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강성훈, PGA 정상급 스타들 제치고 빛나는 준우승

제네시스 대회 9언더로 2위, 우승은 스콧 … 우즈는 ‘꼴찌’

  • 국제신문
  • 이진규 기자
  •  |  입력 : 2020-02-17 19:32:51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강성훈(32)이 정상급 선수들이 총출동한 특급대회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서 올 시즌 개인 최고 성적인 공동 2위에 올랐다.

지난 15일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에서 티샷하는 강성훈. 로이터연합뉴스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 컨트리클럽(파71·7322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강성훈은 2타를 줄이며 우승 경쟁을 벌였다. 우승자 애덤 스콧(호주)에 2타 뒤진 9언더파 275타를 기록하며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비록 우승은 차지하지 못했지만 위기 상황에서 흔들리지 않고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가 이번 시즌 전망을 밝혔다. 지난해 5월 바이런 넬슨 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PGA 투어 첫 승을 기록한 강성훈은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준우승으로 70만3700달러(약 8억3000만 원)의 상금을 받았다.

강성훈은 1번 홀(파5)에서 이글을 잡았지만 곧바로 2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하는 바람에 제자리걸음을 했다. 이어 4번 홀(파3)과 5번 홀(파4)에서 연속 보기를 하면서 무너지는 듯했다. 그러나 6번 홀(파3)과 9번 홀(파4) 버디로 전반에는 이븐파로 균형을 맞췄다.

후반으로 넘어가면서 강성훈은 어려운 홀로 꼽히는 11번 홀(파5)과 17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갔다. 강성훈은 “어려운 홀에서 페어웨이를 잘 지킨 것이 버디로 이어졌다”며 “바람이 많이 불어 어려웠지만 어차피 모두에게 힘든 날이니 정신만 놓지 않고 경기하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강성훈은 이날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86위에서 32계단 오른 54위에 이름을 올렸다.

스콧은 2016년 캐딜락 챔피언십 우승 이후 PGA 투어에서 4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공동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스콧은 전반에 버디 3개를 잡았지만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를 하는 바람에 벌었던 타수를 고스란히 까먹었다. 이후 타수를 줄이지 못하던 스콧은 13번 홀(파4)에서 4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어 단독 선두로 올라선 뒤 17번 홀(파5)에서도 버디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11오버파 295타로 컷 통과 선수 중 최하위인 공동 68위에 머물러 리비에라 컨트리클럽과 악연을 끊지 못했다. 이경훈(29)은 6언더파 278타로 공동 13위에 오르는 선전을 펼쳤다. 이진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북항 공공시설 비율 70%가 독 됐다”
  2. 2경제성만 따진 예타…5년간 탈락 27건 중 21건이 지역사업
  3. 3[서상균 그림창] 추석선물특선
  4. 4부산 감염원 미궁 2명 더 나와
  5. 5전공별 전문의 협진으로 맞춤치료…5대 암 수술 잘하는 병원 ‘우뚝’
  6. 6고향 대신 여행? 온라인 공연 ‘문화 추캉스’ 어때요
  7. 7텍사스 7년 동행 끝낸 추신수…내년엔 어느 팀서 MLB 설까
  8. 8권순우, 세계 25위 페르에 패…프랑스오픈 테니스 1회전 탈락
  9. 9경찰 개천절 집회 운전자 면허취소 검토
  10. 10[메디칼럼] 뉴스를 깨고 진짜 세상으로 /김부경
  1. 1경찰 개천절 집회 운전자 면허취소 검토
  2. 2대북결의안 문구 놓고 여야 첨예 대립…채택 끝내 불발
  3. 3“가덕신공항 또 물거품 만드나” 들끓는 지역민심
  4. 4“안전보고서 톤 다운 지시”…총리실, 정해진 결론에 짜맞추기
  5. 5경쟁력 압도적인 거물급 필요…야권 김무성 투입론까지 거론
  6. 6‘산복도로 100원 택시’ 내년 시동
  7. 7남측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문재인 대통령 “남북 공동조사 하자”
  8. 8피격 전 문재인-김정은 ‘친서 소통’ 있었다…북한 신속사과 이끈 배경
  9. 9문재인 대통령 “송구한 마음”…통신선 복구 요청
  10. 10“변화세력 연대” “원도심 비전 구상”…야당 후보군 추석 민심잡기
  1. 1“북항 공공시설 비율 70%가 독 됐다”
  2. 2경제성만 따진 예타(SOC사업)…5년간 탈락 27건 중 21건이 지역사업
  3. 3“오페라하우스·트램 등 2022년 준공 목표…민간투자 절실”
  4. 4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하반기 공채
  5. 5부산항, 추석 연휴에도 정상 운영
  6. 6금융·증시 동향
  7. 7주가지수- 2020년 9월 28일
  8. 8선원노련, 승선취업 돕기에 기금 2억 원 전달
  9. 9레이카운티에 청약통장 19만 개 몰렸다
  10. 10올해 부산서 수도권 이주 1만 명 돌파…75%가 ‘2030’
  1. 1부산 감염원 미궁 2명 더 나와
  2. 2 집회 자유 vs 방역, 무엇이 우선인가?
  3. 3‘거리두기 3단계’ 돼도, 수능 12월 3일 치른다
  4. 4 제2 전태일 안 나오게 노동권 강화 추진한대요
  5. 5울산 호계역 폐선부지 활용 시-북구 ‘동상이몽’
  6. 6‘휴가 연장 의혹’ 추미애·아들 무혐의 결론
  7. 7창원천·남천에 1급수 사는 은어 돌아왔다
  8. 8양산IC 상습정체, 시 노력으로 15년 만에 해소
  9. 9경남도의원 35명 “한국형 차기 구축함 설계 사업 재평가를”
  10. 10 마음의 틈새- 원도심 ‘아픈 손가락’
  1. 1권순우, 세계 25위 페르에 패…프랑스오픈 테니스 1회전 탈락
  2. 2끝내기로 11번 진 롯데…‘허문회 행운’은 올까
  3. 3텍사스 7년 동행 끝낸 추신수…내년엔 어느 팀서 MLB 설까
  4. 4손흥민, 살인 일정에 햄스트링 부상…내달 경기 불투명
  5. 5류현진 가을야구 첫 상대는 탬파베이
  6. 6토트넘 뉴캐슬전 1:1 무승부…손흥민 부상에 무리뉴 “햄스트링, 당분간 결장”
  7. 7가을야구 앞둔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언제 쓸까
  8. 8추신수, 텍사스 마지막 타석 번트 안타…아쉬운 발목 부상
  9. 9햇빛이 야속해…롯데, 타구 놓치며 승기 날려
  10. 1010년 만에 첫 우승 안송이…10개월 만에 두 번째 정상
우리은행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