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땀 많이 흘리면 살 빠진다?…천만에!

한방다이어트 오해와 진실

  • 국제신문
  • 오상준 기자
  •  |  입력 : 2018-04-02 19:11:25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외부열로 생긴 땀 지방분해 못해
- 굶어서 뺀 살은 요요현상만 생겨
- 물은 칼로리 없어 마셔도 살 안쪄

사람들은 다이어트약이라고 하면 무조건 살을 빼주는 것으로 여기는데 한방 다이어트는 살을 뺄 수 있는 몸 상태를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비만은 뚱뚱한 상태이기보다 일종의 질환으로 볼 수 있다. 내 몸의 어떤 부분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해 똑같이 먹어도 살이 찐다거나 굶어도 빠지지 않는 상태가 되는 것을 말한다. 한방 다이어트에 관한 잘못된 상식을 정리했다.

   
◇ 굶어야만 살을 뺄 수 있다? (X)

무조건 굶는 다이어트는 신진대사를 떨어뜨리고, 탄수화물이나 단백질 등의 영양소가 결핍돼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 굶어서 뺀 경우 다시 조금만 먹어도 금방 살이 찌는 요요현상을 경험하게 된다. 적당량의 음식 섭취는 필요하다.

◇ 물만 먹어도 살이 찐다? (X)

물을 마시고 나서 몸무게가 물 무게로 일시적으로 더 나갈 수 있으나 물은 칼로리가 없어서 살이 찌지는 않는다. 다만, 몸에 흡수된 수분이 소변으로 배출되지 않고 몸속에 머무르면 독소로 변할 수 있으므로 몸속 수분을 잘 배출되도록 관리해야 한다.

◇ 과일과 채소는 많이 먹어도 괜찮다? (△)

같은 과일도 몸에 따라 다르게 작용하므로 개인의 체질을 잘 알고 먹는 게 도움이 된다. 내 몸에 맞는 과일을 적당량 섭취한다면 살이 찌지 않는다. 속에 열이 많은 체질은 딸기 바나나 포도 참외는 먹어도 괜찮고, 속이 냉한 체질은 사과 배 오렌지 귤을 많이 먹어도 된다. ‘아침에 먹는 사과는 금’이라는 말이 있지만 사과를 먹고 복통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다.

채소 역시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지만 너무 많이 먹으면 살이 찔 수 있다. 채식동물인 소 코끼리 동물을 보면 알 수 있다. 채소를 맛있게 먹으려고 식용유, 설탕, 소금 같은 조미료를 넣거나 기름에 튀기면 열량이 높아져 살이 안 빠진다. 가급적 생 채소를 먹는 게 좋다.

◇ 탄수화물은 다이어트의 적이다? (X)

탄수화물은 크게 단순당과 복합당으로 나뉜다. 단순당은 빵 설탕 같은 단맛 나는 음식에 들어있어 피해야 하지만 쌀 잡곡 등에 있는 복합당은 에너지원이므로 필요하다. 복합 탄수화물은 천천히 먹으면 지방을 태우는 대사작용을 활성화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 땀을 많이 흘리면 살이 빠진다? (X)

살을 빼겠다고 사우나나 찜질방에서 땀을 빼는 경우가 많다. 땀을 많이 흘리면 혈액 순환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나 체중 감량과는 직접 관련이 없다. 운동해 에너지 소모가 생긴 것이 아니라 외부 열에 의한 발한작용이어서 지방을 분해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 한방 다이어트는 간이 나빠진다? (X) 

   
과일과 채소는 많이 먹어도 살이 안 찔까? 제세한의원 하한출 원장이 한방 다이어트에 관한 잘못된 상식을 설명하면서 “신장(콩팥) 기능을 살리는 데 초점을 맞춰 다이어트해야 성공할 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렇지 않다. 한약은 땅에서 생산되는 순수한 풀이나 열매, 나무껍질, 뿌리로 만들어 인체에 해가 없다. 체중이 증가하면 지방이 간으로 유입돼 지방간이 된다. 한약으로 체중을 줄이면 간에 있던 과다한 지방이 빠져나와 지방간이 치료된다.

◇ 한방 다이어트약은 누구에게나 동일하게 처방된다? (X) 

개인 입맛에 따라 레시피가 바뀌는 것처럼 한약 또한 몸이 요구하는 조건에 따라 다르게 처방된다. 한약은 사람의 키, 몸무게, 소화, 대변, 출산 여부를 고려해 개개인에게 맞게 지어지므로 다른 사람의 다이어트약을 많이 먹으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 오래 운동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X)

과유불급이라는 말이 있듯이 오래 운동해 몸에 무리가 오면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 하루에 30분 ~ 1시간 걷는 운동이 효과적이다.

◇ 살이 빠져야 임신이 잘 된다? (O)
대체로 체중과 자궁의 기능은 반비례한다.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이 생리 불순과 생리통으로 고생할 수 있다. 결혼하면 임신에 지장을 받기도 한다. 우리나라 주요 불임 원인의 하나가 비만. 살이 찐 사람 중 임신이 안 되고 산부인과 검사에도 이상이 없으면 우선 살부터 빼야 임신이 순조롭게 이뤄진다.

◇ 한방 다이어트 성공할 수 있을까? (O)

한방 다이어트는 신장(콩팥)을 살리는 데 초점을 맞춘다. 신장은 인체에서 수분을 관리하는 수문 역할을 한다. 신장이 나빠지면 몸 밖으로 나가야 할 노폐물이 몸속에 고이게 된다. 이 노폐물이 몸속에서 서서히 독소로 바뀌면서 부어올라 군살로 변한다. 즉, 나빠진 신장 탓에 배출이 원활하지 못 하면 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다. 다이어트할 때 잘못된 신장을 바로잡지 않은 채 단순히 덜 섭취하면 체중이 빠지는 것처럼 보이지만 조금만 먹어도 즉시 체중이 늘어나는 요요현상을 경험하게 된다.

오상준 기자

도움말=하한출 제세한의원 원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마트에서 찾은 셰프의 마법
오지훈 셰프의 햄 치즈 엠파나다와 뭉게구름 복숭아 컵케이크
부산여행 탐구생활
숨은 종교 명소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방으로 잡는 여름철 건강관리
노인성 치매, 한약·침으로 기혈 다스려야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콜레스테롤 약의 패러독스, 생활습관 개선 병행해야
과거 처방전 확인, 현명한 약 복용 지름길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하지불안증, 빈속에 생수 들이켜보세요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성 조숙증은 여아만? 남아도 살펴봐야
생후 3년·사춘기 때가 키 성장치료 최적의 타이밍
우리 동아리 어때요 [전체보기]
동래여중 인문학 동아리 ‘귀를 기울이면’
금정고 독서토론반 ‘나비효과’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마음의 병, 한의원에서 어떻게 치료할까?
디스크 치료, 수술 대신 한방으로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여름 더 심해지는 갱년기 증후군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잇몸 질환, 침·한약으로 예방·치료 가능
임산부에게 행복한 건강을 드리는 맞춤한약 치료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건강한 여름 나는 법
춘곤증 이기려면 잡곡밥 먹고 미네랄 보충해야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맹목적인 힙합 사랑은 위험하다
취업 꿈꾸는 특성화고 학생들, 의무검정 효율적으로 이용해야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남모를 고통 치질서 벗어나려면
소변 이상 증상 간과해선 안 돼
착한 소비를 찾아서 [전체보기]
온천시장과 쑥 한 소쿠리…가치와 희망을 발견하는 일
공정무역 상품의 인증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착시효과로 교통사고 줄인다
붉은불개미보면 일단 신고부터
펫 칼럼 [전체보기]
반성합시다, 무책임한 우리를
반려견과 교감 위해 준비할 것들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불면증, 한방으로 치료한다
파킨슨병 환자, 육류·우유 안 먹어야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장염,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
환절기 감기 잘 이겨내는 법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