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그림책 속 상상이 눈 앞에…40조 키즈시장 AI·AR(인공지능·증강현실) 접목 잰걸음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  |  입력 : 2018-05-31 19:12:19
  •  |  본지 1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KT, 가상현실 놀이학습 콘텐츠

- SKT, 위치 자동 전송 키즈폰
- LGU+, 성우가 들려주는 동화
- 네이버, 취침시간 맞춤 구연기능
- 카카오, 유명 유튜버 음성서비스

영유아 및 어린이 관련 콘텐츠 시장이 국내 이동통신사들과 포털 업계의 ‘블루오션’으로 떠올랐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키즈(Kids) 관련 IT 제품 및 서비스는 스마트워치를 비롯한 웨어러블(wearable·착용할 수 있는) 기기나 어린이 요금 할인 등에 초점이 맞춰졌다. 하지만 올해 들어 각 업체들은 키즈 콘텐츠에 인공지능(AI)과 증강현실(AR) 등 신기술을 앞다퉈 접목하고 있다. 그만큼 해당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는 것이다. 국내 키즈 산업 시장 규모는 40조 원에 달한다. 업체들 입장에서는 키즈 콘텐츠가 더이상 서브(sub·하위) 개념의 사업이 아닌 셈이다.

   
홍보 모델들이 LG유플러스의 ‘아이들나라’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AR 통해 동화 속 세상 직접 탐험

KT는 ‘올레tv’의 어린이용 서비스 패키지인 ‘키즈랜드’를 지난달 2일 출시했다. 올레tv는 KT가 제공하는 인터넷 프로토콜(IP) TV 서비스다. 키즈랜드는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를 대상으로 양방향(Interactive) 놀이학습 콘텐츠를 제공한다. 가령 어린이가 책을 읽기 전 키즈랜드의 예습영상으로 주제를 미리 배우거나, 올레tv의 AR 서비스인 ‘TV쏙’을 이용해 책 속의 가상 세계를 탐험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KT는 지난달 3일 ‘AI 신규 서비스 및 기술 발전 방향’ 기자간담회에서 자사의 음성인식 AI 스피커 ‘기가지니’에 소리동화와 오디오북 등 어린이용 콘텐츠를 대거 확충한다고 밝혔다. 부모가 자녀에게 동화책을 읽어주면 기가지니가 이에 걸맞는 효과음을 내준다.

SK텔레콤은 지난 4월 자사의 AI 플랫폼 ‘누구(NUGU)’를 어린이 전용 스마트폰 ‘쿠키즈 미니폰’에 탑재했다. SK텔레콤이 지난 3월 출시한 쿠키즈 미니폰은 어린이들이 유해물에 노출되는 위험을 없앤 제품이다. 이번에 ‘누구’와 연동되면서 음성인식으로 ▷백과사전·한영사전 ▷날씨·알람·일정 ▷운세·감성 대화 기능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설정된 시간에 맞춰 아이의 현재 위치가 부모의 휴대전화로 자동 전송되는 기능도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미 지난해 6월부터 IPTV 전용 유아 서비스인 ‘아이들나라’를 제공 중이다. 구연동화 전문 성우들이 IPTV를 통해 우수 동화 330편을 직접 들려준다. 공룡, 동물, 곤충 등 54개 캐릭터를 AR 기기나 3D 그래픽으로 보여준다. ‘아이들나라’ 서비스의 누적 이용자 수는 지난달 16일 100만 명을 돌파했다.

■‘미래 고객’ 대상 브랜드 각인 효과

포털 업체들도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달 28일 키즈 콘텐츠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안에 동요 3000곡을 자사의 AI 플랫폼 ‘클로바’를 통해 무료로 제공한다. 연령별로 적합한 동화를 들려주고, 취침 시간에는 자장가 동화를 틀어주는 기술도 개발한다.

네이버는 지난달 초에도 키즈폰 ‘아키’(AKI)를 출시했다. 제품에는 네이버의 유아용 단어학습 콘텐츠 ‘파파고 키즈’와 음성인식 AI 기능이 적용됐다. 카카오도 지난달 AI 스피커 ‘카카오미니’에 ‘도티’ ‘잠뜰’ 등 유명 유튜브 크리에이터의 음성 서비스 기능을 추가했다.

주요 업체들이 키즈 서비스 개발에 힘을 쏟는 것은 어린이 콘텐츠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것과 무관치 않다.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유아용품과 콘텐츠 등을 포함한 국내 키즈 산업 시장 규모는 2002년 8조 원에서 2015년 38조 원으로 5배 가까이 성장했다. 업계 관계자는 “키즈 서비스는 미디어와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수 있다”며 “미래 고객인 어린이를 대상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이석주 기자

◇ 업체별 주요 키즈 콘텐츠

업체 

콘텐츠명 

특징

KT

키즈랜드

양방향 놀이학습 콘텐츠제공. 증강현실(AR) 기능 도입

SKT

쿠키즈 
미니폰 

AI 플랫폼 ‘누구’ 탑재. 
아이 위치 자동 전송 기능

LG유플러스

아이들
나라

우수 동화 330편 구연. 
54개 캐릭터 3D로 제공

네이버

아키

유아용 단어학습 콘텐츠 
‘파파고 키즈’ 등 적용

카카오

카카오
미니

유튜브 크리에이터 
음성 서비스 제공

※자료 : 각 업체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전문가 대담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부산 스마트시티학 개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