도 35~40㎝의 감성돔이 잘 잡혔다.
여수권은 바람이 강하고 기온이 낮아 갯바위 조황은 대체로 부진했다. 연도 베비말, 가랑포에서는 35~40㎝의 감성돔을 한두 마리씩 잡았다. 볼락은 2~30마리씩 덤으로 잡을 수 있었다. 연도와 안도 부근에서는 열기, 볼락, 우럭을 노리는 외줄낚시가 많이 시도됐다. 거문도와 대삼부도에서는 40㎝ 정도의 감성돔을 1~3마리씩 잡았다. 완도 대모도와 청산도에서는 35~50㎝의 감성돔이 잘 잡혔다. 여서도 선상 낚시에서는 부시리와 방어가 낚여 진한 손맛을 봤다.

전북 군산권 먼바다 우럭 낚시가 계속 호조황을 기록했다. 35~55㎝의 우럭으로 마릿수 조과를 올릴 수 있었다.

박춘식 낚시칼럼니스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