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형제대결·심판변신…‘별잔치’ 빛낸 허훈

올스타전 최초로 전 구단 참가…팀 허훈, 팀 김시래 123-110 승

  • 국제신문
  •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  |  입력 : 2020-01-19 20:03:22
  •  |  본지 2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김현민은 강백호 분장해 폭소
- 기자단이 뽑은 MVP는 김종규

부산 kt의 가드 허훈이 경기 도중 심판으로 변신하고 김현민은 눈을 가린 채 덩크 쇼를 선보이는 등 kt 선수들이 ‘별들의 잔치’에서 많은 끼와 즐거움을 안겨주었다. 여기에 KBL의 ‘대세 브라더스’ 허웅과 허훈의 화끈한 일 대 일 대결도 눈길을 끌었다.

19일 인천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팀 허훈’의 허훈이 ‘팀 김시래’ 허웅의 공을 빼앗으려 하고 있다. KBL은 1쿼터 막판 경기장 전체 불을 끄고, 일 대 일 대결을 하는 이들 형제에게만 조명이 비추며 맞대결 장면을 부각시켰다. 연합뉴스
팀 허훈과 팀 김시래로 팀을 나눠 치른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렸다. 이번 올스타전은 팬 투표 1위 허훈과 2위 김시래(창원 LG)가 드래프트를 통해 선수를 선발했으며, 역대 올스타전 최초로 10개 구단 선수 전원이 모여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전창진 전주 KCC 감독이 이끈 ‘팀 허훈’에는 김종규(원주 DB), 김준일(서울 삼성), 정희재(창원 LG), 김낙현(인천 전자랜드), 김현민(kt) 등이 뛰었다. 이에 맞서는 ‘팀 김시래’ 는 문경은 서울SK 감독의 지휘 아래 허웅(DB), 김선형, 최준용(이상 SK), 양홍석(kt), 이승현(고양 오리온스) 등이 활약했다.

선수들은 올스타전답게 정규리그에서 볼 수 없던 다양한 쇼맨십으로 팬을 즐겁게 했다. 특히 허재 전 대표팀 감독의 차남 허훈은 심판으로 변신해 팬들에게 경기 외적인 재미를 안기며 올스타전 분위기를 띄웠다. 경기 중 나온 파울에 두 손으로 네모를 그리며 비디오판독을 직접 요청했고 이정현(전주 KCC)의 할리우드 액션에 바로 휘슬을 부르기도 하는 등 ‘팀 허훈’에 유리한 판정을 쏟아냈다. 3쿼터엔 골 밑 돌파 도중 코트에 나선 10명의 선수와 함께 농구 스텝 기술 중 가장 유명한 변칙 스텝법인 ‘유로스텝’ 퍼포먼스를 선보여 웃음을 줬다.

허웅-허훈의 형제 대결도 펼쳐졌다. 허훈은 1쿼터 공격 도중 허웅에게 막히자 심판에게 “파울 아니냐”며 애교 섞인 항의를 하기도 했다. 1쿼터 막판엔 갑자기 코트 조명이 두 사람만을 비췄다. 허웅이 허훈을 상대로 돌파 후 레이업 슛을 시도했으나 이는 불발됐다. 하지만 공격 리바운드를 잡아내 끝내 골을 넣었다. 곧바로 허훈도 허웅을 상대로 3점 슛을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베테랑 김현민은 농구 만화 ‘슬램덩크’의 강백호로 분장해 관중의 폭소를 끌어냈다. 덩크 콘테스트 국내 선수 부문 결승전에 머리카락에 빨간 스프레이를 뿌리고 빨간 유니폼을 입고 나섰다. 1라운드에서는 엎드린 사람 3명을 뛰어넘고 원핸드 덩크 슛을 성공시켰고 2라운드에선 천으로 눈을 가리고 투핸드 덩크 슛을 꽂아 넣었다. 김현민은 1, 2라운드 합계 96점을 얻어 우승했다.

이번 올스타전에서는 ‘팀 허훈’이 123-110으로 승리했다. 기자단 투표로 뽑은 최우수선수(MVP)는 83표 중 55표를 얻은 ‘팀 허훈’의 김종규(31득점 7리바운드)가 영예를 안았다.

한편 이날 올스타전은 매진을 기록했다. 7800석 표가 다 팔리는 등 총 9704명이 경기장을 찾아 역대 프로농구 인천 최다 관중 신기록을 경신했다. 종전 기록은 2014-2015시즌에 기록한 9094명. 당시 기록을 이날 610명이나 넘어섰다.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북항 홍보관 12일 개관…부산항 미래모습 한눈에
  2. 2고등어 휴어기 뒤 풍년…한 달 위판량 77% 껑충
  3. 3공수 조직력 붕괴…부산 다시 하위권 추락하나
  4. 4포획 금지 암컷 붉은대게 미끼로 사용한 어선 적발
  5. 5숨이 ‘헉헉’ 다리 ‘퉁퉁’…만성콩팥병 환자 짠음식 피해야
  6. 6해양수산 국제사업 전담기관 지정 추진
  7. 7부산 금정구 서2동 춘하추동 칼국수, 이웃돕기 동참
  8. 8농어촌 방치된 빈집 철거 보상비 현실화
  9. 9코로나 덮친 상반기 가요계…음반시장 웃고 음원시장 울고
  10. 10영화로 말하다…꼭 지켜내야 할 인간의 권리들
  1. 1문 대통령 “4대강 보 홍수 조절 여부 분석할 기회”
  2. 2靑수석 일부교체…정무 최재성, 민정 김종호, 시민사회 김제남
  3. 3여야 부산시당, 시장 보선 여론전·정책대결 조기 점화
  4. 4주요 당직자 공모·수해 현장 방문…PK 시도당위원장들 민심잡기 행보
  5. 5[건강365]노출의 복병 하지정맥류, 초기 대처 중요!
  6. 6김해영 ‘시장 보선’ 다크호스 될까
  7. 78개월 째 기약없는 신공항 결론…부산시는 플랜B 준비
  8. 8청와대 정무수석 최재성, 민정 김종호, 시민사회 김제남 내정
  9. 9물난리 원인 놓고 여야 공방…문 대통령 “4대강 보 기능 검증하자”
  10. 10[핫이슈클릭] 화제의 영상
  1. 1북항 홍보관 12일 개관…부산항 미래모습 한눈에
  2. 2고등어 휴어기 뒤 풍년…한 달 위판량 77% 껑충
  3. 3해양수산 국제사업 전담기관 지정 추진
  4. 4포획 금지 암컷 붉은대게 미끼로 사용한 어선 적발
  5. 5농어촌 방치된 빈집 철거 보상비 현실화
  6. 6주택연금 4년째 1만 명대 가입…모바일로도 신청 가능
  7. 7집값, 올라도 내려도 연금액 변하지 않아요
  8. 8금융·증시 동향
  9. 9주가지수- 2020년 8월 10일
  10. 10기초생활보장제 사각지대 없앤다…부양의무자 기준 순차적 폐지키로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명…서울·대전 방문해
  2. 2 제5호 태풍 ‘장미’ 상륙…전국에 많은 비·최대 300㎜ 비 예보
  3. 3방역당국 “남대문 케네디상가 방문자 유증상시 검사”…재난문자 발송
  4. 4세력 약해진 태풍 ‘장미’ 부산 큰 피해 없어
  5. 5부산 기장서 차량용 승강기 탄 20대 추락 … 숨진 채 발견
  6. 6태풍 ‘장미’ 울산 부근서 소멸…이제 강한 비 쏟아진다
  7. 7태풍 장미 북상에 낙동강 일대 비상
  8. 8“제주 육상 전역 오전 8시부터 태풍주의보”
  9. 9경찰, 초량 지하차도 통제 안한 동구청 압수수색
  10. 10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28명…지역발생 17명·해외유입 11명
  1. 1류현진, 말린스 상대 2승 도전
  2. 2재미교포 대니엘 강, LPGA 2주 연속 우승
  3. 3공수 조직력 붕괴…부산 다시 하위권 추락하나
  4. 42년 차 모리카와 PGA챔피언십 트로피…김시우 13위
  5. 5우천 취소 경기만 10번…진격의 거인 “비가 야속해”
  6. 6‘고수를 찾아서2’ 부산시 검도팀 코치, 감독대행, 선수까지 대한검도회 서준배 고수
  7. 7‘메시 원더골’ 바르샤, 나폴리 꺾고 챔스 8강
  8. 8월요예선 거친 2부 투어 김성현, KPGA선수권 제패
  9. 9국내파 동생들, 해외파(LPGA·JLPGA 선수) 언니들에 2년 연속 ‘매운맛’
  10. 10사직 관중 5694명까지↑…10일 홈 8연전 예매 시작
우리은행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