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울산 태화강 왜가리의 폭염 속 모성애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  입력 : 2018-08-07 11:45:1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역대급 무더위에 어미 왜가리가 갓 부화한 새끼가 지칠까 봐 자기 몸으로 온종일 그늘을 만드는 장면이 포착돼 감동을 주고 있다.

7일 울산시에 따르면 태화강철새공원에 설치된 ‘철새관찰 CC(폐쇄회로)TV’에 힘겨운 더위나기를 하는 왜가리 가족의 모습이 찍혔다.

영상은 최고기온이 32.6도를 기록한 지난달 31일 촬영된 것으로 대나무숲 꼭대기에 둥지를 튼 어미 왜가리가 최근 부화한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 애쓰는 장면이다. 어미는 동쪽에서 해가 뜨면 해가 뜨는 방향에서 날개를 펼쳐 새끼들에게 내리쬐는 햇볕을 가려주는 것으로 시작해 정오와 오후를 지나 해가 질 때쯤까지 해의 방향에 맞춰 위치를 바꿔가며 햇빛을 가려줬다. 온종일 새끼를 보호하다 햇빛이 약해지면 비로소 먹이활동을 위해 둥지를 비우고 먹이터로 이동하는 모습이 며칠째 계속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폭염 속에 왜가리의 남다른 모성애가 놀라울 정도”라고 말했다.

울산은 지난달 11일 이후 역대 가장 긴 28일째 폭염특보가 이어지고 있다.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