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페테르센 18번홀 극적 버디, 유럽에 우승컵 안기고 은퇴

EU-美 女 골프 대항전 솔하임컵, 동점 상황서 2m 버디 퍼트 성공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9-09-16 19:49:18
  •  |  본지 2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美 3연패 막으며 6년 만에 포효
- 4년 전 ‘컨시드 논란’도 마침표
- “이보다 더 좋게 끝낼 순 없을 것”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이 악몽과 같았던 솔하임컵을 영광의 무대로 바꾸고 아름다운 은퇴를 했다.

16일(한국시간) 막을 내린 솔하임컵에서 수잔 페테르센이 유럽팀의 우승을 결정짓는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페테르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퍼스셔의 글렌이글스 호텔 골프장 PGA 센터너리 코스(파72·6434야드)에서 끝난 유럽과 미국의 여자골프 대항전 솔하임컵에서 결정적인 버디 퍼트에 성공해 2013년 이후 6년 만에 유럽의 우승을 이끌었다. 유럽은 마지막 날 싱글 매치 플레이까지 모두 치른 결과 14.5-13.5로 미국을 꺾었다.

1990년 창설된 솔하임컵은 격년제로 미국과 유럽에서 번갈아 열리며 미국과 유럽을 대표하는 선수 12명씩 출전해 사흘간 승부를 겨루는 대회다. 첫날과 이틀째에는 두 선수가 짝을 이뤄 매치플레이를 펼치는 포섬과 포볼 경기가 열리고, 마지막 날에는 12명이 일대일로 맞붙는 싱글 매치플레이를 한다. 매치마다 이기면 1점, 비기면 0.5점의 승점을 매겨 앞서는 팀이 우승한다.

손에 땀을 쥐는 드라마 같은 승부였다. 둘째 날까지 열린 포볼·포섬 매치에서 유럽과 미국은 8-8로 팽팽하게 맞섰다. 싱글 매치플레이 결과에 따라 우승 향방이 결정되는 상황이었다. 마지막까지 팽팽하게 겨뤘던 수잔 페테르센과 마리나 알렉스(미국)가 18번 홀(파5) 그린에서 퍼팅 대결을 하기 전까지, 유럽과 미국은 13.5-13.5로 동점을 이루고 있었다.

알렉스가 약 3m 버디 퍼트를 놓쳤지만 페테르센은 약 2m 버디 퍼트에 성공했다. 이 버디로 유럽이 우승을 결정짓는 1점을 가져갔다. 18번 홀 그린에 모여있던 유럽 선수들은 환호했다.

유럽의 우승을 이끈 페테르센은 이 극적인 퍼트를 마지막으로 하고 은퇴를 선언했다. 페테르센은 13개월 전 첫 아이를 낳고 부상도 겪으면서 2017년 11월 이후 2개 대회에만 출전해 모두 컷 탈락하는 등 부침을 겪었다.

페테르센은 4년 전인 2015년 솔하임컵에서 ‘컨시드 파동’으로 많은 비난을 받았다. 포볼 경기에서 재미교포 선수인 앨리슨 리가 버디를 시도했다가 공이 홀 50㎝에서 멈추자 컨시드를 받았다고 생각해 공을 집어 든 것이 발단이었다. 상대 선수였던 페테르센이 ‘컨시드를 준 적이 없다’고 이의를 제기하면서 앨리슨 리는 벌타를 받았고 울음을 터트렸다.

페테르센의 이 행동은 스포츠맨십에 어긋난다며 거센 질타를 받았고, 결국 페테르센은 사과했다. 단단히 자극을 받은 미국은 그해 솔하임컵에서 역전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가져갔다.
2002년부터 솔하임컵에 출전한 페테르센은 자신의 9번째이자 마지막으로 나선 이번 대회에서 과거의 실수를 완벽하게 만회하고 필드와 작별을 고했다. 페테르센은 “완벽한 마무리다. 나의 프로 선수 인생을 이보다 더 좋게 끝낼 수는 없을 것이다. 마지막 순간까지 정말 특별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페테르센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메이저 2승을 포함해 통산 15승을 거뒀고,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에서도 7개의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부산교통공사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국회의원 해부 <상> 의정활동 충실도
  2. 2남북축구 일촉즉발 충돌 위기…손흥민이 뜯어말렸다
  3. 3갑자기 사라진 기장군청 앞 야산, 11년 만에 복원 시작
  4. 4진짜 미국식 밥상, 이런 맛 처음이지
  5. 5국감 끝나면, 부산 금융공기업 수장 ‘인사 태풍’
  6. 6성악·미술·춤…예술의 향연 마음껏 누리세요
  7. 7근교산&그너머 <1147> 발원지를 찾아서④ 밀양강과 고헌산 큰골샘
  8. 8재산 4년간 평균 3억5000만 원 늘어 ‘재테크 귀재’
  9. 9강따라 핀 갈대에 감탄…“특색은 부족”
  10. 10두리발·자비콜, 부산시 직영화 반년 만에 중단 위기
  1. 1문 대통령, 부마민주항쟁 피해자들에게 정부 대표해 공식 사과
  2. 2부산선관위 "총선 180일 앞두고 선거 영향 현수막 안된다"
  3. 3문대통령 "강력한 검찰 자기정화 방안 마련해 직접 보고하라"
  4. 4‘한국당 불가 입장’ 표명 공수처 뜻 의미는?
  5. 5금태섭 “공수처 설치에 대해 토론하고 싶다”
  6. 6문대통령 “부마는 민주주의 성지…당시 국가폭력 사과, 책임규명”
  7. 7전해철, 조국 바통 고사… “아직 당에서 할 일 남았다”
  8. 8이철희 “상대 죽여야 사는 정치 모두 패자로 만든다” 작심 발언
  9. 9현대중공업 차세대 대형수송함(항공모함) 개념설계 착수
  10. 10부마민주항쟁 기념식 文 대통령 “우리의 민주주의 발전되어 왔다”
  1. 1국감 끝나면, 부산 금융공기업 수장 ‘인사 태풍’
  2. 2G마켓, 게임 ‘쿵야 캐치마인드’ 쿠폰 이벤트
  3. 3붕어빵처럼 똑같은 건 싫어…단 하나, 나만을 위한 제품 뜬다
  4. 4메가마트 20일까지 모든 상품 파격할인
  5. 5돈 쓰라며 대출은 규제 ‘엇박자’
  6. 6부산기업 대성종합열처리 산업포장
  7. 7“유기적으로 얽힌 세금들, 그 관계 잘 활용해야 절세”
  8. 8동북아 최고 여행사에 부산 마이스 업체
  9. 9멍멍이도 맥주 마시는 시대
  10. 10세계 당뇨 의료종사 1만 명 온다, 관광업계 들썩
  1. 1설리 부검 이루어질까 ‘가족 동의 남아’ … 유서에 ‘악플’ 내용 담기지 않아
  2. 2조국 동생 빼돌린 교사채용 시험지, 동양대서 출제
  3. 3국민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 합격자 발표…쉽게 확인하려면?
  4. 4경찰, 故설리 부검영장신청...”정확한 사인을 위해”, 유족은 아직 동의 안해
  5. 5국민 10명 중 6명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
  6. 6부산 동구 등 생활관광 활성화 지역 6곳 선정
  7. 7"국민 10명 중 7명 '온라인 댓글 실명제' 도입 찬성"
  8. 8장용진 기자,'알릴레오'서 성희롱성 발언… KBS 여기자회 개탄 성명
  9. 9서울 지하철 1~8호선 준법투쟁 종료, 협상 결렬로 오늘부터 파업 돌입
  10. 10사천시 동지역 단설유치원 설립 반대 추진위, 수용 신설 중단 촉구
  1. 1스웨덴 대사, 월드컵 예선 남북 경기 중 충돌 장면 공개
  2. 2한국 북한 축구, 황의조, 손흥민 출격에 0-0 무승부... 조 1위 지켜
  3. 3야구대표팀 콘셉트는 즐거움…김경문 "권위 내려놓겠다"
  4. 4싸이코핏불스 진시준, 일본 킥복싱 챔피언들과 맞붙는다
  5. 5남·북한 평양원정 경기 열려... 경기 영상에 팬들의 기대감 모여
  6. 6다저스 꺾은 MLB 워싱턴, 창단 50년 만에 첫 내셔널리그 우승
  7. 7임성재, 더 CJ컵에서 메이저 챔피언 우들랜드·데이와 한조
  8. 8이강인, 골든보이 어워드 최종 후보 20인에 포함
  9. 9남북축구 일촉즉발 충돌 위기…손흥민이 뜯어말렸다
  10. 10이강인 ‘골든보이’ 20인 후보에 이름 올려
  • 동남권 관문공항 유치기원 시민음악회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