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국의 새이야기 - 온천천에서 만난 청둥오리

  • 국제신문
  • 백한기 기자 baekhk@kookje.co.kr
  •  |  입력 : 2011-01-09 19:58:47
  •  |  본지 2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연제구 온천천에서 청둥오리가 다정하게 헤엄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흔한 겨울새이자 텃새이다. 오리류 가운데 가장 잘 울며, 울음소리는 집오리와 비슷하다. 수컷의 번식깃은 머리와 목이 광택 있는 짙은 청록색이며, 목에 흰색 띠가 있고 흑갈색이다. 암컷은 가슴, 배, 옆구리가 붉은 갈색이다. 번식기인 6~7월부터 수컷은 암컷과 비슷한 모습의 변환깃으로 변하는데, 부리는 노란색을 유지하므로 부리가 주황색인 암컷과 구별된다. 그리고 10월부터 다시 깃털갈이를 시작하여 11월이면 수컷의 깃털이 아름답게 변한다. 수초 뿌리와 풀씨, 나무 열매 외에 곤충류 등도 먹는 잡식성이다.

온천천의 붙박이 텃새로 청둥오리 한 쌍을 항상 볼 수 있다. 떠돌이 텃새인 다른 청둥오리들도 가끔 관찰되는데, 겨울부터 봄까지는 월동하러 온 청둥오리들이 합류하여 4~6마리가 되기도 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전문가 대담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부산 스마트시티학 개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