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머리 쓴 손흥민, 46일 침묵 깨고 새해 첫 득점포

토트넘, 꼴찌 노리치시티 만나 1-1 후반 수비 흔들리며 고전

  • 국제신문
  • 이진규 기자 ocean@kookje.co.kr
  •  |  입력 : 2020-01-23 18:51:09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손흥민 결승골에 2-1 팀 승리
- 한 달 반 만 시즌 11호 골 작성

손흥민(28·토트넘)이 한 달 보름 동안의 득점 침묵을 깨고 골 맛을 봤다. 지난해 12월 8일 번리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에서 70m 넘는 드리블로 만들어 낸 ‘원더 골’ 이후 7경기 만에 머리로 득점을 올렸다.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EPL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결승 골을 넣은 토트넘 손흥민이 세리머니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2019-2020시즌 EPL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34분 헤딩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이자 결승 골을 터뜨렸다. 번리전 득점 이후 퇴장과 출전 정지 징계를 거쳐 복귀한 뒤에 EPL,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 자신이 출전한 7경기에서 골을 추가하지 못했던 손흥민은 팀이 꼭 필요할 때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득점은 정규리그 6호 골이자 시즌 11호 골이다.

리그 꼴찌인 노리치시티를 맞아 토트넘은 어렵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토트넘은 전반 38분 델리 알리의 골로 앞서나갔다.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손흥민이 흘려준 공을 세르주 오리에가 낮은 크로스로 연결했고, 이를 알리가 상대 수비와 몸싸움을 이겨내고 골대 앞에서 밀어 넣었다.

그러나 후반 들어 토트넘의 수비가 흔들렸다. 페널티 지역 안에서 슈팅을 허용하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이던 토트넘은 후반 23분 라이언 세세뇽이 맥스 에런스의 발을 걸어 페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태무 푸키의 슛 방향을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잘 읽고 몸을 날렸지만, 막지 못하고 결국 동점 골을 내주고 말았다.

팀이 위기에 처했을 때 손흥민의 득점 포가 터졌다. 후반 34분 오른쪽 측면에서 지오바니 로 셀소가 연결한 공을 알리가 슈팅했다. 이 공이 상대 선수 발에 맞고 방향이 살짝 바뀌며 위로 떴고, 골 지역 왼쪽의 손흥민이 달려들며 머리로 밀어 넣어 다시 앞서가는 골을 터뜨렸다.

이후 토트넘은 추가 골을 뽑아내지는 못했으나 손흥민의 결승 골을 잘 지켜내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9승 7무 8패(승점 34)를 기록한 토트넘은 5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골 득실에서 뒤져 6위에 올라섰다. 챔피언스 출전권이 걸린 4위 첼시와는 승점 6점 차이다. 한편 손흥민은 25일 밤 열리는 2019-2020 영국축구협회(FA)컵 32강전 사우스햄튼과 경기에서 연속 골에 도전한다.

이진규 기자 ocea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옥새 파동’과 판박이…통합당 공천파동 후 PK 지지율 하락
  2. 2“최지은 의정활동 역량 의문” “김도읍 불출마 번복 명분없어”
  3. 3온라인 개학기간 교사 급식 추진…영양사 “학생도 없는데” 난색
  4. 4오늘의 운세- 2020년 4월 8일(음 3월 16일)
  5. 5양산갑 윤영석·양산을 김두관…지역 각계단체서 잇단 지지선언
  6. 6화물車 안전운임제에도 리베이트 성행
  7. 7부산신항 크레인 충돌 원인은 컨테이너선 과속
  8. 8청년 떠나자 더 세진 실버파워…선거판 최대 변수
  9. 9기장·남을 ‘청년표심’ 원도심·수영 ‘고령표심’ 선택 주목
  10. 10 전남 함평 생고기비빔밥
  1. 1강경화, 영국 외교 장관과 통화...“직항편 유지 필요”
  2. 2‘코로나19’ 확진자 오산 미군기지서 추가…주한미군 20번째
  3. 3통합당, ‘세대비하’ 발언한 관악갑 후보 김대호 제명
  4. 4청와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여야와 논의”
  5. 5“최지은 의정활동 역량 의문” “김도읍 불출마 번복 명분없어”
  6. 6진보 측이든 보수 측이든 후보 단일화 땐 북강서을 승기 잡는다
  7. 7고용유지지원금 신청 벌써 4만 건…작년 전체의 26배
  8. 8울산중구 박성민 측 “허위사실 유포 혐의 2명 고발”
  9. 9미래통합당 '특정 세대 비하 발언' 김대호 후보 제명키로
  10. 10사천남해하동 여야 후보, 예산 두고 날 선 공방
  1. 1“중소기업 제품 사시면 구매금 절반 포인트 적립” 소비자 반할 O2O 등장
  2. 2한국해양대가 육성하는 스타트업 ‘킥더허들’ 2억 원 규모 투자유치
  3. 3파크랜드 매장에서 사입는 맞춤 정장
  4. 4금융·증시 동향
  5. 5해외여행객 줄고 반도체 수출 호조…코로나에도 2월 경상흑자 64억달러
  6. 6주가지수- 2020년 4월 7일
  7. 7국가부채 1750조 사상 최대…코로나 덮친 올해가 더 문제
  8. 8석유공사, 알뜰주유소 '외상거래 대금 상환' 기한 연장
  9. 9대한항공 전(全)직원 6개월간 휴업
  10. 10대한항공, 6개월간 직원 70% 휴업 실시
  1. 1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이틀째 50명 미만
  2. 2강남 최대 유흥업소서 확진자 발생…여종업원-손님 500명 있었다
  3. 3부산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모두 해외입국자
  4. 4부산 120번 확진자 동선 공개…터키에서 입국한 25세 남성
  5. 5부산서 해외입국자 시설 입소 거부 “격리 비용 없다”
  6. 6확진 4시간 뒤 숨진 환자 아내도 양성…의정부성모병원 관련 총 49명
  7. 7“자가격리자인데 외출했다” 당당히 털어놓은 부산 자가격리자
  8. 8‘건물에 낀 멧돼지를 제거하라’ 경찰·구청·소방 합동 작전
  9. 9경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명…확진자 형제·진주 윙스타워 관련
  10. 10남구 HS학삼(주), (주)KB팜, 부산 남구에 코로나19 대응 방역물품 전달
  1. 1KBO "코로나19 안정되면 21일 연습경기 시작, 5월 초 개막"
  2. 2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9월말 개최 예정
  3. 3“코로나 대처 한국 야구, 미국 스포츠에 교훈”
  4. 4택배로 온 스키 우승컵
  5. 5개막 요원한 K리그 27R 유력…무관중 경기는 고려 안 해
  6. 6성장통 겪은 한동희 “거인 핫코너 올해는 내가 주인”
  7. 7부산 세계탁구선수권 9월 개최 가닥
  8. 8위기에 빛난 ‘닥터K’…스트레일리 4이닝 7K 호투
  9. 9롯데, 추재현 영입 “2년 후 내다본 트레이드”
  10. 10손흥민 6월엔 볼 수 있을까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