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연장 2승' 박민지, 세 번째 우승은 연장 없이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8-18 17:47:02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연장 여왕’ 박민지(21)가 세 번째 우승은 연장전을 치르지 않고 따냈다.

박민지의 티샷. KLPGA 제공
박민지는 18일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 골프&리조트(파71)에서 열린 KLPGA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 최종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쳐 3라운드 합계 14언더파 199타로 우승했다.

김자영(28), 장하나(27), 이다연(22) 등을 1타차로 따돌린 박민지는 작년 11월 ADT캡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9개월 만에 생애 세 번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2017년 데뷔 첫해 삼천리 투게더 오픈에서 우승한 박민지는 3시즌 연속 우승을 신고했다.

우승상금 1억2000만 원을 받은 박민지는 시즌 상금을 3억5642만 원으로 늘리며 3시즌 연속 3억 원을 돌파했다.

상금랭킹 9위로 뛰어오른 박민지는 대상 포인트에서는 3위로 도약, 개인 타이틀 경쟁에도 뛰어들 태세다.

박민지는 “매년 1승씩 올리는 게 목표였는데 그걸 이뤄서 기쁘다”면서 “메이저대회 우승이 탐나지만 어떤 대회에서든 더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2차례 우승은 모두 연장전 끝에 따냈던 박민지는 이날도 연장전이나 다름없는 긴박한 승부를 펼쳤다.

2위 그룹에 1타차 우승이 말해주듯 18번홀 마지막 퍼트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었다.

2타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박민지는 8번 홀(파4)까지 버디 1개와 보기 2개로 1타를 잃은 바람에 김자영에게 선두를 내줬다.

끌려가던 박민지는 11번홀(파4) 버디에 이어 13번홀(파5) 버디로 공동선두에 복귀했다.

전날 2라운드를 마치고 “내일은 우승하려면 많은 버디가 필요할 것 같다. 공격적으로 치겠다”고 했던 박민지는 “선두였을 땐 아무래도 지키는 골프를 하게 되더라. 선두를 뺏기고 나니 비로소 공격적인 플레이가 나왔다”고 밝혔다.

승부처는 16번홀(파4) 버디였다.

16번홀 2.5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단독 선두 자리를 되찾은 박민지는 “16번홀 버디 퍼트를 앞두고 이걸 넣어야 우승이라는 생각에 오금이 저릴 만큼 긴장하고 집중했다”고 말했다.

17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벙커에 빠트렸지만 1.2m 파세이브에 성공해 위기를 넘긴 박민지는 1타차 선두로 맞은 18번홀(파5)에서 파를 적어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앞서 김자영의 버디 퍼트가 홀을 살짝 비켜 간 뒤 버디 퍼트에 나선 박민지는 “파만 해도 우승이지만 3퍼트를 할 수도 있다는 캐디 말에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고 당시 긴장감을 설명했다.

2년 만에 통산 5번째 우승에 도전한 김자영은 3타를 줄였지만 1타차를 따라 잡지 못해 준우승((13언더파 200타)에 만족해야 했다.

박민지에 6타차 공동 15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이다연은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쓸어 담아 한때 선두까지 오른 끝에 1타차 공동 2위에 올랐다.

이다연은 작년 이 대회 때도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몰아쳤고 1타가 모자라 연장전에 나가지 못했다.

장하나는 보기 없이 3언더파 68타를 쳐 이번 시즌 세 번째 2위를 차지했다.

5언더파를 친 상금랭킹 1위 최혜진(20)은 8위(10언더파 203타)에 올랐다.

최혜진은 조정민(25)에게 내줬던 대상 포인트 1위를 되찾았고, 조아연(19)에게 빼앗겼던 평균 타수 1위도 탈환해 개인 타이틀 전 부문 1위로 나섰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대박 친 송도케이블카, 수익 일부 공공기여 쐐기 박는다
  2. 2기존 분양권 뛰니 아파트 분양가격도 고공행진
  3. 3PK 잠룡 존재감 약화…15년 만에 ‘대망론’ 실종 위기
  4. 4LNG선 대규모 수주, 조선 관련주 급등
  5. 5해운대 장산 일대 구립공원 연내 추진
  6. 6부산시, 다이옥산 등 6종 미량 검출도 공개 의무화 추진
  7. 7“2차 공공기관 이전, 임기 내엔 어렵다”…이해찬 여론 뭇매
  8. 8 방탄소년단 슈가와 대취타
  9. 9‘탈보수’ 외친 김종인에 ‘보수가치’ 부산의원들 반기
  10. 10
  1. 1부산 송정해수욕장 주민·상인들 “순환도로 조성 완료하라”
  2. 2동구, 새마을부녀회 헌옷모으기 경진대회外
  3. 3동구, 코로나 19극복 치유와 힐링을 위한 마음 챌린지 슬기로운 행복 도보 개최
  4. 4‘탈보수’ 외친 김종인에 ‘보수가치’ 부산의원들 반기
  5. 5여당, 결국 통합당 배제…단독 개원 추진
  6. 6윤미향 사태 두고 여야 여성 의원들 프레임 전쟁
  7. 7PK 잠룡 존재감 약화…15년 만에 ‘대망론’ 실종 위기
  8. 8여당 부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들, 실력보다 여의도 연줄 부각 ‘구태’
  9. 9“어젠다 주도”…통합당 부울경 의원 ‘공부 모임’ 활발
  10. 10‘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76조 쏟아붓는다
  1. 1삼진어묵, 부산역 인근 2개 지점 리뉴얼 오픈
  2. 2코로나로 쌓인 면세품, 3일부터 예약 판매
  3. 3친환경 ‘신념소비’가 뜬다…동물복지 인증 계란·닭 매출 ‘쑥쑥’
  4. 4볼보, 외제차 유지비 걱정 확 덜었다
  5. 5렉서스 ‘UX 250h F SPORT’ 출시…젊은층 공략
  6. 6자동차 수출 ‘코로나 쇼크’ 딛고 기지개…신차 효과 내수도 선방
  7. 7주가지수- 2020년 6월 2일
  8. 8금융·증시 동향
  9. 9“10명이 일감 쪼개 하루 2시간씩 근무”…제조업 가동률 67%
  10. 10한국농어촌공사, 100억 원 규모 상생펀드 조성
  1. 1옥천 장계교 인근 달리던 차량 추락…3명 사망
  2. 2오거돈 가슴 통증 호소...병원 진료 후 경찰서로
  3. 3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8명…수도권에서만 37명
  4. 4부산 동래구 돈가스 가게서 화재 … 깜짝 놀란 요양병원 30여 명 대피
  5. 5오거돈 "죄송하다"며 유치장 입감...법원엔 '우발적 범행' 강조
  6. 6광안대교서 음주 사고 낸 뒤 차 버리고 도주한 택시기사 검거
  7. 7‘조용한 전파 우려’ 부산 클럽 등 71곳 집합금지 일주일 연장
  8. 8‘해운대 609’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다
  9. 9전국 초중고생 178만명 추가등교 앞두고 학부모 우려
  10. 10'오거돈 구속은 면했다' 법원, 구속영장 기각
  1. 1ESPN “NC 구창모 주목…5월 활약 미국서도 드문 기록”
  2. 2MLB 구단-노조 연봉 갈등 점입가경
  3. 3메시, 바르셀로나서 1년 더 뛴다
  4. 4세계 1위 고진영, 국내파 독무대 KLPGA 우승컵 들까
  5. 5‘프로레슬러 1세대’ 당수의 달인 천규덕 씨 별세
  6. 6'우슈 산타 세계 2위’ 차준열이 밝힌 산타가 MMA에서 통하는 이유(고수를 찾아서 2)
  7. 7‘산초 해트트릭’ 도르트문트, 6-1로 파더보른 대격파하며 2위 수성
  8. 8간판만 내세우는 롯데 외야수…'새싹' 키우기로 눈 돌려라
  9. 9흑인 과잉진압 사건에 들끓는 세계 스포츠계
  10. 10미국 프로야구 선수들, 연봉 추가삭감 없이 팀당 114경기 제안
우리은행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