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대입장학생 모집
부산메디클럽

뇌 손상, 골수줄기세포로 치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2-02 09:44:1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뇌졸중 등에 의한 뇌 손상을 골수줄기세포로 치료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대학 의학대학원의 오사나이 도시야(Toshiya Osanai) 박사는 뇌졸중, 외상성 뇌손상(TBI)에 의한 뇌기능 장애를 환자의 골수줄기세포로 치료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사나이 박사는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경동맥을 통해 골수줄기세포를 직접 주입하면 뇌졸중 등으로 손상된 뇌 부위의 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TBI를 유발시킨 쥐의 골수에서 채취한 줄기세포를 경동맥에 주입한 결과 마비되었던 운동기능이 현저히 회복된 반면 줄기세포 치료를 받지 않은 쥐들은 전혀 회복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나노기술로 만든 생분해 가능한 형광반도체인 양자점(quantum dot)을 줄기세포에 붙여 생체 내 발광영상(in vivo optical imaging) 기술을 통해 줄기세포의 이동경로를 관찰했다.

양자점은 파장이 상당히 긴 근적외선을 방출하기 때문에 뼈와 피부를 관통할 수있다.

줄기세포는 주입 3시간 후 뇌의 모세혈관을 거쳐 뇌의 손상된 부위로 이동하기 시작했으며 그로부터 4주 후 쥐의 마비된 운동기능이 상당히 회복되었다.

이 결과는 주입된 골수줄기세포가 여러 형태의 뇌세포로 분화하면서 손상된 뇌부위의 기능을 회복시켰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오사나이 박사는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골수줄기세포의 주입 타이밍, 용량, 전달경로 등 많은 문제들이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라고 덧붙였다.
이번 쥐실험에서는 쥐에 TBI를 유발시킨 일주일 후에 줄기세포 주입이 이루어졌다. 뇌 손상 후 일주일이란 시간은 골수에서 줄기세포를 채취한 뒤 주입하기까지의 과정에 소요되는 시간인 만큼 임상적으로 연관이 있다고 오사나이 박사는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 의학전문지 '신경외과학(Neurosurgery)' 2월호에 발표되었다.

연합뉴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노블레스 오블리주 기행
남명의 제자들- 대소헌 조종도
셰프의 집밥
오경수 셰프의 이태리 김치찌개
권강의 한방이야기 [전체보기]
환절기 불청객 '알레르기 질환' 면역력 관리가 우선
찬 음식 멀리하기
김기봉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소아 변비' 원인과 치료
공진단과 수험생
메디클럽 Q&A [전체보기]
역류성 식도염, 환자 증상 맞춤치료
아이 흉터, 성장 끝난 후 제거수술 바람직
배나영 교수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체질과 보양식
복지칼럼 [전체보기]
이름의 무게
안지윤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유방암 수술 후 재활법
안창범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소화기·부인과병과 연계 진료 필요
웰빙칼럼 [전체보기]
살핌
이웃사랑 연중 실천을
임정화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나도 모르는 내 마음, 상대가 알아주길 바라는 건 무리
배려 넘치는 술자리 문화를
줌마칼럼 [전체보기]
고된 재롱훈련
그 남자들의 낯선 수다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사과아닌 사과 받아 들일 수 없다
학교 내 친일행적 인물 동상 부끄럽다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백세인생'을 준비하는 자세
운동 후 어깨통증 방치하지 마세요
한미아의 아헹가 요가 [전체보기]
파르스보타나아사나④
비라바드라아사나Ⅰ③
현대 동의보감 [전체보기]
떨어진 기력 회복 방법
추위 많이 타는 '양허체질'
KISTI의 과학향기 [전체보기]
몸이 따뜻해야 면역체계도 제대로 작동
기후변화협약 산업지형 바꿀 대혁명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