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민주주의포럼 2박3일, 뜨거웠던 민주교육의 현장

중고생 19명 자원봉사자 참가…6월 민주항쟁·촛불시민혁명 등 성숙한 민주주의 의미 되돌아봐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2-05 19:19:22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속 개발 목표·향후 과제 조명
- “세계시민으로서 성장 기회 마련”

30년 전 민주주의를 목놓아 외친 시민을 그린 영화 ‘1987’이 화제인 가운데 부산에서 민주주의 포럼이 열려 눈길을 끌고 있다.
   
2018 민주주의포럼 행사 지원 봉사에 참여한 19명의 청소년들이 SDGs의 17개 목표가 써진 피켓을 들고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포럼은 아시아 인권과 민주주의의 비판적 성찰 및 전망,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일어난 촛불집회의 의미와 향후 과제 등을 집중 조명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지역 청소년이 자원봉사자로 나서 민주주의 교육의 장이 됐다는 평가다.

지난달 22일 코끝을 스치는 매서운 추위에도 19명의 지역 청소년은 제각기 설레는 표정을 감추지 못하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 모이기 시작했다. 지난달 22일부터 2박 3일에 걸쳐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정의와 평화, 포용적인 사회’를 주제로 SDGs(지속가능발전목표) 16, 17번과 주요 범분야 이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는 ‘2018 부산민주주의포럼(BuDF)’에 자원봉사로 참여하기 위함이었다.

자원봉사자들은 사상구 청소년 수련관(운영법인 부산YMCA)의 ‘민주주의포럼 행사 지원’에 자원해 이번 국제행사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부산민주주의포럼은 아시아민주주의네트워크(ADN)와 민주주의공동체 국제사무국(PSCD) 및 아시아개발협력연대(ADA)가 주최한다.
행사에 참여한 19명의 부산지역 중·고생들은 유치원생 아기스포츠단과 함께 부산민주주의포럼 주제가에 맞춰 SDGs의 17개 목표가 쓰여진 피켓을 2분30초 동안 들고 그 내용을 각인시키는 간단한 퍼포먼스를 펼쳤다. 피켓에는 ‘PEACE AND JUSTICE STRONG INSTITUTIONS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평화롭고 표용적인 사회 증진)’ ‘PARTNERSHIPS FOR THE GOALS (이행수단 강화와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글로벌파트너십 활성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이라는 기본정신을 토대로 한 이번 포럼은 봉사에 참여한 청소년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 한국국제협력단 이미경 이사장은 연설에서 “‘민주주의가 밥 먹여주냐’라는 생각이 존재할 수도 있지만, 경제가 성장하고 소득 수준이 높아지더라도 민주주의 없이는 평화, 인권존중, 양성평등은 자리 잡을 수 없다. 무엇보다 경제 성장의 열매가 시민으로 넘어가지 않는다”고 말해 청소년이 ‘성숙한 민주주의’를 고민해보게 만들었다.

행사에 참여한 장진주(금곡고 1) 양은 “대한민국 청소년을 대표해 포럼의 서막을 열게 돼 정말 보람차다. 시민단체의 폭 넓은 지원으로 민주주의 가치가 제대로 확립되지 않은 개발도상국의 여성·평화문제가 원만하게 해결되고, 지속가능발전목표가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부산 사상구 청소년수련관 정명주 관장은 “청소년 시기에는 배움을 실천하는 봉사도 중요하다. 청소년들이 부산민주주의포럼에서 환영의 의미를 담은 퍼포먼스를 펼침으로써 세계 각국에 한국 청소년의 민주주의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고, 청소년들에게도 세계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장순주 명예기자 금곡고 1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부산 스마트시티학 개론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서비스 R&D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