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카드로 전하는 바다이야기] 바다는 얼마나 클까요?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인류 미래 희망이라 할 수 있는 바다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카드뉴스를 통해 정보를 전달합니다. 해양 전문가인 박수현국장이 콘텐츠 제작을 담당하는 ‘카드로 전하는 바다이야기’에 많은 관심 바랍니다.



1. 바다는 얼마나 클까요

바다 중 가장 깊은 곳은 태평양 마리아나 해구에 있는 비티아스 해연으로 깊이가 11,034미터나 됩니다. 지구에서 가장 높은 산인 에베레스트 산(8,848미터)을 비티아스 해연에 넣으면 정상 부분도 수면에서 2,000미터 아래로 잠기고 말겠죠.

지구 표면적 5억1,000만 제곱킬로미터 중 태평양, 대서양, 인도양, 남극해, 북극해 등 5대양의 면적은 3억6,000만 제곱킬로미터나 됩니다. 지구 표면적의 70퍼센트에 해당하지요. ?

지구가 아니라 수구인 셈이죠.

지구상에는 13억1,000만 세제곱킬로미터의 물이 있습니다. 이중 97퍼센트가 바닷물이랍니다. 태평양에는 바닷물의 절반이상인 51.6퍼센트, 대서양에는 23.6퍼센트, 인도양에는 21.2퍼센트가 있으며, 나머지 바다에 3.6퍼센트가 있습니다.

가장 큰 바다인 태평양의 규모는 어마어마합니다. 표면적으로 보면 지구 전체 바다의 약 47퍼센트를 차지하고 있는데, 한반도보다 약 760배나 더 넓은 셈입니다. 대서양과 인도양을 합하더라도 태평양 넓이에는 못 미친답니다.

그럼 바다는 얼마나 깊을까요?

세계 전체 바다의 평균 수심은 3,800미터에 이릅니다. 육지의 평균고도가 약 840미터이니 지각을 깎아 모든 해저면을 편평하게 고르고 나면 지구표면은 2,440미터 두께의 물로 덮이게 되겠지요.

가장 큰 바다답게 태평양은 평균 수심이 3970미터로 으뜸이며, 대서양은 3646미터, 인도양은 3741미터, 남극해는 3270미터, 북극해는 1205미터입니다.

우리나라 서해는 최대 수심이 105미터, 평균수심 40미터이며, 남해도 대부분 200미터 이내로 대양에 비해 얕은 바다에 속한답니다. 하지만 동해는 최대 수심이 4,049미터이며 평균수심도 1,684미터 정도이니 깊은 바다라 할 만 하겠죠.

지구에 있는 물의 3퍼센트에 불과한 민물의 대부분은 빙하로 존재하고 있어요. 아주 적은 비율인 0.036퍼센트 정도가 강이나 호수, 저수지 등에 들어 있고, 더 적은 양인 0.001퍼센트만이 구름이나 수증기로 존재한답니다.

지구에 있는 얼음의 90퍼센트 정도는 남극에 있고, 나머지 대부분은 그린란드에 있답니다. 한반도 면적의 62배나 되는 남극 대륙을 평균 2000미터 이상 뒤덮고 있는 얼음이 모두 녹아 버린다면 해수면은 60미터나 상승해 우리나라 서울을 비롯해 많은 도시가 물에 잠기고 말거라고 해요.

대기 중 수증기가 모두 비가 되어 모든 곳에 균일하게 내리더라도 해수면 상승이 겨우 2.5센티미터 정도이니 남극대륙을 덮고 있는 얼음의 양이 얼마나 어마어마한지 알 수 있겠죠.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만만찮은 사우디…부산 반격의 시작
  2. 2“오시리아선 연장 등 교통난 해소 주력”
  3. 3부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여부 30일 결정
  4. 4캠코, 압류재산 공매 느는데…해마다 손실 150억
  5. 5커피챔피언 부산서 또 나왔다…문헌관 씨 세계대회 우승
  6. 6부산 5개권 영어마을 조성…생활속 외국어친화환경 만든다
  7. 7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손 꼭잡고 스페인 도착, 기내 깜짝 인사도
  8. 8기업 61% "가격인상으로 대응"…6%대 물가 쓰나미 온다
  9. 9월 1만 원 넘는 OTT…‘단기구독 서비스’ 다변화 목소리
  10. 10'문송합니다'는 옛말... 디지털아카데미 비전공자 더 많다
  1. 1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손 꼭잡고 스페인 도착, 기내 깜짝 인사도
  2. 2김해시의회 원구성 둘러싼 갈등 봉합
  3. 3박지현 "최저임금 동결은 대기업만 챙기겠다는 핑계"
  4. 4민주 부산 지역위원장 공모, 현역 7명 미응모...대거 교체 전망
  5. 59대 부산시의회 의장단 구성…부의장직 놓곤 3자 경선도
  6. 6낙동강연합 꾸리는 국힘, 영남 복원책 찾는 민주…총선 대비 포석
  7. 7윤 대통령 취임 한 달 반만에 국정평가 '데드크로스'(종합)
  8. 8"지방대 살리려면 교육특구 도입-거버넌스 구축을"
  9. 9장제원 포럼에 친윤계 총집결... 안철수도 스킨십 확대
  10. 10차기 울산경제부시장에 안효대 전 국회의원 내정
  1. 1만만찮은 사우디…부산 반격의 시작
  2. 2부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여부 30일 결정
  3. 3캠코, 압류재산 공매 느는데…해마다 손실 150억
  4. 4커피챔피언 부산서 또 나왔다…문헌관 씨 세계대회 우승
  5. 5기업 61% "가격인상으로 대응"…6%대 물가 쓰나미 온다
  6. 6'문송합니다'는 옛말... 디지털아카데미 비전공자 더 많다
  7. 7내달 전기료 1535원, 가스료 2220원(4인 가족 월평균) 인상
  8. 8엑스포 세대교체 전환점 2030부산세계박람회 <5> 국제정세와 미디어 성능 감소
  9. 9전기요금 인상에 산업계 비용부담 1조4500억 증가 전망
  10. 10추경호, 경영계에 임금 인상 자제 촉구…"고물가 야기"
  1. 1“오시리아선 연장 등 교통난 해소 주력”
  2. 2부산 5개권 영어마을 조성…생활속 외국어친화환경 만든다
  3. 3인문학의 바다로 풍덩…부산지역 대학 강좌 개설
  4. 4[뉴스 분석] 정부 경찰국 공식화한 날 김창룡 청장 사의…접점없는 갈등
  5. 5부울경 흐리고 비…예상강수량 10~40mm
  6. 6버스전용차로 달리던 버스와 보행자 충격해 1명 사망
  7. 7동네의원-정신의료기관 연계 사업 부진… “사업 확대 필요하다”
  8. 8美 낙태권 폐지에 '국내 낙태죄 논의 어디까지 왔나'
  9. 9최저임금 심의 계속…법정 기한인 29일까지 결론날까
  10. 10이갑준 사하구청 당선인 "민관합동협의회 꾸려 개발 성과 낼 것"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갈수록 힘 빠지는 ‘선발야구’…이달 고작 4승
  2. 2‘플래툰 시스템’ 족쇄 벗은 최지만…좌완 상대 5할(0.520) 맹타
  3. 3한국, LPGA 18개월 메이저 무관 한 풀었다
  4. 444개월 슬럼프 훌훌…‘메이저퀸’ 전인지 부활
  5. 5올해도 제구 불안…2년차 거인 김진욱 갈길 멀다
  6. 6우승보다는 친교…아마골프 강자가 대회에 나가는 이유
  7. 7또 박민지…시즌 3승 독주
  8. 8권순우, 27일 윔블던 1회전부터 조코비치 만난다
  9. 9김지윤 프로의 쉽게 치는 골프 <8> 발 끝 오르막과 내리막 샷
  10. 10새로운 물결 넘실대는 한국 수영…11년만의 메달·단체전 첫 결승
  • 부산해양콘퍼런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