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용호 기자의 환경 이야기 <37> 일본서 태양광주택이 관심받는 이유는?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3-08-11 19:31:38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태양광 주택 모델. 국제신문DB
세계 재생에너지 동향을 다루는 '리뉴어블에너지월드(www.renewableenergyworld.com)'에 따르면 일본의 '세키스 하임'이라는 업체는 1997년 이후 10만 가구의 태양광 주택을 보급했습니다. 지난해에만 9000가구 이상의 태양광 주택을 팔았습니다. 이 부문 기네스 기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일본에서 신규 주택의 태양광 시장 규모는 주택용 태양광발전 시장의 30%를 점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설치 용량으로 따져 370㎿ 이상입니다. 리뉴어블에너지월드는 미국 캘리포니아와 일본을 비교했는데, 캘리포니아의 태양광 시장에서 주택용의 점유율은 13% 수준에 그쳤습니다.

미국과 일본 태양광 시장의 가장 큰 차이는 태양광 주택의 숫자에 있다는 분석입니다. 일본에서 주택 건축업자들은 '스마트홈' 개념을 도입하는데 신규 수요자들에게 태양광으로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으며, 특히 치솟는 전기요금을 아낄 수 있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홍보합니다.

캘리포니아주는 '새로운 태양광 주택 파트너십 프로그램(NSHP)'으로 주택 건축업자들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합니다. 이를 통해 2007년 이후 현재까지 약 8000곳의 신규 태양광 주택이 완공됐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오는 2016년까지 신축 주택의 절반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겠다는 목표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과는 비교되지 않습니다. 일본의 조립식 주택 건축협회 자료를 보면 2011년 신축 주택의 58%에 태양광이 설치된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오는 2020년까지 이 수치를 80%로 올릴 수 있다고 전망합니다.

그렇다면 최근 일본에 태양광 주택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어디 있을까요. 두 가지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먼저 전기요금 인상. 지난 5월 간사이 전력과 규슈전력공사는 주거용 전기요금을 6~9%씩 올렸습니다. 도호쿠 전력공사는 이달 안으로 10% 안팎을 올릴 예정입니다. 후쿠시마 재앙 이후 원자력 발전소의 가동이 잇따라 중단되면서 화석연료 의존도가 높은 실정입니다. 연료 수입이 늘면서 전기요금이 오를 수밖에 없습니다.

일본의 재생에너지 보급 제도 역시 한몫을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은 2년 전 재생 가능에너지의 발전차액보장(FIT)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우리나라와는 반대인데, 당시 이명박 정부는 FIT를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제도로 전환했습니다. FIT 도입 이후 지난 2월까지 운전을 시작한 재생에너지의 공인 설비 용량은 1305만 ㎾였습니다. 2011 년 말까지의 일본의 재생에너지 누적 도입량이 약 2000만 ㎾인 점을 고려하면 엄청난 증가세입니다. 일본 정부가 FIT 제도 도입 후 재생에너지의 90% 이상을 태양광이 차지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보고, 풍력 지열 바이오매스 등의 도입을 늘리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설 정도입니다.

일본의 제도 변화와 사회 경제적 여건은 민간 시장에도 큰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부동산 개발 및 주택공급 업체들이 신규 주택단지를 개발하면서 '스마트 커뮤니티' 개념을 도입하고 있습니다. 일본 북동부에 신규 주택단지를 개발했는데 '에너지 제로 하우스' 등으로 효율을 높이면서 태양광을 통해 전기를 자급하는 커뮤니티를 만들었습니다. 이 신도시에서는 매년 163㎿의 전기를 생산해 143㎿는 전력회사에 판매합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3. 3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4. 4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5. 5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6. 6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7. 7'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8. 8[사설] 박형준 시장 핵심 공약 ‘15분 도시’ 제동 걸린 이유
  9. 9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10. 10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1. 1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2. 2민주 30일 이상민 해임안 발의…당정 “국조 보이콧” 으름장
  3. 3민주 ‘대통령실 예산’ 운영위 소위 단독 의결…43억 ‘칼질’
  4. 4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5. 5‘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6. 6윤 대통령 지지율 최대폭 상승, 30%대 중반 재진입
  7. 7윤 대통령 '관저 정치' 본격화, 당 지도부보다 '친윤' 4인방 먼저 불러
  8. 8전공노 "조합원 83.4%가 이상민 파면 찬성"
  9. 9尹,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예고 "내일 국무회의 직접 주재"
  10. 10검찰 수사 압박에 이재명 “언제든 털어보라”
  1. 1부산 리모델링 밑그림 나왔다…세대수 느는 단지는 164곳뿐
  2. 2월드컵 ‘집관족’ 덕에 유통가 웃음꽃
  3. 3산업은행 부산행 가시화…노조 강력 반발
  4. 4세대 증가 없인 분담금·공사비↑…상당수 경제성 걸림돌
  5. 5‘식물항만’ 된 평택·당진항…부산 레미콘 공장 ‘셧다운’
  6. 6[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23> 항로표지원 김종호
  7. 7원희룡 “불법행위 엄정대응”…화물연대 "정부, 대화 무성의"(종합)
  8. 8정부도 내년 성장률 전망 1%대로 하향 검토
  9. 9“개도국 지원, 엑스포 발전 공헌…부산형 전략짜야”
  10. 10주가지수- 2022년 11월 28일
  1. 1파업 불참 화물차에 달걀·쇠구슬·욕설 날아들었다
  2. 2이태원 책임자 곧 영장 검토…서울청장도 수사선상 오를 듯
  3. 3[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2> 벌레와 범려 ; 버러지같은 인물
  4. 4의료진 태운 상선 기관사…"부친 묘지 아름다워 이장 안해"
  5. 5오늘의 날씨- 2022년 11월 29일
  6. 6[눈높이 사설] ‘지방소멸’ 경고…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7. 7역사 현장·평화 성지인 유엔기념공원의 지킴이들
  8. 8[신통이의 신문 읽기] 위기감 커진 산유국들, 새 먹거리 찾는대요
  9. 93년 만의 부산불꽃축제 다음 달 17일 열린다
  10. 10통영~거제 시내버스 환승제 전국 최우수 선정 주목
  1. 1혼돈의 조별리그…16강 진출팀 아무도 모른다
  2. 2벤투호 가나전 2-3 석패…한국 월드컵 16강행 '빨간불'
  3. 3자신만만 일본 ‘자만’에 발목…절치부심 독일은 ‘저력’ 발휘
  4. 4'만찢남' 조규성, 벤투호 에이스로 우뚝
  5. 5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1월 30일
  6. 6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7. 7[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8. 8황희찬 못 뛰고 김민재도 불안…가나전 부상 악재
  9. 9‘김민재 출격’...벤투호 가나전 승리 노린다
  10. 10'한지붕 두가족' 잉글랜드-웨일스 역사적 첫 대결
우리은행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