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MLB 텍사스 벨트레 은퇴…역대 외국인 최다 3166안타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8-11-21 10:49:3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미국프로야구(MLB) 텍사스 레인저스의 구심점인 아드리안 벨트레(39)가 21년간의 빅리거 이력을 마무리하고 은퇴한다. 벨트레는 “신중하게 생각하며 많은 불면의 밤을 보낸 끝에 은퇴를 결정했다”고 공식으로 발표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인 벨트레는 빅리그에서 큰 발자취를 남겨 명예의 전당에 입회할 가능성이 큰 선수로 평가받는다. 만 19세이던 1998년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벨트레는 2004년까지 다저스에서 뛴 뒤 시애틀 매리너스(2005∼2009년), 보스턴 레드삭스(2010년)를 거쳐 2011년부터 올해까지 텍사스에서 활동했다.


아드리안 벨트레. 국제신문 DB


벨트레는 21년간 통산 타율 0.286, 홈런 477개, 안타 3166개, 타점 1707개를 남겼다. 통산 최다안타 16위에 오른 벨트레는 역대 외국 출신 타자 중 가장 많은 안타를 쳤다. 또 역대 빅리그 3루수 중 최초로 3000 안타와 400 홈런을 동시에 달성하고 3루수 통산 최다안타·타점이라는 독보적인 기록도 세웠다. 통산 4차례 올스타에 뽑히고 5번의 골드글러브, 4번의 실버슬러거를 받는 등 화려한 이력을 쌓았지만 불행하게도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는 끼지 못했다.

 벨트레의 은퇴 발표가 알려지자 먼저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 치퍼 존스를 필두로 전 동료 마이클 영,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간판 타자 맷 카펜터는 트위터로 존경과 축하의 인사를 보냈다. 박장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