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당신의 워라밸…안녕한가요 <2> 부산 워라밸 인식 어떻나

한창 일할 나이 40대 “워라밸 환경 나쁘다” 한목소리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  |  입력 : 2019-10-21 19:55:55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관리자일수록 ‘일’에 무게

- 가족과 함께한 시간 물어보니
- 10명 중 2명만 ‘충분하다’ 답
- 일이 더 중요하단 답변도 43%
- 부산 워라밸 여건 조성 질문
- 응답자 절반 이상이 ‘미흡하다’

# 전국 평균 못미치는 부산

- 근로시간 길고 휴가기간 짧아
- 일·생활 영역 평균 밑도는 수치
- 육아휴직 등 제도영역만 합격점

부산여성가족개발원은 국제신문 조사와는 별도로 일·생활 균형 지원사업 성과 관리와 중단기 전략을 개발하려고 지난 6~7월 부산지역 기업체에 근무하는 20~59세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일·생활 균형과 관련해 직장 및 가정생활, 여가생활, 정책요구 등을 주로 물었다. 국제신문 조사는 자신의 워라밸 수준을 확인하는 데 목적이 있다면, 여성가족개발원 조사는 정책 개발을 전제로 인식, 정책 요구 등으로 범위를 넓힌 것이 특징이다.
   
지난 15일 부산 해운대구 게임물관리위원회에서 열린 ‘찾아가는 워라밸 직장교육’ 장면. 부산일생활균형지원센터 제공
■정규직은 시간이 없어서, 비정규직은 돈이 없어서

개발원은 우선 일·생활균형에 대한 인식을 조사했다. ‘워라밸’에 대해서 절반(51.9%)가량이 알고는 있었지만 연령별로 차이가 났다. 20대는 59%가, 30대는 62.5%가 ‘알고있다’(대략 알고 있다 + 매우 잘 알고 있다)고 답한 반면 50대 이상은 34.5%에 그쳤다.

응답자는 일과 생활의 균형은 개인은 물론이고 기업의 생산성과 경쟁력 향상에도 도움을 준다고 생각했다. ‘기업의 생산성 및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가’란 질문에 대해서도 71.5%는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일·생활 균형을 위해 하고 싶은 활동을 묻자 ‘관광’을 꼽은 경우가 21.3%로 가장 많았다. 이어 ‘휴식’ 16.1%, ‘문화예술 관람 및 참여’가 12.3%로 뒤를 이었다. 실천이 어려운 이유를 알아보는 질문에서는 고용형태에 따른 차이가 두드러졌다. 정규직은 ‘장시간 일하는 직장문화’를 꼽은 비율이 40.3%로 가장 높았지만 비정규직은 50.9%가 ‘경제적 부담’을 골랐다.

■100명 중 절반 ‘부산 일·생활 나빠’

일과 생활의 균형을 가늠하는 데 ‘가족’은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다. 그러나 ‘지난 1년 동안 가족과 함께한 시간이 충분하느냐’는 물음에 긍정적 답변은 19.9%에 그쳤다. ‘일과 가족이 균형이 이루고 있느냐’는 질문에서는 균형을 이룬다는 답변이 절반에 조금 미치지 못하는 45.6%였지만, 일에 더 무게중심을 두고 있다는 답변도 43.6%로 제법 높았다. 특히 관리자의 경우 이 같은 답변 비율이 높은 점이 눈길을 끈다.

자녀 양육에 있어서는 부모가 일찍 퇴근할 수 있도록 유연근무제를 활성화해야 한다는 욕구(46.7%)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유연근무제가 광범위하게 도입되면 아이돌보미, 직장어린이집 등 부모 역할을 대체할 다른 정책의 필요성이 그만큼 낮아지므로 가장 근본적인 해결책으로 분석된다.

부산의 일·생활 균형 여건에 대한 인식은 나쁜 편이다. ‘매우 미흡하다’와 ‘다소 미흡한 편이다’를 합한 부정적 의견이 53.0%로 절반을 넘어섰다. 연령별로는 온도차가 있었는데 20대는 긍정적 답변(다소 우수 + 매우 우수)이 그나마 10%를 넘겼으나 30대는 4.0%, 50대는 3.0%에 그쳤다. 40대는 1.5%에 머물렀다.

워라밸 4대 정책(일·생활 균형 실천 기업 확대, 일·생활 균형을 위한 사회적 기반 조성, 일·돌봄 병행 부담 해소, 재취업·경력 유지 지원)을 시행하는 데 필요한 사업 중에선 일·생활 균형 모범기업에 인센티브(혜택) 제공이 비교적 높은 점수를 받았다.

보고서를 낸 부산여성가족개발원 문정희 연구위원은 “워라밸에 대한 인식이 갈수록 높아지는 건 사실이고, 개인이나 기업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도 인식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 생활은 여전히 일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다는 걸 설문조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며 “워라밸을 확산하기 위해선 회사 조직문화 자체를 유연하게 바꿀 수 있도록 심도 있은 컨설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부산 워라밸, 타 대도시 비해 하위권

부산 직장인들의 워라밸 수준은 다른 지역과 비교하면 어떨까. 2017년 고용노동부가 펴낸 ‘지역별 일·생활균형 지표 개발 및 조사연구’를 바탕으로 다른 도시와 부산의 일·생활 균형 현황을 알아보았다. 보고서는 크게 일 생활 제도로 구분해 평균값과 시·도별 점수를 산출했다.

우선 일 영역에서 부산은 30.470점을 얻어 전국 평균(33.861점)에도 미치지 못했다. 대도시 중에서는 서울(56.623점)과 대전(39.863점) 광주(35.652점)에 이어 4위에 그쳤다. 일 분야는 크게 총근로시간 초과근로시간 휴가기간을 합해 점수를 냈는데, 부산은 근로시간은 긴 편인 반면 휴가기간은 짧았다. 총근로시간은 부산이 178.5시간으로 전국 평균 176.7시간보다 많았고, 대도시 중에선 서울 광주 대전을 웃돌았다. 그러나 휴가기간은 5.2일로 전국 평균(5.9일)에 미치지 못했다. 대도시 중 가장 긴 울산(7.7일)에 비해선 크게 적었다. 그나마 초과근로시간은 10.9시간으로 평균(13.1시간)에 비해 낮았다.

생활 영역 역시 대도시 중 4위에 그쳤다. 부산의 이 분야 점수는 46.678점으로 대전(53.662점)이나 서울(53.012점)과는 차이가 벌어졌다. 세부 영역 중에선 일-여가생활 균형정도가 25.8%로, 대도시 중 인천(22.7%) 다음으로 열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분야 전국 평균은 30.6%다.

제도 영역은 선방했다. 부산은 20.574점으로, 전국 평균(19.0점)을 넘어섰으며, 대도시 중에서도 2위였다. 그러나 서울(56.623점)과는 점수 차가 크게 벌어졌다. 육아휴직 사용 사업자 비율이나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 이용자 수 분야의 점수는 낮았지만 국공립 보육시설 설치율과 일·가정 양립제도 인지도 분야에서 전국 평균을 넘어섰다.

하송이 기자

※본 기획물은 언론진흥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지리산 단풍 시즌 시작
  2. 2부산대 10.81 대 1, 부경대 7.2 대 1…지역대 수시경쟁률 하락
  3. 3“바이든, 당선돼도 대중 강경 기조 유지해야”
  4. 4해경 “공무원 월북 맞다”…북한 설명과 달라 공동조사 필요
  5. 5한가위 슈퍼 ‘코리안데이’…류현진·김광현 동시 출격
  6. 6전통시장 20㎞ 내 대형마트 금지 법안, 과잉 규제 도마 위
  7. 7트럼프 ‘쥐꼬리 납세’ 의혹…미국 대선 앞두고 ‘태풍의 눈’
  8. 8“돗대산 항공참사 재연 안 돼”…부산 여야 모처럼 한목소리
  9. 9[서상균 그림창] 조심하면 보름달…방심하면 코로나
  10. 10軍, 총격 때 북한 교신 감청…“사살 지시” 포함 진위 논란
  1. 1“돗대산 항공참사 재연 안 돼”…부산 여야 모처럼 한목소리
  2. 2軍, 총격 때 북한 교신 감청…“사살 지시” 포함 진위 논란
  3. 3귀성인사는 간소화, 여당 관문공항·야당 공무원 피격 여론전
  4. 4“부산, 경제 등 7대 선진도시로 만들겠다”
  5. 5“뽀로로도 부를거냐”…국감장에 펭수 호출 논란
  6. 6가덕으로 표몰이한 당정청 ‘침묵’…PK 800만표 포기했나
  7. 7“공정성 잃은 김해신공항 검증위 표결 원천무효”
  8. 8이낙연 당대표 선출된 뒤 ‘모르쇠’, 8년전 가덕 지지한 정세균도 외면
  9. 9“국토부 편향 김수삼 검증위원장 사퇴해야”
  10. 10해경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표류 예측 결과 월북으로 판단”
  1. 1전통시장 20㎞ 내 대형마트 금지 법안, 과잉 규제 도마 위
  2. 2금융·증시 동향
  3. 3주가지수- 2020년 9월 29일
  4. 4R&D 특허출원 수도권 집중…부산 6048건 전국 4% 불과
  5. 5고령화·인구유출 가속…부산 ‘340만’ 곧 붕괴
  6. 6“북항 공공시설 비율 70%가 독 됐다”
  7. 7“오페라하우스·트램 등 2022년 준공 목표…민간투자 절실”
  8. 8도시공사-엘시티 ‘140억 이행보증금’ 소송전 비화
  9. 9유튜브 홍보 대세인데…돈 안 쓰는 부산관광
  10. 10롯데백 부산 4개점, 추석연휴 교차휴점
  1. 1부산대 10.81 대 1, 부경대 7.2 대 1…지역대 수시경쟁률 하락
  2. 2해경 “공무원 월북 맞다”…북한 설명과 달라 공동조사 필요
  3. 3창원 ‘방산 첨병’ 덕산산단 조성 본궤도
  4. 4김해 율하이엘주택조합, 시공사 선정 문제로 또 잡음
  5. 5울산 태화강 새 인도교 이름 ‘은하수 다리’
  6. 6오늘의 날씨- 2020년 9월 30일
  7. 7양산IC 상습정체, 시 노력으로 15년 만에 해소
  8. 8부산 감염원 미궁 2명 더 나와
  9. 91층에서 꼭대기까지 급상승 … 엘리베이터에 갇힌 모녀 2시간만에 구조
  10. 101차 검사 음성 받았지만 … 동아대 재학생 확진 지속
  1. 1한가위 슈퍼 ‘코리안데이’…류현진·김광현 동시 출격
  2. 2세리에A 제노아 14명 확진…유럽 축구계 코로나 공포
  3. 3레이커스-마이애미…1일부터 NBA ‘챔피언 결정전’
  4. 4집콕 한가위, 롯데 가을야구 마지막 희망 응원하세요
  5. 5텍사스 7년 동행 끝낸 추신수…내년엔 어느 팀서 MLB 설까
  6. 6끝내기로 11번 진 롯데…‘허문회 행운’은 올까
  7. 7손흥민, 살인 일정에 햄스트링 부상…내달 경기 불투명
  8. 8류현진 가을야구 첫 상대는 탬파베이
  9. 9권순우, 세계 25위 페르에 패…프랑스오픈 테니스 1회전 탈락
  10. 10토트넘 뉴캐슬전 1:1 무승부…손흥민 부상에 무리뉴 “햄스트링, 당분간 결장”
부산 맛집 탑쓰리
스포츠 재활치료
마라토너 고질병 ‘발목염좌’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코로나가 낳은 우울증, 약침 치료받으면 도움
꾸준한 침치료, 목 디스크 증상 호전에 도움
김용희 수의사의 반려동물 돌보기 [전체보기]
자가진료는 불법…보호자가 주사·약물 취급하면 처벌
동물병원 스트레스 받는 반려동물…내원 전·후 간식으로 보상해주세요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소아변비, 체질에 맞게끔 음식 조절해주면 호전
손명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숨은 교통사고 후유증엔 한방이 효과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아이 스트레스 해소해야 키 성장에 도움
살 찔때 키 성장 멈춰…‘집콕’ 아이 홈트 활용 운동을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괴로운 ‘이명’ 스트레스 풀어야 개선
산후풍 이기려면 출산 초 찬바람·활동 자제해야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아토피 올바른 해법은 한의치료로!
골다공증, 생명력 살리는 현대 한의치료로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대상포진 치료시기 놓치면 신경통·치매 위험
어디 가서 말도 못하는 항문 가려움증
최수정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체질 따라 육식이 비만 부를 수도…내게 맞는 식단 찾아야 감량 도움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치매와는 달라요…파킨슨병 초기 증상과 한방치료
집콕으로 찐 살, 볶은 무씨가루로 다이어트 하세요
현직 의사가 들려주는 우리 몸의 신비 [전체보기]
현직 의사가 들려주는 우리 몸의 신비- 류마티스 관절염 3편
현직 의사가 들려주는 우리 몸의 신비- 류마티스 관절염 2편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