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LG G7 씽큐' 공개, 디스플레이-오디오 기능 최적화...11일 사전 예약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5-04 00:29:1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LG전자가 2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메트로폴리탄 웨스트에서 미국 현지 및 글로벌 언론을 초청해 ‘LG G7 씽큐’를 공개했다. 국내에서는 3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역에서 신제품을 공개한다. 연합뉴스
LG전자는 2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메트로폴리탄 웨스트에서 미국 현지 및 글로벌 언론을 초청해 ‘LG G7 씽큐’를 공개했다.

국내에는 3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역에서 신제품을 공개하고 황정환 MC 사업본부장(부사장)이 기자간담회를 연다.

G7 씽큐는 LG전자가 지난해 선보인 G6의 후속작이다.

G7 씽큐는 LG 전자가 강조한 대로 핵심 기능인 디스플레이와 오디오 성능을 향상하는데 주안점을 둔 제품이다.

6.1인치 QHD+(3120X1440)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1000 니트(nit, 1니트는 1㎡당 촛불 1개의 밝기)의 화면을 구현한다. 일반 스마트폰 전체 화면 밝기가 500∼600 니트 정도임을 감안하면 2배 가까이 밝은 수준이다.

색재현율은 DCI-P3 기준 100%로, 밝은 화면에서도 섬세하게 자연에 가까운 색을 표현한다. 소비전력은 LG G6 대비 최대 30% 낮아졌다.

디스플레이는 TV처럼 ▷에코 ▷시네마 ▷스포츠 ▷게임 ▷전문가 등 즐기고 싶은 콘텐츠의 종류에 맞춰 모드를 고를 수 있다.

아이폰X 등 스마트폰에서 ‘노치 디자인’으로 알려진 ‘뉴세컨드 스크린’도 탑재됐다. 뉴세컨드 스크린은 기존 상단 베젤 자리 양옆 위를 상태 표시줄로 활용하는 것이다. 이 색상을 검정색으로 설정하면 기존에 익숙한 스마트폰 화면 모양으로도 볼 수 있다.

오디오는 스마트폰 자체가 스키퍼의 울림통 역할을 하는 신기술인 ‘붐박스 스피커’를 탑재해 스피커 울림통의 크기를 일반 스마트폰의 10배 이상 키웠다.

또 스마트폰 최초 ‘DTS:X’ 기술이 탑재됐다. LG전자는 “고급 이어폰 없이도 최대 7.1채널의 영화관 같은 고품격 입체 음향을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카메라는 전면 카메라 800만 화소, 후면 카메라는 초광각과 일반각 모두 1600만 화소로 업그레이드 됐고 LG 스마트폰 최초로 인물 사진을 찍을 때 주변 배경을 흐리게 하는 ‘아웃 포커스’ 기능이 탑재됐다.

G시리즈 처음으로 LG전자 AI 브랜드인 ‘씽큐’가 제품명에 들어간 만큼 AI 기능도 강력해졌다.

카메라로 사물을 자동 인식해 화각, 밝기, 대비 등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 주는 모드가 기존 8개에서 19개로 늘었다.

슈퍼 브라이트 카메라는 어두운 곳에서 LG G6보다 약 4배까지 밝게 촬영해준다.

국내 출시 스마트폰 최초로 구글 렌즈를 탑재해 사물을 비추기만 하면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음성인식, 가전과의 연동도 강화했다.
LG 스마트 가전을 자동으로 찾아 연결해주는 ‘Q링크’가 탑재돼 TV 리모콘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세탁기, 공기청정기, 냉장고 등을 확인, 제어할 수 있다.

램과 내부 저장용량이 각각 4GB, 64GB인 LG G7 씽큐와 6GB, 128GB인 G7플러스 씽큐 2종으로 나온다. 색상은 뉴 오로라 블랙, 뉴 플래티넘 그레이, 뉴 모로칸 블루, 라즈베리 로즈 등 4종이다.

11일 사전 예약을 시작해 18일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90만원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전문가 대담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부산 스마트시티학 개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